▶ 세이예스
 


한국, 2001, 비극적 스릴러, 91분

제 작 : (주) 황기성
감 독 : 김성홍
시나리오 : 여혜영
촬 영 : 이동삼 / 조 명 : 이석환
프로듀서 : 임정향
음 악 : 조성우 프로덕션
주제곡 : 한영애 / 동시녹음 : 최대림
편 집 : 박곡지 / 미 술 : 오상만
조감독 : 김태균

2001년 8월 17일 개봉
홈페이지 www.say-yes.co.kr

 

출 연
M 역 : 박중훈
윤희 역 : 추상미
정현 역 : 김주혁
본부장 역 : 기주봉
김형사 역 : 이찬영
한형사 역 : 이우진
수의사 역 : 최홍일
특별출연
: 황인성, 박용우, 김채연


= 시놉시스 =

- "마지막 순간, 그는 한가지 대답만을 원한다." ...비극적 스릴러 <세이예스>

둘만의 행복한 여행
느닷없이 끼여든 낯선 남자
그리고... 원치않는 동행이 시작된다!

 

결혼 1주년 기념으로 둘만의 여행을 떠난 윤희(추상미)와 정현(김주혁).
그러나 이들은 작은 접촉사고로 정체모를 남자 M(박중훈)을 만난다. 무표정한 얼굴에 음습한 눈빛의 M은, 이들이 가는 곳마다 나타나 거친 말투와 무례한 행동으로 둘만의 시간을 방해한다.

화가 치민 정현은 급기야 M을 폭행해 전치 8주의 상처를 입히고, M은 합의 조건으로 '3일간의 동반여행'을 제시한다.

M과 함께 있는 동안 두 사람의 불길한 예감은 점점 공포로 바뀌고, 그를 피해 달아나려 하지만 M은 또다시 얼굴을 드러낸다.

두 사람의 공포와 분노는 극에 달하고, M은 정현에게 "살고 싶다면... 니 여자를 죽이라고 말해"라는 말을 내뱉는데...

 

 

 

감독 - 김성홍

'심리묘사에 탁월한 '스릴러 장르의 대가'

아름답게만 보여지는 사랑. 하지만 절박한 상황 앞에서도 사랑은 유효한 것일까? 이같은 질문에서 <세이예스>는 출발한다. 정체불명의 연쇄살인마, 또 아무런 이유없이 그에게 쫓기는 신혼부부. 그들이 풀어내는 사랑과 인간 본능의 관한 이야기를 담고자 했다. 이유없이 가해지는 폭력과 죽음의 공포 앞에 인간이 얼마나 무기력한지 보여주는 <세이예스>는 폭력적이고 자극적으로 치닫는 현대사회의 한 단면을 보여준다.

김성홍 감독은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로 1989년 백상 예술대상 각본상을 수상하고 <누가 용의 발톱을 보았는가>, <투캅스> 시리즈 등 수십편의 시나리오를 쓰면서 한국 영화의 흥행을 이끌어 온 최고의 이야기꾼. <손톱> <올가미>에서 뛰어난 연출력을 선보여 '스릴러' 장르에 탁월한 감독으로 평가받고 있다. <세이예스>에서는 전작에서 보여주었던 김성홍 감독의 특유의 디테일한 심리묘사에 빠르고 박진감있는 액션을 더했다. 또 스릴러라는 장르에서 담아내기 힘들었던 슬픔과 분노 등 감성적인 요소를 접목시켜 '비극적 스릴러'를 탄생시켰다

[ 필로모그래피 ]
- 1956년생
- 연출작 : <세이예스>(2001) <신장개업> <올가미> <손톱> <그래 가끔 하늘을 보자>
- 시나리오 : <달콤한 신부들>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투캅스> <투캅스2>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