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영화 l 박스오피스 l 예고편 l 영화리뷰 l 이벤트&시사회
 
   
 
▶ 라이브 LINE OF DUTY


" 제한시간 64분, 납치된 서장의 딸,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생중계되어 전세계 수백만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펼쳐지는 추적 액션 "

2019, 미국, 추적 액션, 98분

감 독 : 스티븐 C. 밀러

출 연 : 아론 에크하트, 코트니 이튼 외

개 봉 : 2020년 6월 18일(목) 개봉 l 관람등급 : 15세 관람가
수입/배급 : ㈜누리픽쳐스
국내 홈페이지 미정

-

실시간 추적액션 <라이브> 제한시간 64분, 수백만명이 지켜보는 추적! 6/18일 개봉 확정!
 

전세계 수백만명의 시청자가 지켜보는 가운데, 한 어린이가 납치되어 목숨을 잃을 위기에 처해있다. 납치범이 제시한 시간은 64분. 그 안에 단서를 찾고 아이를 구해야만 하는 이들이 숨막히는 추적을 시작하는 <라이브>가 오는 6월 18일 개봉을 확정 지으며,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6월 18일 개봉을 확정한 <라이브>는 제한시간 64분, 납치된 서장의 딸,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생중계되어 전세계 수백만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펼쳐지는 추적액션이다. 여느 날과 다를 것 없이 순찰을 돌던 '페니'(아론 에크하트) 경관은 자신의 관할 구역에 납치범이 쫓기고 있음을 알게 된다. 근처에 있는 납치범을 쫓게된 '페니'는 막다른 골목에서 범인과 맞닥뜨리지만, 그가 총으로 위협하는 순간 정당방위로 그를 총으로 쏴 죽이게 된다. 유일한 단서를 눈앞에서 없앤 '페니'는 죽은 범인 외에 공범이 있음을 알게 되고, 단서를 찾기 위해 동분서주한다. 그러는 사이, 과감없는 진실을 보도하려는 온라인 뉴스 사이트 기자 '에이바'(코트니 이튼)가 해당 사건을 포착, '페니'와 함께 추적에 나서고, 그녀가 카메라를 통해 촬영되는 모든 상황은 실시간으로 생중계되기 시작한다.

제한시간 64분이 지나면 납치된 아이가 목숨을 잃게 되는 상황, 단서와 범인을 끝까지 쫓는 '페니' 역에는 아론 에크하트가 맡아 온몸을 던지는 열연을 펼친다. <다크 나이트><미드웨이><런던 해즈 폴른> 등 굵직한 작품에서 맹활약을 보여준 아론 에크하트는 <라이브>를 통해 다시 한번 액션 장르극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페니'와 함께 사건을 추적하는 '에이바' 역에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속 '임모탄'의 아내 중 한 명인 '프래자일'을 연기해 눈도장을 찍은 바 있는 코트니 이튼이 분했다. 데뷔작이기도 한 이 작품을 통해 영화계에 입성,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는 코트니 이튼은 이번 작품으로 또다른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단 한 시도 지체할 수는 없고, 그들 앞을 막는 위험한 상황들이 펼쳐지는 가운데, 그려지는 긴박한 액션씬로 더욱 긴장감을 더할 <라이브>는 보는 내내 관객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 것이다.

제한시간 64분, 납치된 서장의 딸,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생중계되어 전세계 수백만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펼쳐지는 추적액션 <라이브>는 오는 6월 18에 개봉 예정이다. (2020.06.08)

코리아필름 편집부


서장의 딸이 납치됐다! 온라인으로 생중계되는 추격!
제한시간은 64분! 반드시 찾아야 한다!
  마을을 순찰하던 프랭크 페니 경관(아론 에크하트)은 경찰이 추격하던 범인이 근처에 있다는 것을 알고 바로 그를 쫓지만, 뜻하지 않게 자신을 위협하는 남자를 총으로 죽이고 만다. 죽은 남자는 서장의 딸을 납치한 범인. 다른 공범은 64분 내에 찾지 못하면 딸을 죽일 거라 협박하고, 사건은 단서 하나 없는 최악의 상황으로 빠진다. 그때 온라인 스트리밍을 통해 사건을 생생히 전달하려는 에이바(코트니 이튼)가 페니와 함께 하게 되고, 전세계 수백만명의 시청자가 지켜보는 가운데 긴박한 추적을 이어 나간다.

제한시간 64분,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생중계되는 추격,
반드시 찾는다!

-

↘ Cast & Charac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