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를 닮은 얼굴 Resilience
 


2009, 휴먼 다큐멘터리, 75분
전체 관람가

제 작 : Nameless films
감 독 : 태미 추
제작프로듀서/편집 : 안토니 길모어
공동제작 프로듀서 : 제시카 윈트
제작 책임 프로듀서 : 김도현
촬영 감독 : 박미선
배 급 : 영화사 진진 ...more

2010년 9월 30일(목) 개봉
www.resiliencefilm.com

 

출 연
노명자, 브렌트


= 시놉시스 =

- 못 알아보면 어쩌나… 그러나 첫눈에 알아본... [나를 닮은 얼굴]

{명자의 이야기}
  1976년, 작은 공장에서 일하던 명자는 18살의 나이에 아들 성욱을 낳는다. 하지만 아무런 경제적 능력이 없는 두 어린 부모의 하루하루는 잦은 다툼과 눈물의 나날이었고, 결국 두 사람은 헤어진다. 명자는 성욱을 데리고 힘겹게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이를 보다 못한 명자의 엄마와 이모는 성욱을 해외로 입양시킨다. 이후, 아들을 잃은 명자는 자포자기의 심정으로 30년의 인생을 살아간다.

{브렌트의 이야기}
  어린 시절 동네에서 유일한 동양인이었던 브렌트는 이소룡의 친척이라는 소문과 함께 어딜 가나 눈에 띄는 소년이었다. 새로운 가족과 함께 유년과 사춘기의 시간을 보낸 브렌트는 어느덧 30대의 가장이 되어 두 딸아이를 홀로 키우고 있다. 그러나 첫째 딸 아이가 병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브렌트는 의료상의 이유로 자신의 친부모를 찾기로 결심하고 한국으로 떠난다.

입양으로 인한 이별 후, 30년 만에 다시 만난 명자와 브렌트,
이제 엄마와 아들이 되어 두 사람은 새로운 인생의 여정을 함께 합니다.
  명자와 브렌트. 엄마와 아들인 두 사람 사이에는 서로가 알지 못하는 30년이라는 세월의 강이 흐르고 있다. 형상 없던 막연한 그리움의 시간들은 이제 두 사람이 서로의 얼굴을 마주하고 서로의 손과 얼굴을 어루만지며 구체적인 이미지와 감촉, '어머니'와 '아들'이라는 이름으로 채워진다. 30년 만에 재회한 두 모자는 서로에게서 시간의 공백을 훌쩍 뛰어넘는 진한 핏줄의 정과 애잔한 아픔을 동시에 느낀다. 서로의 지난 30년이 순탄치 않았으리라 직감하는 두 사람은, 함께 써 나가야 할 앞으로의 30년이 아름다울 수 있기를 희망하며 서로에 대한 못다한 사랑을 아낌없이 전한다.

 

 

감독/제작 : 태미 추(Tammy Chu)

태미 추 감독은 대한민국 서울에서 태어나 그의 쌍둥이 자매와 함께 초등학교 2학년 때 미국으로 입양되었다. 이타카 대학에서 영화와 사진을 공부했으며, 첫 다큐멘터리 작품 <고향을 찾아서 Searching for Go-Hyang>의 각본과 감독을 맡아 데뷔했다. 이 작품은 해외 입양인의 정체성, 소속감, 그리고 생부모와 만나는 과정을 그리고 있으며, 미국 PBS와 한국 EBS사 방송을 통해 방영되었음은 물론 세계 곳곳의 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태미 추 감독은 한국에서 독립영화제작자로 몇 년간 일해 왔으며, Nameless Films 라는 영화사의 일원으로, 의 공동제작자로 참여했다.

- 미상

[Filmography]

2009년 [나를 닮은 얼굴] 연출
[고향을 찾아서 ] 연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