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 물
 


한국, 2001, 로맨스/멜로/드라마

감 독 : 오기환
제 작 : 김미희/김상진(좋은영화사)
시나리오 : 박정우
프로듀서 : 김상오
촬 영 : 이석현
조 명 : 박현원
음 악 : 조성우(M&F)
편 집 : 이현미
의 상 : 이유경 / 분 장 : 최 영
조감독 : 박진우

⇒ 2001년 3월 24일 개봉 예정
홈페이지 www.sun-mool.co.kr

 

출 연
정용기 역 : 이정재
박정연 역 : 이영애

학수 역 : 권해효
학철 역 : 이무현
철수 역 : 공형진
황PD 역 : 맹상훈
경선 역 : 추귀정
곽형민 역 : 이인철
혜정 역 : 사현진
진영 역 : 윤진영
영만 역 : 임문식
애숙 역 : 구혜령

 


= 영화리뷰 =

- " 당신은 이 세상이 내게 준 가장 큰 선물입니다! "

웃음이 즐거울수록 슬픔은 배가 된다.

<선물>은 오기환 감독의 데뷔작이다. 아직 결혼도 하지 않은 미혼의 그가 '이별을 눈앞에 둔 부부의 애절한 사랑'에 대해 건네고 싶은 몇 마디.

"사랑이 너무 흔해서일까? 사랑 이야기는 진부하다는 고정관념이 강하다. 도전하고 싶다.
늘 곁에 존재하는 공기나, 가족의 존재처럼 가려져 잘 드러나지 않는 사랑의 기류를 포착해 내고 싶다. 감추어져 있던 사랑을 재발견했을 때의 희열감 같은 것들을 다시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 부부간의 사랑은 지금 막 사랑을 시작하는 연인들의 달짝지근한 로맨스와는 다른 깊이가 있다. 자기는 죽고만 싶은 그런 상황에서도 사람들을 웃기는 직업을 포기할 수 없는 주인공 정용기와 그런 그를 묵묵히 지켜보는 그의 아내 박정연의 이야기는 슬픈 이야기지만 눈물을 과장할 생각은 전혀 없다.
사실 시나리오를 다듬어가면서 가장 공을 기울였던 부분이 '아이러니한 상황이 속 감정'이다. 개그맨 정용기는 무대 위에서는 자신의 감정을 속이면서 사람들을 웃기지만 무대 밖에서는 완전히 달라진다. 측은하기까지 하다. 개그맨 백재현을 개그코디네이터라는 타이틀을 달고 영화에 참여하도록 한 것은 '웃음과 눈물'의 조화를 위한 것이었다. 웃음이 즐거울수록 슬픔은 배가 된다.
작년 겨울, 시나리오 작업을 하던 중 <눈물의 편지>라는 책을 읽었다. 당신 장안의 화제가 되었던 책이다. 납골당 한 켠에 마련된 작은 편지지로부터 시작된 책이다. 먼저 떠나보낸 가족을 그리는 마음을 일기나 편지로 남긴 것을 책으로 묶은 것이다. 많이 울었다. 그때 확신한 것은 과장되지 않은 담담함이다. 슬픔을 이겨내는 진정한 힘을 느낄 수 있었다. <선물>이 그런 영화이길 바란다. 소박하면서도 정직한 영화, 그래서 더 가슴에 많이 남는 영화로..."

데뷔 감독답지 않은 면모다.

"21세기 가장 멜로영화 다운 정통 멜로영화 <선물>이 찾아온다." ......영화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