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감자심포니
 


2009, 휴먼 액션, 107분
15세 관람가

제 작 : 영화제작소 택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각본/감독 : 전용택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이모션픽처스 ...more

2009년 12월 10일(목) 개봉
홈페이지 미정

 

출 연
진한 :: 유오성
백이 :: 이규회
절벽 :: 전용택
진이 :: 장예원


About MovieProduction note


독립 영화에 유오성이 떴다!
우정으로 맺어진 캐스팅 비화
  <감자심포니>의 전용택 감독과 배우 유오성은 둘 다 강원도 영월 출신이자, 초등학교 동창이다. 전 감독에게 유오성은 친구지만 그래도 유명 배우다. 그는 시나리오 쓸 때부터 유오성에게 잘 어울릴 것 같은 배역이 있었는데 저예산 영화에 '같이 하자'고 할 수 없었다며 배우간의 균형도 맞지 않고, 예의도 아니였다고 말한다. 그런데 정말 고맙게도 유오성이 먼저 제안을 했다고 한다. 우정출연도 좋고 카메오도 좋으니 언제든 불러 달라고 말이다. 결국 유오성은 기름값이라도 대겠다고 제작사가 준비했던 1천만원의 개런티를 모두 영화에 재투자했다. 그렇게 해서 함께 작업하게 됐다. 그리고 정말 순수하게 말 그대로 '노 개런티' 출연이었다. 이 이야기는 좋은 홍보거리가 될 수 있는 미담이지만 싸구려 가십거리로 풀고 싶지 않았다며 뒤늦은 공개에 머쓱해 하는 전용택 감독. 친구에 대한 그의 진심이 느껴지는 비화가 아닐 수 없다.

강원도 영월 올로케
감독, 배우, 스텝 모두 영월 출신
  강원도 영월을 배경으로 한 영화 <감자심포니>는 감독을 비롯해, 배우, 스텝들까지 영월출신으로 구성된 이른바 '패밀리' 사단이다. 영화배우 유오성, 제작을 맡은 유양근 프로듀서, 의상을 담당한 최선임 씨 등은 전용택 감독의 실제 초·중·고 동창들로서, 두터운 인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영화는 실제로도 영월에서 학창시절을 함께 한 다섯 친구들의 이야기를 영월 올로케로 담고 있다. 깊은 울림이 있는 인생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는 전용택 감독은 고향을 배경으로 한 자신의 데뷔작을 "시종일관 울고, 웃고, 가슴 조이다가 끝나면 긴 여운이 있는 영화"라며 강한 애착을 드러냈다.

천국과 지옥을 오갔던
기상천외한 촬영장 에피소드들
  우여곡절 끝에 제작된 독립 장편영화 답게 <감자심포니> 촬영장은 그야말로 무궁무진한 에피소드를 탄생시켰다. 첫 촬영지로 이동하는 버스안에서 전통 장례를 치르는 광경을 목격한 스텝들이 대박 조짐이라며 장례 행렬로 웃음꽃을 피웠던 일, 전용택 감독과 배우 유오성 씨의 고향이자 이 영화의 주 촬영지인 영월군에서는 이 영화에 1억5천만원의 제작비를 투자했고 이 영화의 제작을 돕기 위한 고향사람들의 아낌없는 지원은 유별났다. 음주운전으로 단속에 걸렸던 연출부 한 명은 <감자심포니> 스탭임을 고백하자 경찰이 그냥 조용히 보내주는 횡재를 누릴 정도였으니 말이다. 또한 이 영화의 프로덕션은 어떤 일이 있어도 하루 6-7시간의 수면시간은 보장하겠다는 원칙아래 이루어졌다. 실제 이 원칙은 99% 지켜졌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