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 이 란
 


한국, 2001, 리얼리즘 멜로영화

감 독 : 송해성
제 작 : 안상훈 (튜브픽쳐스)
원 작 : 아사다 지로 <러브레터>
각 본 : 송해성, 안상훈, 김해곤
촬 영 : 김영철 / 조 명 : 최상호
편 집 : 박곡지 / 음 악 : 이재진
조감독 : 이덕희
제공/배급 : 튜브엔터테인먼트

2001년 4월 28일 개봉
홈페이지 www.failan.co.kr

스틸 사진 보기...more


 

출 연
이강재 역 : 최민식
파이란 역 : 장백지
강재 후배 역 : 공형진
세탁소 주인 역 : 김지영


= Cast =

"삐끼만 서지 않으면 오늘 하루도 해피하다!" - 이강재 역 : 최민식

항구의 변두리를 맴도는 삼류건달… 이강재.
마냥 한심한 양아치 인생이지만 배 한 척 살 돈을 마련해
고향으로 돌아가겠다는 꿈 하나만으로 그는 웃음을 잃지 않는다.
이미 팍팍한 뒷골목에 청춘을 묻어버렸지만 언젠가는
큰 거 한방 터트리겠다는 기대로 그는 오늘도 뒷골목을 향한다.
그런 그에게 배달된 한 장의 편지…
그 물기어린 흔적에서 그의 운명은 새롭게 시작된다.

Profile
<서울의 달>의 순박한 시골청년 춘식, 영화 <넘버3>의 욕쟁이 검사 마동팔, 그리고
<조용한 가족>의 엉뚱하고 황당한 삼촌, 그리고 <쉬리>에서는 집념과 카리스마로 ‘박무영’이라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그려냈다. 또한 최근작 <해피엔드>에서는 이중적인 캐릭터로 분한 실직가장 서민기로 그의 폭넓은 연기력을 실감케했다. 99년 최대의 흥행작 <쉬리>로 대종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했고, <해피엔드>로 14회 아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2000년을 마무리한 배우 최민식. 이제 아시아 최고의 배우로 공인된 그의 매력을 <파이란>에서 다시 만난다.

<파이란>에서 해외스타 장백지와 호흡을 맞추게 될 최민식은 뒷골목에서 금방이라도 나타날 것 같은 생생한 삼류건달의 모습으로 다시 한번 변신을 시도한다. 실감나는 ‘건달 연기’가 아니라 ‘진짜 건달’이 되고자 하는 배우. 그림 같은 멜로 영화의 포장된 사랑이 아니라 ‘진짜’ 살냄새나는 사랑을 그리고자 하는 배우. 후줄근한 셔츠 하나 입고 오락실 삼발이 의자에 앉아 있어도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것은 배우 최민식의 그러한 욕심과 연기력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다.

- 연 극 : 에쿠우스(90) 택시드리벌(98 동아연극상, 서울연극제 연기상) 햄릿(99) 박수칠 때 떠나라(2000)
- 영 화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92 아태영화제 남우조연상)
<넘버3> (97) <조용한 가족>(98)
<쉬리> (99 대종상 남우주연상, 백상예술대상 남우주연상 )
<해피엔드>(99, 14회 아태영화제 최우수남우주연상/2000)
<파이란>(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