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과속스캔들
 


2008, 코미디, 108분, 12세 관람가

제 작 : 토일렛픽쳐스, 디씨지플러스
제 작 : 안병기 l 프로듀서 : 이안나
감 독 : 강형철
촬 영 : 김준영 l 조 명 : 이성재
미 술 : 이요한 l 편 집 : 남나영
음 악 : 김준석 l 동시녹음 : 장예도
배 급 : 롯데엔터테인먼트 ...more

2008년 12월 3일(수) 개봉
www.speedscandal.co.kr

 

출 연
라디오 DJ, 현수 :: 차태현
스토커, 황정남 :: 박보영
황기동 :: 왕석현
이창훈 :: 성지루
이상윤 :: 임지규


= 시놉시스 =

- 마약, 성형, 섹스 스캔들보다 무서운… [과속스캔들]

2008년, 사건 사고는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
마약, 성형, 섹스 스캔들보다 더 무서운 과속 스캔들이 온다!
 

한때 아이돌 스타로 10대 소녀 팬들의 영원한 우상이었던 남현수(차태현).
지금은 서른 중반의 나이지만, 그래도 아직까지는 잘나가는 연예인이자, 청취율 1위의 인기 라디오 DJ.

어느 날 애청자를 자처하며 하루도 빠짐없이 라디오에 사연을 보내오던 황.정.남(박보영)이 느닷없이 찾아와 자신이 현수가 과속해서 낳은 딸이라며 바득바득 우겨대기 시작하는데!! 그것도 애까지 달고 나타나서……

집은 물론 현수의 나와바리인 방송국까지. 어디든 물불 안 가리고 쫓아다니는 스토커 정남으로 인해 완벽했던 인생에 태클 한방 제대로 걸린 현수. 설상가상 안 그래도 머리 복잡한 그에게 정남과 스캔들까지 휩싸이게 되는데…

나 이제, 이거 한방 터지면 정말 끝이다! 끝!!

 

 

감 독 : 강형철

오랜 기간 단편영화 연출을 비롯해 시나리오 작업을 통해 쌓아온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세련된 영상과 타고난 코믹적 감각을 <과속스캔들>에서 십분 발휘한 강형철 감독. 딸이라고 우기는 스토커의 등장으로 연예계 생활 최대 위기를 맞은 아이돌 출신 인기 라디오 DJ 남현수의 스캔들을 둘러싼 코믹한 설정을 유머러스한 대사와 감독의 재기 발랄함이 엿보이는 다양한 에피소드로 관객의 오감을 자극하는 코미디 영화를 완성시켰다. 특히 첫 장편영화 데뷔작이라고는 믿어지지 않을 만큼 강형철 감독은 현장을 꿰뚫는 직관력과 온화한 성품으로 원활한 현장 컨트롤 능력을 발휘,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믿음을 심어 주었다. 이처럼 패기 넘치는 젊은 감독에 대한 절대적인 신뢰와 영화에 대한 강한 자신감으로 똘똘 뭉친 배우와 스태프들이 있기에 <과속스캔들>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 미상

[FILMOGRAPHY]

2008년 [과속스캔들] 연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