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학교 Our School
 


2006, 다큐멘터리, 131분
전체 관람가

제 작 : 스튜디오 느림보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고영재
감 독 : 김명준
촬 영 : 김명준, 변재훈
구성/편집 : 김명준, 박소현
음 악 : 이상훈 l 사운드 : 고영재
배 급 : ㈜영화사 진진 ...more

2007년 3월 29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urischool.co.kr

 

출 연
혹가이도 조선초중고급학교
학생들, 교직원, 학부모

2006 부산국제영화제 운파상
2006 올해의 독립영화상
2006 인디다큐페스티발 개막작


= 시놉시스 =

- 혹가이도 조선학교 아이들의 희망... [우리학교]


곱다고 봐주는 사람들도 없는데 어이하여 너는 여기에 피었는가?
분계선 코스모스 같은 아이들... 볼수록 사랑스럽다!

안녕하세요, 여기는 '우리학교' 입니다!
 

해방직후 재일 조선인 1세들은 일본땅에서 살아갈 후손들을 위해 자비로 책상과 의자를 사들여 버려진 공장에 터를 잡아 '조선학교' = '우리학교'를 세운다. 처음 540여 개가 넘던 학교는 일본 우익세력의 탄압 속에 이제 80여 개의 학교만이 남게 되었다. 김명준 감독은 '혹가이도 조선초중고급학교'의 교원, 학생들과 3년 5개월이라는 시간을 동고동락하며 그들의 일상을 애정 어린 시선으로 카메라에 담아낸다.


"조선사람은 조선학교에 다녀야 한다"
- 일본땅 조선아이들의 '용감한' 등교가 시작된다!
 

'우리학교'의 학생들은 여느 10대들과 다름없이 명랑하고 밝다. 일본이라는 타국땅에서 조선인이라는 이방인으로 살아가지만 '우리학교'라는 공동체를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확인하며 동포사회의 구성원들에게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기 위해 공부하고 운동한다. 북에 대한 적대감이 반영된 일본 우익세력의 무작위적 협박과 이로 인한 신변의 위협을 겪으면서도 '우리학교'의 학생과 학부모, 선생님들은 '조선사람은 조선학교에 다녀야 한다'는 그 평범한 진실을 어렵게 실천하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감 독 : 김명준 Myung Jun KIM

"다른 사람들은 내 영화를 보면서 울지만,
나는 영화를 찍는 동안 너무 행복한 사람이 되었다"

장편 다큐멘터리 <하나를 위하여> <우리학교>를 찍으면서 김명준 감독은 촬영감독에서 연출가로 역할을 바꾸게 된다. 동시에 김명준 감독의 인생 역시 '우리학교' 사람들과의 만남을 통해 180도 바뀌게 된다. 개인주의가 팽배해진 현대사회에서 혹가이도 조선학교 아이들을 통해 '함께 살아간다'는 것의 의미와 즐거움을 되찾게 되었으며, 조선학교 아이들의 이념을 벗어난 순수함과 사랑, 희망이라는 새로운 빛을 만나게 된 것이다.

'촬영감독'이라는 김명준 감독의 필모그래피는 다큐멘터리 특유의 어둡고 불안정한 영상의 한계를 극복, 장편 다큐멘터리 <우리학교>에 안정적인 화면과 짜임새 있는 구성력을 심어주는데 큰 역할을 한다. 혹가이도 '우리학교'를 오가며 영화를 촬영하던 말미, 친구들은 김명준 감독의 말투가 조선학교 아이들처럼 이상하게 변했다고 놀렸지만 '함께'라서 즐거운 우리학교 아이들을 닮아가는 자신의 모습에 김명준 감독 스스로는 너무나 행복했다고 한다.

- 1999년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 졸업.

[Filmography]

2006년 [우리학교] 감독
2003년 [하나를 위하여] 감독
2003년 [엄마, 아름다운 오월] 촬영
2001년 [꽃섬] [와니와 준하] 촬영
1988년 단편 [동면](정윤철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