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가 죽던 날
 


2020, 드라마, 116분, 12세 관람가

제 작 : 오스카 10 스튜디오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각본/감독 : 박지완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워너브러더스 ...more

2020년 11월 12일(목) 개봉
홈페이지 미정

 

출 연
현수 :: 김혜수
순천댁 :: 이정은
세진 :: 노정의


= 시놉시스 =

- 살아남기 위해... [내가 죽던 날]

그리고 삶은 다시 시작되었다!
  태풍이 몰아치던 밤, 외딴섬 절벽 끝에서 유서 한 장만을 남긴 채 소녀가 사라진다.
오랜 공백 이후 복직을 앞둔 형사 '현수'는 범죄 사건의 주요 증인이었던 소녀의 실종을 자살로 종결 짓기 위해 그곳으로 향한다. 소녀의 보호를 담당하던 전직 형사, 연락이 두절된 가족, 그리고 소녀를 마지막으로 목격한 마을 주민 '순천댁'을 만나 그녀의 행적을 추적해 나가던 '현수'는 소녀가 홀로 감내했을 고통에 가슴 아파한다. 수사가 진행될수록 자신의 모습과 닮아있는 소녀에게 점점 더 몰두하게 된 '현수'는 사건 이면에 감춰진 진실 앞에 한걸음 다가서게 되는데…

 

= 관련기사 =

-> 김혜수 스크린 복귀작 <내가 죽던 날> 크랭크업 ...2019..11.11

 

= 프리뷰 & 영화리뷰 =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 김혜수와 대세 연기파 배우 이정은, 신예 노정의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내가 죽던 날>은 유서 한 장만 남긴 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와 삶의 벼랑 끝에서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그리고 그들에게 손을 내민 무언의 목격자까지 살아남기 위한 그들 각자의 선택을 그린 이야기를 담고 있다. 여고생들의 일상을 세밀하게 포착한 단편영화 <여고생이다>(2008)로 제10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아시아 단편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가능성을 인정받은 박지완 감독의 첫 장편영화 데뷔작 <내가 죽던 날>은 탐문수사 형식으로 사건 이면의 이야기를 들여다보는 흥미로운 전개와 그 안에 담아낸 섬세한 감성으로 관객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함께 깊은 여운을 선사할 것이다. 영화 <국가부도의 날><도둑들><차이나타운><굿바이 싱글> 등 매 작품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 김혜수가 하루 아침에 자신이 믿었던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순간, 한 소녀의 의문의 자살사건을 맡으며 그녀의 흔적을 추적하게 된 형사 '현수' 역을 맡아 형사의 집요함과 함께 평범한 일상이 무너진 인물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여기에 아카데미와 칸을 휩쓴 화제작 <기생충>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대세 배우로 등극한 이정은이 사고로 목소리를 잃은 섬마을 주민이자 소녀의 마지막 행적을 목격한 '순천댁'으로 분해 표정과 작은 몸짓 만으로 모든 감정을 전달하며 연기파 배우의 저력을 과시하고, 영화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을 비롯해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신예 노정의가 섬의 절벽 끝에서 사라진 소녀 '세진' 역을 맡아 한층 성장한 연기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김선영, 이상엽, 문정희 등 다양한 개성과 매력을 지닌 배우들이 총출동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 CAST & STAFF =

 

STAFF

제공 : 워너브러더스 픽쳐스
배급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작 : 오스카 10 스튜디오, 스토리퐁

각본/감독 : 박지완

CAST

김혜수, 이정은, 노정의, 김선영, 이상엽, 문정희

 

= Gallery =

-
-
-
-

 

 

 

감 독 : 박지완

"모두가 끝났다고 하는 순간,
누군가 따뜻한 시선으로 자세히 들여다봐주길 바랐다"

2008년 여고생들의 일상을 세밀하게 포착한 단편영화 <여고생이다>로 제10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아시아 단편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가능성을 인정받은 박지완 감독이 첫 장편영화 데뷔작 <내가 죽던 날>을 선보인다. "주인공들이 각자 힘든 일을 겪고 절망에 빠진 상황이지만 뭐라도 해보려고 노력하는 사람들, 살아남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는 사람들을 그리고 싶었다. 아무 상관없는 타인의 삶이 나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고, 나의 삶이 누군가에게 변화를 줄 수 있다는 메시지를 관객들이 공감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한 박지완 감독은 사건이 아닌 사건 안에 사람을 들여다보는 차별화된 스토리와 공감 가는 캐릭터를 섬세하고 디테일한 터치로 밀도 있게 그려냈다.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상처와 고통을 정면으로 마주할 수 있는 용기와 위로를 건네는 영화 <내가 죽던 날>을 통해 관객들의 마음 깊숙이 다가갈 예정이다.

[Filmography]

2020년 [내가 죽던 날] 각본/감독
2009년 단편 [곰이 나에게] 각본/감독
2007년 단편 [여고생이다] 각본/감독
2006년 단편 [필로우 토크] 각본/감독

2010년 [초능력자] 스크립터
2009년 [김씨 표류기] 스크립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