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역전의 명수
 


2005, 휴먼 코미디, 122분
15세 관람가

제 작 : ㈜태원엔터테인먼트
공동제작 : 시네마서비스
제 작 : 정태원 l 프로듀서 : 김종현
각본/감독 : 박흥식
촬 영 : 정한철 l 조 명 : 이석환
미 술 : 김선주 l 편 집 : 박곡지
음 악 : 이동준 l 동시녹음 : 윤해진
투자/배급 : 시네마서비스 ...more

2005년 4월 15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myungsoo.co.kr

 

출 연
역전의 박명수 : 정준호
역전의 오순희 : 윤소이
쌍동이 동생, 현수 : 정준호
이순희 : 김혜나
엄마 : 박정수 l 똘빵 : 박노식
희만 : 박상욱 l 넙치 : 박효준
파출소장: 임현식l 촉새: 조형기


= CAST =

엄마 / 박정수

"여자 말을 잘 듣자, 몰라?"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며 걸죽한 연기를 펼치는 박정수! 시트콤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에서 검증된 코믹연기의 진수를 <역전의 명수>에서 볼 수 있다. 쌍둥이 형제의 엄마로 열연해 영화의 재미를 더하는 박정수에게서는 젊은 배우들 이상의 열정과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이순희 / 김혜나

"인생, 그거 쨍 하고 볕들 날 있는 거야"

인생 꼬일 대로 꼬인 '명수'가 지고지순한 사랑을 하는 상대역. 사연이 있어 군산 사창가까지 오게 된 비운의 여자지만 '명수'에게는 희망이다. 2001년 <꽃섬>으로 스크린에 첫발을 내디딘 김혜나는 <거울 속으로>에서 1인2역을 소화해내 놀라운 연기력을 선보였다. 그녀의 새로운 야심작 <역전의 명수>에서 충무로의 떠오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다.

 

Profile<거울 속으로> 김혜나 / 스크린을 빛나게 하는 여배우
2001년 <꽃섬>으로 스크린에 첫 발 을 내디딘 김혜나는 신인으로써는 하기 힘든 역을 훌륭히 소화해 주목을 받았다. 이후 <거울 속으로>에 출연해 1인 2역을 완벽히 소화하며 놀라운 연기력을 선보였다. 계속되는 충무로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김혜나는 희망하나 없는 밑바닥 인생인 군산역 앞 사창가 창녀 '이순희'로 분해 힘든 역할이지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 1980년생. 서울 종합 예술학교 연극원.

[영화]
2004년 [역전의 명수]
[신부수업] (특별출연) [이공]
2003년
[거울속으로]
2001년 [꽃섬] 데뷔작

똘빵 / 박노식

"띨빵이 아니라 똘빵이라니까!"

<살인의 추억>에서 향숙이를 애타게 부르던 박노식이 <역전의 명수>에서 정준호의 오른팔로 돌아왔다. 띨띨하지만 똘똘하다고 우기는 '똘빵' 역을 맡은 박노식. 그의 무궁무진한 연기 세계는 이제 막 시작이다.

파출소장 / 임현식

"지금 체포 완료했습니다. 제가 잡은 겁니다"

군산역 경찰서에 새로 부임한 우리의 민주 경찰 임현식.
바로 코앞에서 매일 국밥을 배달 시켜 '명수'의 쟁반나르기 실력을 나날이 키워주는 우리의 파출 소장 임현식. 그의 애드립의 끝은 어디인가? 촬영 내내 핵폭탄 같은 애드립으로 임현식만의 시나리오를 썼다.

촉새 / 조형기

"혼빙, 그게 상당히 시간을 요하는 일이 걸랑요"

'자우지장지지지~'의 만갑형님 조형기가 학교(?) 막내로 돌아왔다! 그의 죄목은 사랑! <역전의 명수>에서 조형기는 최고의 입담으로 옆구리를 사정없이 간지럽히는 웃음을 선사한다.

희만 / 박상욱

"야, 우리한테 들어와라"

<가문의 영광><공공의 적2>에서 이미 정준호와 호흡을 맞춘 바 있는 개성파 배우 박상욱. 터프한 이미지 속에 내재된 코믹스런 캐릭터로 명수와 대립하면서도 때론 동맹을 맺는 군산 제2의 건달 역을 맡았다.

넙치 / 박효준

"형님, 나가신 지 얼마나 되셨다고…
무슨 일을 저지르신 겁니까?"

<말죽거리 잔혹사>의 햄버거로 감칠맛 나는 연기를 선보여 대중들의 뇌리에 깊은 인상을 남겼던 박효준. 연기에 심취한 나머지 차 앞유리를 이마로 깨버린 것도 모르고 영화에 집중한 박효준은 빵에서 '명수' 형님과 눈물겨운 재회를 하게 된다. 바깥세상에서의 오른팔이 '똘빵'이라면 빵에서는 이 '넙치'가 오른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