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더 Mother
 


2009, 모성사투극, 128분
청소년 관람불가

제 작 : 바른손
제 작 : 문양권 l 프로듀서 : 서우식
감 독 : 봉준호
각 본 : 박은교, 봉준호
촬 영 : 홍경표 l 조 명 : 최철수
미 술 : 류성희 l 편 집 : 문세경
음 악 : 이병우 l 동시녹음 : 이병하
배 급 : CJ엔터테인먼트 ...more

2009년 5월 28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mother2009.co.kr

 

출 연
엄마, 혜자 :: 김혜자
아들, 도준 :: 원 빈
친구, 진태 :: 진구
형사, 제문 :: 윤제문
형사, 홍조 :: 송새벽
강력계 반장 :: 김병순
공변호사 :: 여무영
마을 후배, 미선 :: 전미선
소녀 아정 :: 문희라


= 시놉시스 =

- 아들의 살인혐의, 엄마의 사투... [마더]

아무도 믿지 마…엄마가 구해줄게…
 

읍내 약재상에서 일하며 아들과 단 둘이 사는 엄마. (김혜자 扮). 그녀에게 아들, 도준은 온 세상과 마찬가지다. 스물 여덟. 도준(원빈 扮). 나이답지 않게 제 앞가림을 못 하는 어수룩한 그는 자잘한 사고를 치고 다니며 엄마의 애간장을 태운다. 어느 날, 한 소녀가 살해 당하고 어처구니없이 도준이 범인으로 몰린다. 아들을 구하기 위해 백방으로 뛰는 엄마. 하지만 경찰은 서둘러 사건을 종결 짓고 무능한 변호사는 돈만 밝힌다. 결국 아들을 구하기 위해 믿을 사람 하나 없이 범인을 찾아나선 엄마. 도준의 혐의가 굳어져 갈수록 엄마 또한 절박해져만 간다.

아무도 믿지 마…엄마가 구해줄게…

 

 

감 독 : 봉준호 奉俊昊

누구나 엄마가 있고, 엄마에 대한 생각이 있다. 가장 사랑스럽거나, 가장 포근하거나, 또는 가장 지긋지긋 하거나. 여러 감정이 뒤엉켜 있다. 무척 익숙하면서도 강한 존재고 인간관계 중에서 가장 원초적인 것 또한 엄마와 아들이 아닐까. 그런 엄마가 과연 영화적인 세계 속에서 어디까지 폭주할 수 있는지, 엄마라는 이름 아래, 수많은 소설이나 영화나 드라마가 있었지만 좀 더 극한까지 가보고 싶었다. 가장 뜨겁고 강렬한 부분, 어떻게 보면 불덩어리에서도 제일 뜨거운 열의 핵심 같은 곳을 파고드는 영화를 해보고 싶었다. 그런 면에서 나에게 <마더>는 영화적으로 새로운 도전이다. 전작들은 모든 것을 확산시켜 가는 이야기들이었다. 살인 사건을 넣다 보니 80년대와 국가 이야기가 나오고, 괴물이 뛰쳐나오다 보니까 가족이 나오고, 한국 사회도 나오고 미국도 나오는 식이었는데 <마더>는 오히려 모든 힘을 실어, 중심 핵을 향해 돌진하는 영화다. 엄마라는 식상하리만치 평범한 소재를 다루지만 오히려 새로운 영화이고 싶고 관객들에게도, 익숙하면서도 또 무척 낯선, 새로운 영화로 받아들여졌으면 좋겠다.

<플란다스의 개> <살인의 추억> <괴물>. 단 3편의 장편 영화로 그는 한국 영화의 재능을 대표하는 작가이자 감독으로 자리잡았다. 한국의 80년대를 강타했던, 범인이 잡히지 않은 연쇄살인사건을 소재로 한, 범죄 드라마의 성립 근거 자체를 허무는 <살인의 추억>. 수도 서울을 관통하는 고요한 한강에서 가족을 덮친 괴수를 끌어 낸 <괴물>. 특정 장르의 틀에 가둘 수 없는 상상력으로 통념을 역으로 치고 들어가는 데서 시작하는 그의 영화들은, 그러나 긴장감과 유머와 인간애가 공존하는 독특한 재미와 새로움으로 관객과의 성공적 접점을 찾아왔다. 2006년 <괴물>의 1,300만 관객동원으로 좀처럼 깨기 어려운 흥행 기록을 보유한 그는, 마이너적 시선으로 주류를 공략하는 드문 존재다. 거대한 스케일의 상상력 속에 한국의 현실과 가족의 드라마를 녹여 넣었던 <괴물> 직후의 차기작이라기엔 의외인, 누구에게나 있는 '엄마'로 눈을 돌린 <마더>. 가장 일상적인 존재에서 출발, 또 한번 쉽게 예상할 수 없는 영화적 재미를 선보인다.

- 1969년 서울 출생. 연세대 사회학과 졸업. 1995년 한국영화아카데미 졸업 (11기)

[FILMOGRAPHY]

2009년 [마더]

2008 옴니버스 [도쿄!] 中 'Shaking Tokyo' 각본/감독(
: 칸 국제영화제 공식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 초청

2006년 [괴물]
: 대종상 영화제 감독상
: 칸 국제영화제 감독 주간 초청
: 브뤼셀 판타스틱 영화제 Golden Raven 상
: 시체스 국제 영화제 Orient Express 상
: 판타스포르토 영화제 최우수 감독상
: 카를로비 바리 영화제, AFI Fest, 에딘버러 국제 영화제, 하와이 국제 영화제, 멜버른 국제영화제, 뉴욕영화제, 시카고 영화제, 밴쿠버 영화제, 테살로니키 국제 영화제 外

2003년 [살인의 추억]
: 2003 산세바스챤 국제영화제 감독상, 신인감독상, 국제평론가상 수상
: 2003 동경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상 수상
: 2003 토리노 영화제 각본상, 관객상 수상
: 2003 대종상 최우수 감독상 수상
: 2003 영화평론가상 최우수 감독상 수상
: 2003 대한민국 영화대상 감독상, 각본상 수상 등 국내외 영화제 수상

2000년 [플란다스의 개]로 장편 데뷔
: 홍콩 국제 영화제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FIPRESCI Award) 수상
: 뮌헨 국제 영화제 신인감독상 하이홉스 어워드(High Hopes Award)` 수상
: 슬램댄스 영화제 편집상 수상
: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 경쟁부분 초청
: 판타지아 영화제 초청, 브리스베인 영화제 초청
: 후쿠오카 영화제 초청, 벤쿠버 국제 영화제 경쟁부분 초청
: 산세바스찬 영화제 초청, 런던 영화제 초청, 도쿄 영화제 초청

1998년 [유령] 시나리오 참여
1997년 [모텔 선인장] 조감독
1994년 [지리멸렬] (16mm 단편) 벤쿠버 국제 영화제 초청 홍콩 국제 영화제 초청
1994년 [프레임 속의 기억] (16mm 단편) 벤쿠버 국제 영화제 초청 홍콩 국제 영화제 초청
1993년 [백색인] (16mm 단편) 신영 청소년 영화제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