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더 Mother
 


2009, 모성사투극, 128분
청소년 관람불가

제 작 : 바른손
제 작 : 문양권 l 프로듀서 : 서우식
감 독 : 봉준호
각 본 : 박은교, 봉준호
촬 영 : 홍경표 l 조 명 : 최철수
미 술 : 류성희 l 편 집 : 문세경
음 악 : 이병우 l 동시녹음 : 이병하
배 급 : CJ엔터테인먼트 ...more

2009년 5월 28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mother2009.co.kr

 

출 연
엄마, 혜자 :: 김혜자
아들, 도준 :: 원 빈
친구, 진태 :: 진구
형사, 제문 :: 윤제문
형사, 홍조 :: 송새벽
강력계 반장 :: 김병순
공변호사 :: 여무영
마을 후배, 미선 :: 전미선
소녀 아정 :: 문희라


= CAST =

어처구니 없이 살인사건에 휘말린
나이보다 순진하고 어수룩한 혜자의 아들, 도준

"누님, 절 너무 무시하는…내가 오늘 경찰서도 다녀 온 사람이야"

스물 여덟, 어른임에도 제 앞가림은커녕 자잘한 사고를 치고 다니는 좋게 말해 순수한, 혜자의 아들. 예쁘장한 외모에 여자한테 관심도 많고 제대로 된 어른 대접을 받고 싶으나 동네 사람 아무도 그를 진지하게 대해주지 않는다. 어처구니 없이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다.

 

Profile 원 빈
소년의 순수함이 채 사라지지 않은, 어른의 때가 느껴지지 않는 미모 탓일까. 그는 늘 누군가의 동생이거나 아들이었다. 한국전을 무대로 형제의 아픔을 다룬 <태극기 휘날리며>가 그랬고, <우리 형>또한 반항기 가득한 아들이자 동생이었다. <마더>의 도준 또한 혜자의 아들이라는, 출발점은 변함 없다. 하지만 이 영화 속 그는 많이 다르다. 난생 처음 하는 시골 청년 역할, 순수하다 못해 어수룩할 지경인 도준은 애절하게 '형'을 부르며 관객의 눈물샘을 자극하던 그가 아니다. 정선에서 보낸 어린 시절을 잊지 않고 있었던 그는, 감독도 잘 몰랐던 순박한 모습과 표현력으로 혜자를 행동하게 하는 도화선에 해당할 인물, 도준을 세상으로 불러냈다. 엄마 없이 못 살면서도 엄마가 귀찮고, 살인혐의의 심각성조차 모르는 것 같으면서도 때로 확실하게 엄마 속을 뒤집을 줄 아는 복합적인 캐릭터. 도준. 5년 만에 다시 만나는 그는 자기 안에 있었으되 자신도 본 적 없는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을 찾는다.

인터뷰
" 이 영화가 앞으로의 배우 인생에 또 다른 시작점이 될 것 같다는 예감과 함께 <마더> 를 만났다. 쉽게 접할 수 없는 배역으로 답답할 만큼 순수한 청년 역인데 해 왔던 역할들과도 다른데다가 관객들에게 외면당하기도 쉬운 역이다. 게다가 봉준호 감독님은 연기하는 듯한 연기, 인위적인 걸 무척 싫어하는 분이다. 대신 배우에 대한 배려가 대단하고, 디렉션이 섬세하다. 겉모습에 치우친 연기가 아니라 순수함과 순진함 그 자체를 표현하는 게 어려웠고 동시에 매력적이었다. 감독님이 나한테서 끌어내 준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는 게 흥미로웠으니까. 특히, 연기를 몇 십 년 해 오셨음에도 불구하고 신인배우보다 더 한 열정과 자기 반성으로 연기 하시는 김혜자 선생님을 보면서 많이 느끼고 배웠다. 배우로서 정말 좋은 역할 모델이시다. 4년 만에 다시 영화를 찍은 건데, 매일이 재미있고 행복해서 놀러 가는 기분으로 촬영장에 갔다. 배우라면 누구나 탐낼만한 역할에 나를 떠 올려 주신 감독님께 감사 드리고, 좋은 배우로 살고 싶다는 생각을 더 강하게 해 준 <마더>에 감사한다."

- 1977년생. 용인대학교대학원 영화영상학 (본명 김도진)

[영화]
2009년 [마더]
2004년 [우리형]
2004년 [태극기 휘날리며]
2001년 [킬러들의 수다]

[드라마]
2002 프렌즈 2000 가을동화, 그가 간이역에 내렸다, 꼭지
1999 광끼/1998 레디고/1997 프로포즈, 우리들의 이야기

[수상내역]
2000년 KBS 연기대상 우수연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