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현, 두 도시 이야기
 


2016, 다큐멘터리, 95분
15세 관람가

제 작 : '무현' 제작위원회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조은성
감 독 : 전인환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음 악 : 조동희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무현' 배급위원회 ...more

2016년 10월 26일(수) 개봉
www.facebook.com/docunoh

 

출 연


= 시놉시스 =

- 우리가 기억하는 '그'의 이야기... [무현, 두 도시 이야기]

이제 우리가 당신을 만나러 갑니다.
  최선의 시간이었고, 최악의 시간이었다. 지혜의 시대였으며, 어리석음의 시대였다.
믿음의 시절이었고, 불신의 시절이었다. 빛의 계절이었고, 어둠의 계절이었다.
희망의 봄이었으며, 절망의 겨울이었다. 우리에게 모든 것이 있었고, 우리에겐 아무것도 없었다. 우리 모두 천국으로 가고 있었으며, 우리 모두 반대 방향으로 가고 있었다.
- 찰스 디킨스 [두 도시 이야기] 중


노무현은 찰스 디킨스의 소설 [두 도시 이야기] 속 변호사 카튼을 닮았다. 소설 속에서 대니를 대신 해 죽었던 카튼처럼, 우린 노무현을 잃었다. 노무현 대통령 서거 7년. 오늘을 사는 우리는 그를 어떤 모습으로 기억하는가? <무현, 두 도시 이야기>는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다룬 최초의 다큐멘터리 영화로 '사람 사는 세상'을 꿈꾸던 그의 진심이 오늘날 우리에게 어떤 점을 시사하는지 조명한다.

김원명 작가는 사회 곳곳에서 일어나는 부조리한 현상에 고민하던 중, 어린 시절 아버지의 동지인 노무현과의 만남을 떠올린다. 어느덧 그가 우리 곁을 홀연히 떠난 지 일곱 번째 오월을 맞아 원명은 무현과 인연이 있는 사람들을 찾아 나서는데… 영화는 영남과 호남에 위치한 두 도시를 배경으로 지역주의 해소와 권위주의 타파에 온 열정을 쏟았던 노무현의 발자취를 따르며,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의 진실한 이야기를 통해 그의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게 만든다.

 

 

감 독 : 전인환

전인환 감독은 서울예술전문대학교 영화과를 졸업한 이후 뉴욕시각예술대학교(School of Visual Art)에서 Film & Video 학사 과정을 거쳤다. 2002년 조근식 감독, 류승범, 공효진 주연의 <품행제로>의 조감독을 거쳐 양조위, 서기가 주연한 <서울공략>의 서울 유닛의 조감독, 극단 '신협'의 연극 <퇴짜 아저씨와 거목>의 무대 감독을 맡는 등 문화예술 전반에 있어 폭 넓은 커리어를 쌓아왔다. 이번 <무현, 두 도시 이야기>의 연출을 통해 그는 감독으로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전에 인간적인 모습을 조명하고 오늘날 한국사회에 그가 남긴 발자취를 돌아보는 시간을 관객들과 함께할 것이다.

[Filmography]
<무현, 두 도시 이야기>(2016) 연출 | <서울공략>(2006) 조감독 | <품행제로>(2002) 조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