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금시대
 


2009, 옴니버스 장편, 114분
15세 관람가

기 획 : 전주국제영화제
제 작 : 인디스토리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감 독 : 최익환, 남다정, 권종관, 이송희일, 김은경, 양해훈, 채기, 윤성호, 김성호, 김영남
배 급 : KT&G 상상마당 ...more

2009년 9월 9일(수) 개봉
blog.naver.com/10moneyshow

 

출 연
오달수, 박원상, 임원희
조은지, 소유진, 조원선


= 시놉시스 =

- 쩐에 웃고, 쩐에 우는... [황금시대]

코믹반전 <유언, Live>(Our Last Words, Live)
: 최익환 감독 <그녀는 예뻤다><여고괴담4>
: 구교환, 이민웅 주연
 

세상에 속아 자살을 결심한 두 청년, 억울함을 알리고자 자살 장면을 비디오로 녹화하고 있다. 소주 병을 기울이는 이들은 힘겹게 모은 전재산을 털어 가게를 열게되었지만, 부동산 사기로 쫓겨나야 할 상황이라는 것. 하지만, 라이브로 녹화되고 있는 이 자살현장에 뜻밖에 상황과 방문객들을 맞게 되는데…

사다리에 매단 줄은 힘없이 풀어지고, 남은 재산을 털어 인터넷에서 구입한 비상은 가짜. 그리고 느닷없이 들이닥친 여자친구가 선물로 받았던 지갑이 마음에 안든다며 바꿔달라고 하고, 되는 일 없는 두 청년의 생생 현장은 과연 어떻게 끝날까!

"세상에 속아 억울한 두 친구, 결백을 증명하고자 자살 전 유언 인터넷 방송을 내 보낸다. 이렇게 한 문장으로 시작했다. 짧은 영화였고 옴니버스 영화였기에 좀 더 다른 방식을 선택했다. 원 컷 무비. 그것이 제한된 공간에서 배우들에 더욱 집중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슈드라마 <담뱃값>(A Tip For Cigarettes)
: 남다정 감독 <아이들은 잠시 외출했을 뿐이다>
: 김은주, 김예은, 서민성 주연
 

노숙자에게 담배 심부름을 시키는 아이들을 취재하러 공원에 나온 기자는 담배를 피우고 있는 한 여중생을 보고 취재아이템을 연출하기로 한다. 기자의 제안을 거절하지 못한 여중생은 돈을 들고 노숙자에게 담배를 대신 사다 주면 천원을 주겠다며 다가간다. 그런데 태도가 변한 노숙자 때문에 여중생이 위기에 처하는데…

"몇 푼 안 되는 담뱃값이 돌고 돌아 어떤 값으로 되돌아오며, 그 값을 누가 어떻게 치르게 되는지 똑똑히 마주하게 되는 순간을 담으려 했다. 여중생, 노숙자, 기자는 번갈아 약자 혹은 강자 입장에 처해 본다. 모두 나의 생존을 위한 짓이었다라고 변명할 뿐이다. 이 사회를 움직이는 돈의 권력 안에서 나 또한 자유롭지 못함을 인정할 수밖에 없다는 것. 그 씁쓸함을 전하고 싶다."


격정청춘 <동전 모으는 소년>(Coin Boy)
: 권종관 감독 <새드무비>< S다이어리 >
: 기파랑, 김원희 주연
 

커다란 유리병에 동전을 모으는 외톨이 소년. 모두의 관심밖에 있는 소년은 모두가 행실이 안 좋다며 수군거리는 여학생을 남몰래 짝사랑하고 있다. 어느 날, 소년은 짝사랑하던 소녀와 우연히 하교길을 동행하게 되면서 가까워진다. 모은 동전들을 가지고 함께 공연을 보러 가기로 한 날, 설렘 가득한 발걸음으로 약속장소로 향하지만 소년의 동전은 전혀 예기치 않은 용도로 사용하게 되는데…

"아직 어른이 되지 못한 아이들의 묘한 설렘이 있는 영화를 만들어 보고 싶었다. 동시에, 그 설렘으로 인한 기대가 좌절되었을 때 나타나는 분노가 증오가 되고 그 증오가 극단적인 파국을 그리는... 아이들의 잔인함도 보여주고 싶었다."


생활스릴러 <불안>(Anxiety)
: 이송희일 감독 <후회하지 않아><탈주>
: 박미현, 박원상 주연
 

서울근교로 오래간만에 나들이를 나온 부부. 차 안에서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지만, 둘 사이엔 알 수 없는 긴장감이 흐른다. 외딴 길목 갑자기 차가 고장 나 멈춰서자 아내는 극도로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 시작한다. 직장도 잃고 주식으로 1억이란 돈을 날려버린 후 벼랑 끝에 몰린 한 가정의 위기의 한 순간.

"주식 때문에 한 가정이 붕괴되는 순간을 포착하고 싶었다. 서로에 대한 의심은 불안으로 증식되고, 곧 그것은 히스테리로 귀결된다. 가정 파탄, 자살, 범죄, 보험 살해 등 비정상적인 사건들 연쇄가 한꺼번에 출몰하는 이 기이한 상황의 한 단면을 도려내, 무엇이 소중한 것인지, 또 이 히스테리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 것인지 질문하고 싶었다."


공포특급 <톱>(Saw)
: 김은경 감독 <어느날 갑자기>
: 유연석, 주은 주연
 

고단한 하루를 마무리하려는 철물점 청년. 그런 그에게 빗속을 뚫고 미스터리한 여자가 들어와 톱을 찾는다. 비에 흠뻑 젖은 그녀는 어딘지 모르게 긁힌 상처가 나있고, 그녀에게 매혹과 공포를 동시에 느끼던 청년은 악몽의 밤을 보내게 되는데…

"'돈'이라는 주제로 고민하던 중에 한 기사에 눈이 갔습니다. 고교동창 토막살해. 친구의 상습적인 구타에 앙심을 품고 살해한 뒤 인근의 철물점에서 도구를 구입, 시신을 토막내 근처 모텔과 주차장에 버린 혐의로 기소되었다는 끔찍한 뉴스였습니다. 생활에 꼭 필요한 도구들이지만, 끔찍한 살해도구가 될 수 있는 연장들이 가득한 철물점. 매력적이지만 뭔가 불길한 사연을 가진 듯 한 여자의 모습. 피가 묻어 있는 찝찝한 지폐. 저는 이런 양면성을 표현해보고 싶었습니다."


아이러니 <시트콤>(Sitcom)
: 양해훈 감독 <저수지에서 건진 치타>
: 노형욱, 윤영삼, 소유진, 윤동환, 윤승훈 주연
 

나이트클럽 안, 최후의 만찬을 즐기는 코스튬 플레이 인디언 남자 2명. 결연한 모습으로 최후의 만찬을 준비하고 있다. 다른 방에서 액션 히어로 들과 부킹 중인 상속녀. 그들이 한 방에 모인 순간 배후세력이 실체를 드러내는데.

"천박한 자본주의 아래 진짜로 못된 놈들은 끈질기게 살아남는데 무고한 철거민이 불에 타 죽었다. 참 세상이 쫌 시트콤스럽다. 도대체 원흉이 무엇일까? 원흉을 추적해보니 결국 맨 꼭대기에 돈이 있더라. 이제 와서 자본주의 자체를 부정하는 건 아이러니한 일이고 그렇다고 가만히 있기엔 열 받고, 그렇다고 공명심을 앞세워 나서기엔 끈기가 없을 거 같고. 오늘도 난 여전히 이렇게 저렇게 비비적거린다. 거기에 하나만 추가하자. 영화를 만들자."


슬로우액션 <가장 빨리 달리는 남자>(Fastest Man In The World)
: 채기 감독 <빛나는 거짓>
: 조성하 주연
 

집 없는 방랑자의 일상. 자기 자신과 세상을 위한 무용하고도 유용한 행동들. 언제나 그렇듯이 땅에 다리를 내려놓지 않고 가장 빠르게 움직인다.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의식 없는 의식에서 나오는 고유한 움직임들 혹은 개인의 역사에 의해 자신에게 묻어있는 거의 자동화된 움직임들에서는 뭐라 말할 수 없는 슬픔과 처연한 아름다움이 느껴진다. 도시에서 집 없이 떠도는 사람(도시의 방랑자)의 움직임에 언제나 감탄해 왔었다. 우리가 흔히 접하게 되거나 하게 되는 사회적인 행동들과는 다른 움직임들. 우리의 정상적이고 습관적이며 일상적인 활동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거나, 심한 경우에는 거의 무화시켜버리는 시적인 것으로 느껴진다."


코믹연타 <신자유청년>(Neo Liberal Man)
: 윤성호 감독 <은하해방전선><시선1318>
: 임원희, 손순영, 권다현, 이경훈 주연
: 진중권, 이명선 아나운서, 양해훈 감독, 유운성 전주영화제 프로그래머 특별출연
 

임경업은 1년 넘게 로또 1등에 당첨되어 4,000억 원이 넘는 거금을 손에 넣게 된다. 고시원 총무로서의 본분을 다하던 그가 갑자기 많은 돈을 가지게 되고, 이는 사회문화적으로 많은 파장을 일으키는데...

"돈, 돈, 돈 타령으로 풀어낼 수 있는 게 '대한민국' 이라는 거대한 환상이고 서사다. 사람 쥐어박는 이야기를 관객들이 지레 예민해 할까봐 대놓고 과장된 설정을 해봤다. 그냥 한 번 웃고 말자는 게 아니라, 이 우둔한 연쇄작용의 못나고 못된 원리에 대해 우리들이 아주 조금이나마 환기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


뮤직멜로 [Penny Lover]
: 김성호 감독 <거울속으로><판타스틱 자살소동>
: 조원선, 유형근, 박현준, 이준오 주연
 

하룻밤 잠자리를 같이한 어린 남자로부터 십원짜리 동전을 받았던 그녀. 세월은 흐르고 녀석에게도 새로운 여자친구가 생겼지만, 마음 한 켠에 남은 알 수 없는 감정 때문에 그녀는 여전히 동전을 간직하고 있는데…

"이 여자에게 남자는 십 원짜리 동전과도 같다. 언제든 써 버릴 수 있는, 내버릴 수 있는 존재. 하지만 시간이 흘러 남자에게 받은 동전을 보며 그녀는 십 원의 하찮음은 자신임을 깨닫는다. 이미 커버린 그의 존재를 인정하고 싶지 않은 그녀. 동전을 잃어버릴 순 없어도 버릴 순 있다 믿는다. 그 오랫동안 간직했던 동전을 써버리며 억지로 자신의 모습을 위로하는 그녀의 모습이 애처롭다. 그런 그녀의 뒷모습을 그리고 싶었다."


코믹만담 <백 개의 못, 사슴의 뿔>(Hundred Nails And A Deer Antler)
: 김영남 감독 <내 청춘에게 고함><보트>
: 오달수, 조은지 주연
 

미숙은 최근 밀린 월급을 받기 위해 사장을 찾아가지만 2개월째 공장이 멈춰 서로가 난처한 상황, 어느새 두 사람은 의도하지 않았던 대화로 발전하게 된다. 그들 사이의 누구도 미워할 수 없는 사연들이 유머스럽게 밝혀지는데…

"현실은 너무나 비극적이어서 희극처럼 보인다. 삶은 더 나아지지 않고 여전히 지속하고 있다. 계급적이거나 어떤 입장을 표하려는 이야기가 아니라 현재의 상황이나 시대의 공기를 반영하되, 유머스러운 상황과 표현을 통해 두 인물이 처한 현실과 관계를 불현듯 환기시켜주고자 했다. 그들에게 던져진 삶의 우연성은, 때론 현실의 고통과 절망으로부터 잠시 벗어나 삶의 여유와 웃음을 던져준다. 그 과정을 통해 우리 앞에 놓인 현실을 더욱 바라보게 하고자 한다."

 

 

감 독 : 김성호 Kim Sung-ho

1970년 서울 출생. 연세대 건축공학과 졸업. 뉴욕시립대학교 영화제작과정 수료. 뉴욕 뉴스쿨대학원 미디어학 석사 장편작품으로 <거울 속으로>(2003), <판타스틱 자살소동 - 해피 버스데이>(2007), <눈부신 하루 중 보물섬>(2005)이 있으며, 단편으로는 Chase(2001), Home Video(2000), I the Eye(1999), Mirror(1998), Ketchup Story(1997)이 있다.

[FILMOGRAPHY]
2003 <거울 속으로 Into the Mirror>
2007 <판타스틱 자살 소동 : 해피 버스데이 Fantastic Parasuicides: Happy Birthday >

감 독 : 김은경 Kim Eun-kyung

1978년 서울 출생. 상명대 영상학부 영화과 졸업. 단편<브래지어>(1999)을 연출하였으며. <망막 >(2000) 제13회 클레르몽페랑 단편영화제 Wanadoo Sur Court 부문 상영되기도 하였다. 그녀의 장편 연출작은 <어느 날 갑자기>(2006)가있다. 그외 단편으로 <유리 알>(2004, short), <오르골>(2001, short)이 있다..

[FILMOGRAPHY]
2004 <유리알 Fragile>
2006 <어느 날 갑자기 D-day

감 독 : 남다정 Nam Da-Jeung

1980년 출생.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졸업, 같은 학교 전문사를 졸업했다. <우리 순이는 어디로 갔을까>(2003)-템페레, 그리스, 칠레영화제등 상영, <안녕 아빠>(2005)-쇼트쇼츠영화제등 상영, <아이들은 잠시 외출했을 뿐이다>(2007)-부산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상영 등 다수의 연출작들이 국내외 영화제에 소개되었다.

[FILMOGRAPHY]
2005 <안녕 아빠 Good-Bye Daddy>
2007 <아이들은 잠시 외출 했을 뿐이다 Children Of The Old Days>

감 독 : 양해훈 Yang Hea-hoon

1979년 출생. 연출 작으로는 <견딜 수 없는 것>(2004), <실종자들>(2005) 등이 있다. 서울예술대학 졸업. 2007년 <친애하는 로제타>가 칸영화제 단편경쟁부문에 초청받았으며, 첫 장편 <저수지에서 건진 치타>로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FILMOGRAPHY]
2007 <친애하는 로제타 My Dear Rosseta>
2007 <저수지에서 건진 치타 Who''''''''s That Knocking at My Door?>

감 독 : 이송희일 Lee Song Hee-il

1971년 출생. 제 9회 디렉터스 컷 시상식에서 <후회하지않아>(2006)로 올해의 독립영화 감독상 수상. 2009년 영화 <탈주>를 감독하였으며 곧 개봉을 앞두고 있다. 2004년 옴니버스 <동백꽃>을 연출하였으며, 2002년 옴니버스 <사자성어>를 감독하였다. 그외 단편 작 품으로 <굿 로맨스>(2001, short), <슈가 힐>(2000, short), <언제나 일요일 같이>(1998, short)가 있다.

[FILMOGRAPHY]
2006 <후회하지 않아 No Regret>
2009 <탈주 Breakaway>

감 독 : 채기 Chegy

1971년생. 경희대학교 물리학과 졸업. 2004년 빛나는 거짓을 연출하였으며, 단편 연출작으로는 <목록4 - 홍학사이버네틱스>(2006), <목록3 - 혀, 단단하지 않은>(2003), <목록2 - 너의 눈속에 나의 신념이 남아있다>(2003), <목록1 - 묻어있는>(2001), <애절한 운 동>(1999)이 있다.

[FILMOGRAPHY]
2004 <빛나는 거짓 Fade Into You>
2006 <목록4 - 홍학사이버네틱스 Index4-Honghakcybernetics>

감 독 : 최익환 Choe Equan

1970년 출생. 서울대학교 언어학과 졸업. 한국영화아카데미 졸업. 샌프란시스코 아트 인스티튜트 영화과 졸업. 그의 작품으로는<그녀는 예뻤다>(2008), <여고괴담 4- 목소리>(2005), <트루 메모리>(2002), <나는 왜 권투 심판이 되려 하는가>(2000), <하늘 소리 땅 소리>(1994)가 있다.

[FILMOGRAPHY]
2005 <여고괴담 4 - 목소리 Voice Letter>
2006 <그녀는 예뻤다 Life Is Cool>

감 독 : 윤성호 Yoon Seong-ho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전문사를 졸업했다. 2001년부터 다큐멘터리와 극영화의 경계에 있는 비디오 작업을 해왔으며, 첫 단편 <이렇게는 계속할 수 없어요>(2005)는 인디포럼2005 폐막작으로 상영되었고 2006년 <졸업영화>는 2006 부산영화제 선재상을 수상한 바 있다. 그외 작품으로는 <은하 해방전선>(2007), <시선 1318>(2008)등이 있다.

[FILMOGRAPHY]
2007 <은하해방전선 Milky Way Liberation Front>
2008 <시선 1318 If You Were Me 4>

감 독 : 김영남 KIM Young-nam

1972년생. 아주대학교에서 컴퓨터공학 전공한 후,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영화과를 졸업하였다.그의 장편 작품 <보트>(2009) 는 곳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그의 장편작품으로는 <내 청춘에 고함>(2006)이 있다. 그의 단편 작품으로는 <뜨거운 차 한 잔>(2005, short), <나는 날아가고 너는 마법에 걸려 있으니까…>(2001, short), <길 위의 여름>(2000, short)이 있다.

[FILMOGRAPHY]
2006 <내 청춘에게 고함 Don’t Look Back>
2009 <보트 Boat>

감 독 : 권종관 Kwon Jong-kwan

1972년생. 1993년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입학하였고 경희대학교 영화연구회 그림자놀이에서 활동했다. 장편 작품으로는 <새드 무비>(2005)와 (2004)가있으며, 단편으로는 <이발소이씨>(2000), <1979년 10월 28일 일요일 맑음>(1999)이 있다.

[FILMOGRAPHY]
2004 < S 다이어리 S Diary>
2005 <새드무비 Sad 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