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옥 A Special Lady
 


2017,느와르,90분,청소년관람불가

제 작 : 영화사 소중한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각본/감독 : 이안규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씨네그루 ...more

2017년 11월 9일(목) 개봉
홈페이지 미정

 

출 연
김혜수, 이선균, 이희준


= 시놉시스 =

- 아름답고 잔인한... [미옥]

"이번이 정말 마지막이야"
  범죄조직을 재계 유력기업으로 키워낸 언더보스 '현정'(김혜수)은 새로운 시작을 꿈꾸며 은퇴를 준비한다. 그녀를 위해서라면 어떤 일도 서슴지 않았던 조직의 해결사 '상훈'(이선균)은 그런 그녀를 이해하지 못한다. 한편, 법조계 라이징스타 '최검사'(이희준)는 자신의 치명적인 약점을 붙잡은 '현정'으로 인해 궁지에 몰리게 되고, '상훈'을 이용해 악에 찬 복수를 준비한다. 걷잡을 수 없는 세 사람의 욕망은 점점 파국을 향해 치닫는데…

뜨거운 욕망의 차가운 끝,
이기는 사람이 모두 갖는다

 

= 관련기사 =

-> <미옥> 시체스판타스틱영화제 최우수 작품상 수상 ...2017..10.16
-> 김혜수-이선균 가장 강렬한 만남! <소중한 여인>크랭크업 ...2016..05.04
-> 신예 김민석·오하늬, 김혜수·이선균 주연 <소중한 여인> 합류 ...2016..03.10
-> 김혜수·이선균, 범죄액션 느와르 <소중한 여인>서 첫 호흡 ...2016..01.27

 

= 프리뷰 & 영화리뷰 =

 

영화 <미옥>은 범죄조직을 재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낸 2인자 '나현정'(김혜수)과 그녀를 위해 조직의 해결사가 된 '임상훈'(이선균), 그리고 출세를 눈앞에 두고 이들에게 덜미를 잡힌 '최대식'(이희준)까지, 벼랑 끝에서 마지막 기회를 잡은 세 사람의 물고 물리는 전쟁을 그린 느와르 영화다. <미옥>은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장착한 김혜수부터 감춰둔 야수 본능을 아낌없이 선보일 이선균, 권력과 야망에 눈이 먼 캐릭터로 돌아온 이희준의 뜨거운 시너지를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이다. 특히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배우 김혜수는 헤어부터 의상까지 시선을 사로잡는 스타일은 물론 데뷔 이래 처음으로 본격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어서 개봉 전부터 관객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불어 기존 한국 영화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던 여성 캐릭터 중심의 장르 영화를 탄생시킨 신인 이안규 감독의 신선한 연출과 촬영, 미술, 의상, 음악까지 충무로 베테랑 스태프들의 협업으로 이룬 완성도 높은 영상을 기대케 한다.

 

= CAST & STAFF =

 

STAFF

제공/배급 :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제작 : ㈜영화사 소중한

각본/감독 : 이안규

CAST

김혜수, 이선균, 이희준, 최무성, 김민석, 오하늬

 

= Gallery =

-
-
-
-

 

 

 

감 독 : 이안규

"느와르 장르에서 살아 숨쉬는 여성 캐릭터를 만들어보고 싶었다"

이안규 감독은 충무로에서 오랜 시간 내공을 갈고 닦은 준비된 신예 감독이다. 김지운 감독의 <장화, 홍련>(2003)과 <달콤한 인생>(2005) 연출부로 경력을 쌓은 뒤,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과 이준익 감독의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2010) 등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명감독들의 조감독을 거치며 자신만의 연출 영역을 공고히 다져왔다.

오랜 기간 <미옥>의 각본 작업에 공을 들인 이안규 감독은 "모든 장르영화들을 좋아하는데 특히 느와르를 보면서 수많은 여자 인물들은 대체 어디로 갔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느와르 장르에서 살아 숨쉬는 여성 캐릭터를 만들어보고 싶었다"며 색다른 작품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다. 더불어 <미옥>에 대해 "세 배우의 명연기를 볼 수 있는 작품" 그리고 "영화를 보고 나면 선선한 바람이 부는 계절감과 인물들의 감정이 잘 어우러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첫 상업 영화 데뷔작으로 도전적이고 신선한 느와르를 세공해낸 그의 연출력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Filmography]

2017년 [미옥] 연출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이준익 연출, 2010) 조감독,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김지운 연출, 2008) 조감독, <달콤한 인생>(김지운 연출, 2005) 연출부, <장화, 홍련>(김지운 연출, 2003) 연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