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왕의 남자 爾 King and the Clown
 


2005, 사극/드라마, 119분
15세 관람가

제 작 : ㈜이글픽쳐스
공동제작 : ㈜씨네월드
제 작 : 정진완 l 프로듀서 : 정진완
원 작 : 연극 爾(김태웅)
감 독 : 이준익 l 각 본 : 최석환
촬 영 : 지길웅 l 조 명 : 한기업
미 술 : 강승용 l 편 집 : 김상범
음 악 : 이병우 l 동시녹음 : 김탄영
배 급 : 시네마서비스 ...more

2005년 12월 29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kingsman.co.kr

4월 18일까지 전국 1천230만1천289명 기록!


 

출 연
장생 : 감우성
연산 : 정진영
공길 : 이준기
녹수 : 강성연
처선: 장항선 l 육갑: 유해진
칠득: 정석용 l 팔복: 이승훈


= 시놉시스 =

- 아름다운 욕망, 화려한 비극... [왕의 남자 爾]


세 번의 공연, 그 절체절명의 순간들!

첫 번째, 먹고 살기 위해 한판 놀아라!
 

"왕을 가지고 노는거야!
개나 소나 입만열면 왕 얘긴데, 좀 노는게 뭐가 대수야?"

조선시대 연산조. 남사당패의 광대 장생(감우성 분)은 힘있는 양반들에게 농락당하던 생활을 거부하고, 자신의 하나뿐인 친구이자 최고의 동료인 공길(이준기 분)과 보다 큰 놀이판을 찾아 한양으로 올라온다. 타고난 재주와 카리스마로 놀이패 무리를 이끌게 된 장생은 공길과 함께 연산(정진영 분)과 그의 애첩인 녹수(강성연 분)를 풍자하는 놀이판을 벌여 한양의 명물이 된다. 공연은 대 성공을 이루지만, 그들은 왕을 희롱한 죄로 의금부로 끌려간다.


두 번째, 목숨을 부지하려면 한판 놀아라!
 

"왕이 보고 웃으면 희롱이 아니잖소! 우리가 왕을 웃겨 보이겠소!"
"왕께서 보고도 웃지 않으시면 네놈들의 목을 칠 것이다"

의금부에서 문초에 시달리던 장생은 특유의 당당함을 발휘해 왕을 웃겨 보이겠다고 호언장담하지만 막상 왕 앞에서 공연을 시작하자 모든 광대들이 얼어붙는다. 장생 역시 극도의 긴장감 속에서 왕을 웃기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하지만 왕은 꿈쩍도 하지 않고… 바로 그 때 얌전하기만 한 공길이 기지를 발휘해 특유의 앙칼진 연기를 선보이자 왕은 못 참겠다는 듯이 크게 웃어버린다. 이들의 공연에 흡족한 왕은 궁 내에 광대들의 거처, 희락원(喜樂園)을 마련해 준다.

세 번째, 누군가의 목숨을 걸고 한판 놀아라!
 

"소극을 할 때마다 누가 작살이 나니 살 떨려서 하겠어 어디?"

궁에 들어온 광대들은 신바람이 나서 탐관오리의 비리를 풍자하는 공연을 선보이고, 왕은 즐거워한다. 하지만 중신들의 분위기가 싸늘함을 감지한 왕이 중신 중 한 명을 웃지 않는다며 탐관오리라는 명목으로 형벌을 내리고 연회장엔 긴장감이 감돈다.

연이은 연회에서 광대들은 여인들의 암투로 인해 왕이 후궁에게 사약을 내리는 경극을 연기하고, 연산은 같은 이유로 왕에게 사약을 받았던 생모 폐비 윤씨를 상기하며 진노하여 그 자리에서 선왕의 여자들을 칼로 베어 죽게 한다. 광대들이 공연을 할 때마다 궁이 피바다로 변하자, 흥을 잃은 장생은 궁을 떠나겠다고 하지만 공길은 알 수 없는 이유로 남겠다고 한다. 그 사이 왕에 반발한 중신들은 광대를 쫓기 위한 음모를 꾸미고 왕의 관심을 광대에게 빼앗겼다는 질투심에 휩싸인 녹수 역시 은밀한 계략을 꾸민다.

 

 

감 독 : 이준익

해학의 진수를 보여준 <황산벌>, 그 이후

1987년 광고기획으로 영화계에 발을 디딘 이준익 감독은 파격적인 형식의 가족영화 <키드캅>을 연출한 이후 영화사 ㈜씨네월드를 운영해왔다. <간첩 리철진>, <아나키스트>, <달마야 놀자> 등의 흥행 작품 제작은 물론이고 <벨벳 골드마인>, <메멘토>, <헤드윅> 등 작품성 면에서 빼어난 외화들을 수입/배급하면서 영화를 바라보는 남다른 감각을 과시해왔다.

2003년에는 퓨전사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연 <황산벌>을 제작/연출하여 전국 290만 관객을 동원한 바 있는 이준익 감독이 새롭게 도전하는 <왕의 남자> 역시 사극이다. <황산벌>이 실험정신이 가득한 퓨전사극이었다면 <왕의 남자>에서는 전작의 노하우를 살려 더욱 더 견고하고 짜임새 있게 표현될 정통 사극 드라마를 선보인다. 역사를 바라보는 그의 새로운 시각과 인간을 바라보는 따뜻한 감성, 드라마를 이끄는 파워 있는 연출을 통해 완성될 <왕의 남자>는 전통 광대놀이의 완벽한 재연은 물론, 이준익 감독 특유의 유머와 재치, 깊이 있는 역사 의식이 반영된 맛깔 나는 작품이 될 것이다.

- 1959년생, 영화사 ㈜씨네월드 대표.

[Filmography]

연출
2005년 [왕의 남자]
2003년 [황산벌]
1993년 [키드캅]

제작 : 1993년 [키드캅], 1999년 [간첩 리철진]

제작/배급 : <아나키스트>(00) <공포택시>(00) <달마야 놀자>(01) 수입/배급 <택시> <메멘토> <러시아워2> <블레이드2> <헤드윅> <투게더> 등

배급 : <어둠 속의 댄서> <디아더스> <피아니스트>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