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 드라마/코미디, 103분
전체 관람가

제 작 : 트윈Enc./메가픽처스㈜
각 본 : 이창열
감 독 : 박희준
촬 영 : 이석현 l 조 명 : 고영광
미 술 : 김정태 l 편 집 : 경민호
동시녹음 : 김탄영 l 음 악 : 김봉수
조감독 : 권혁문
배 급 : ㈜ 길벗 영화사 ...more

2002년 10월 11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namzazzan.co.kr


 

출 연
장대성 역 : 정 준
임만구 역 : 홍경인
해삼 역 : 여현수
사랑 역 : 김사랑
왕코치 역 : 이원종
양아치 삼인방
: 이상훈, 남창희, 최상학


= 시놉시스 =

- 첩첩섬 중 마이도 삼총사 벼락권투로 대학가기... <男子 태어나다>

섬도PR하고 대학도 GO하자!
열혈삼총사의 일석이조 프로젝트!

미션의 시작은 이렇슴다

 

지도에 없는 섬 '마이도' 3월1일은 독립운동가의 후손이자 이 마을 최고령이신 장수해 할아버지의 99번째 생일날이다. 할아버지의 마지막 소원을 물어보는 마을사람들은 잠시 말을 잇지 못한다. "사실은...말이다..내가 가슴에 매친게 있다. 우리마을에 대학가는 놈 하나 맹글어서 이 섬을 세상에 알리라."


마이도 삼인방 하루아침에 수험생 되다

 

고민에 빠진 마을 사람들. 대학에 갈만한 놈이라고는 마을의 세 청년 대성, 만구, 해삼이 밖에 없는데 이들에게 공부는 먼나라 일이요, 그렇다고 체육특기생으로 대학에 갈 만큼 뛰어난 재능이 있는 것도 아니다. 고민, 고민을 하던 마을 사람들이 내놓은 결론 "그래, 그냥 맞고 때리면 되는 거 권투가 있지 않나? 걸로 대학생 한번 만들어보자!"


왕코치, 당신의 능력을 보여주세요!

 

마을 사람들은 수소문 끝에 복싱계를 떠났던 7전 2승 5패의 전적을 가진 읍내의 오락실 주인 왕코치를 초빙하고 본격적인 권투 트레이닝에 들어간다. 대성은 좋아하는 여대생 사랑을 위해, 만구는 대학가요제에 나가 가수로 성공하기 위해, 해삼은 뭍에서 일하며 많은 돈을 벌기 위해 연습은 시작되지만 어째 쯧쯧... ^^;


드디어 결전의 날이 밝아오다

 

개개인의 단점을 보완(?)한 필살기를 개발하여 열심히 갈고 닦은 대성, 만구, 해삼. 드디어 아마추어 권투대회가 시작되고 온마을의 기대를 안은 이들이 링에 오른다.

뜨거운 스포트라이트 밑에서 시작된 어설프기 그지없는 한판승부가 시작되고 신기하게도 결승까지 오르는 기적을 이룬 이들, 과연 권투로 대학에 갈 수 있을까?

 

 

감 독 - 박희진

" 가장 한국적인 곳에서 꿈과 희망을 담고 싶었다"

작지만 다부진 열혈남아 박희준 감독의 두 번째 작품이 된 <남자 태어나다>는 꿈과 희망에 대한 영화이다. 누구나 동경하는 자연그대로의 삶에 닮아있는 <남자 태어나다>는 권투라는 스포츠, 83년도 경남의 어느 섬마을 촌놈들의 이야기, 그리고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 등은 감독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확성기 하나만으로 모든 소식을 알 수 있는 작은 마을의 친근함과 때묻어 있지 않은 사람들의 사심 없는 마음들, 그리고 희망이라는 이름에 다가가려고 하는 젊은이들의 눈물어린 도전을 심각하지도 그렇다고 가볍지도 않게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내었다.

[FILMOGRAPHY]
- 2001년 <천사몽> 데뷔작
- 2002년 <남자, 태어나다>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