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랑을 놓치다
 


2005, 멜로, 118분, 15세 관람가

제작/배급 : 시네마서비스 ...more
공동제작 : 더픽쳐스
제 작 : 김인수 l 프로듀서 : 백선희
각본/감독 : 추창민
각 색 : 이정섭, 정선주, 이지선
촬 영 : 이기원 l 조 명 : 남진아
미 술 : 홍승진 l 편 집 : 김용수
음 악 : 정동인 l 동시녹음 : 김성훈

2006년 1월 26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lostinlove.co.kr

 

출 연
우재 : 설경구
연수 : 송윤아
아저씨 : 장항선
연수 모 : 이휘향
상식 : 이기우


= 시놉시스 =

- 이 사람이다 싶을 때 잡지 않으면... [사랑을 놓치다]


"왜 이제야 알았을까? 인연은 늘 곁에 있다는 것을..."
가슴에 남는 건 추억뿐, 곁에 있는 게 진짜 사랑이다

10년 전... 그 남자 _우재 이야기
 

대학 조정 선수인 나는 사귄 지 200일 되는 날 여자친구에게서 이별통보를 받았다. '왜?'라고 생각할 겨를도 없이 떠난 그녀를 하염없이 바라보고 기다릴 수 밖에 없다. 아픈 마음을 술로 달래보지만 그것도 여의치 않다. 친구 '연수'와 '현태'는 그녀를 잊으라며 위로해줬지만 결국, 나는 군대로 도망치듯 떠나버렸다. 어느 날 친구 '연수'가 면회를 왔다. 학교에서 보던 모습과 달리 훨씬 여성스러워진 그녀의 모습에 자꾸 눈길이 간다. '이럼 안 되지'라고 마음을 굳게 먹고 그녀를 막차에 태워 보낸다. 차에 올라타는 그녀의 뒷모습이 쓸쓸해 보이는 건 왜지?


10년 전... 그 여자 _연수 이야기
 

오늘 '우재'가 여자친구에게 차였다며 또 술 먹고 울고불고 해댄다. 처음으로 담배를 피워봤다. 콜록콜록. 눈물이 난다. 담배가 매워서 그런 건지 내 마음이 아파서 그런 건지.. 그냥 난 더 이상 그가 술 먹고 우는 모습을 보기 싫은 거다. 내가 그의 위로가 되고 싶었다. 그런데... 그는 내가 머뭇거리는 사이 군대로 도망치듯 떠나버렸다. 용기를 내서 면회를 갔다. 하지만 그의 시선은 언제나 그랬듯 나를 너머 다른 곳에 가 있었다. 역시 그는 날 친구이상으로 생각하지 않는 모양이다. '그래, 이걸로 됐다. 이젠 다 잊어버려야지.' 그렇게 간직하고 있던 그의 사진과 함께 그에 관한 모든 기억을 버렸다.


10년 후... 그 남자, 그리고 그 여자의 이야기
 

어느 날 고교 조정부 제자들이 다른 학교 학생들과의 시비로 파출소에 있다는 연락을 받은 '우재'는 급하게 파출소로 향하고, 같은 시간 동물병원을 운영하는 수의사 '연수'는 꼬마 단골손님이 아끼는 애완견을 찾기 위해 파출소에서 경찰관과 한참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그 순간, 파출소 안으로 '우재'가 들어서고 그들은 그렇게 10년 만에 다시 재회하게 되는데...

 

 

감 독 : 추창민

"저는 항상 놓치고 난 뒤에 아쉬움을 많이 느꼈어요.
'내가 이 여자를 정말 사랑하나? 모르겠다...'
그렇게 고민하다가 나중에 헤어지고 나서
'아, 내가 이 여자를 정말 사랑했구나'하고 깨닫게 되는 거죠."

사랑을 좀 아는 감독, '추창민'

소위 말하는 잘 나가는 스타 한 명 없었지만 오지의 섬 '마파도'를 배경으로 다섯 할매들과 건장한 두 청년이 벌이는 자연스러운 웃음으로 전국 3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 <마파도>는 배우들의 감칠맛 나는 연기뿐 아니라 오버하지 않으면서도 자연스럽게 사람을 웃기고 울렸던 '추창민'이란 감독의 따뜻하고 세심한 연출이 돋보였던 영화였다. 데뷔작을 대박 낸 추창민 감독은 자신의 차기작으로 3년 전 써 놓았던 시나리오 한편을 다시 꺼내 들었다. 영화를 처음 시작하면서부터 '사랑 이야기'를 한번 해보고 싶다는 생각에 써 놓았던 시나리오는 비록 데뷔작이 되지는 못했지만 이제야 정말 제대로 해 볼 수 있다는 욕심이 생겼다. 단편 <사월의 끝>을 통해서 사람들 사이의 미묘한 감정묘사에 일가견을 보였던 '추창민' 감독은 이번 영화 <사랑을 놓치다>를 통해 특유의 섬세하고 디테일한 연출을 선보일 예정이다. 자신의 욕심 때문에 배우들이나 스탭들에게 요구를 많이 하는 것이 내심 미안했다는 추창민 감독은 이 영화를 통해서 '사랑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주겠다'며 깔깔대고 웃는 재미는 아니지만 관객들에게 가슴 따뜻한 재미를 주는 영화로 만들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추창민 감독이 말하는 영화 <사랑을 놓치다>

"사랑이라는 주제는 인류가 처음 시작되었을 때부터 많이 이야기된 거잖아요. 그래서 전 더 이상 새로울 게 없다고 생각해요. 그 새로울 게 없는 이야기를 만들려면, 디테일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어요. 사람들이 그냥 쉽게 넘기고 있는 부분들, 그런 부분들을 한 번씩 일깨워주는... 영화를 하고 싶었죠"

- 1966년 대구 출생. 대구대학교 졸업.

[FILMOGRAPHY]

2006년 [사랑을 놓치다] 감독
2004년 [마파도] 극영화 데뷔작.

2000년 단편 [사월의 끝]
- 제19회 프랑스 엑상프로방스 국제단편영화제 경쟁부문초청
- 제29회 휴에스카 국제 단편영화제 상영 (스페인, 2001)
- 제31회 탐페레 국제단편 영화제 경쟁부문 상영 (2001, 핀란드)
- 제4회 부천 국제 영화제 한국 단편 부문 상영 (2000)

1999년 [행복한 장의사] 조감독
1998년 [태양은 없다] 조감독
1998년 [죽이는 이야기] 조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