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대근, 이댁은
 


2007, 휴먼 드라마, 96분
전체 관람가

제 작 : 영화사 윤앤준
제 작 : 정용욱 l 프로듀서 : 구승철
감 독 : 심광진
원 작 : 민복기 '행복한 가족'
촬 영 : 유재응 l 조 명 : 이정민
미 술 : 강승용 l 편 집 : 김우일
음 악 : 전상윤 l 동시녹음 : 임형주
배 급 : 프라임엔터테인먼트 ...more

2007년 5월 1일(화) 개봉
홈페이지 leefamily2007.co.kr

 

출 연
아버지 : 이대근
장남 : 이두일
며느리 : 정경순
사위 : 박철민
딸 : 안선영
해결사 : 박원상


= 영화리뷰 =


홀로 남겨진 노인의 소동극

 

이대근의 충무로 컴백으로 화제를 모았던 영화 <이대근, 이댁은>은 부인도 자식도 나몰라라 하며 평생 자신이 하고 싶은 대로만 살아오다 이제는 아내를 잃고 조그만 도장집을 하며 홀로 살고 있는 꼬장꼬장한 노인, 이대근이 아내의 제삿날을 맞아 자신의 심통 때문에 3년 동안 코빼기도 보이지 않는 자식들을 불러모은다는 내용으로 서먹하고 소원한 관계를 가진 그들이 다시 만나 서로 다투고 화해하는 과정을 그린다.

이 시대 홀로 살아가는 초라한 가장의 씁쓸한 이야기이자 지난 세월을 뒤늦게나마 후회하는 노인의 마지막 소망으로 인해 벌어지는 꿈 같은 소동극이다. 또 피보다 진한 돈으로 뭉친 가족의 숨겨진 비밀이 밝혀지는 후반의 반전을 통해 이 시대에 가족이란 어떻게 존재하는가라는 나름의 진지한 질문도 던진다. 다소 진부할 수 있는 내용을 한때 힘의 상징이었지만, 어느덧 60대 노인이 된 이대근의 모습을 영화 속 이대근으로 그대로 끌어와 호기심을 자극하지만, 이대근의 연기는 이전만큼의 흡입력을 발휘하지 못한다. 또 나름 신선한 반전에 비해 내용과 표현은 진부하고, 짜임새 역시 헐겁다. 반전을 감안하더라도 갈등과 화해하는 과정은 너무 작위적인 느낌이다. 애초에 반전을 숨기지 않고 시작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

피보다 진한 돈으로 뭉친 가족이야기 <이대근, 이댁은>은 전체 관람가로 오는 5월 1일 개봉한다.

2007.4.24 / 코리아필름 김철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