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2001, 미스테리 액션

제 작 : AFDF-Korea, 씨네 온 미디어
공동제작 : ㈜ 베어 엔터테인먼트
감 독 : 민병진
시나리오 : 김문성
각 색 : 민병진, 김해곤
촬 영 : 서정민
조 명 : 신준화 / 편 집 : 박곡지
미 술 : 라현경
동시녹음 : 임동석 (LIVE)
배 급 : AFDF-Korea㈜ ..more

2001년 12월 21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thisislaw.co.kr

 

출 연
봉수철 역 : 임원희
표준호 역 : 김민종
강민주 역 : 신은경
김반장 역 : 주 현
하정훈 역 : 장항선
나 형사 역 : 윤승원
박 시종 역 : 김갑수
고 경감 역 : 윤주상


= 시놉시스 =

- 거침없는 미스테리 액션... <이것이 법이다>

법대로 쏜다!

2001년 여름, 인터넷으로 연쇄살인이 생중계된다.
 

강간살해범의 확실한 용의자이지만, 증거불충분으로 무죄판결을 받은 주상훈.
막강한 재력과 든든한 뒷배경으로 오늘도 주상훈은 법의 사각지대에서 안전하게 쾌락에 탐닉한다.

그러던 어느날 주상훈은 가슴에 심판을 뜻하는 한 장의 타롯카드를 꽂은 채 차가운 주검으로 발견되고, 이어 주상훈의 살해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인터넷으로 생중계되는데…


이것이 법이다??
 

주상훈을 비롯한 일련의 연쇄살인범의 용의자 '닥터 Q'.
'법망을 피해가는 이 사회의 쓰레기들을 우리의 법으로 처단한다'라며 암암리에 사회의 암적인 존재들을 살해하는 그는 범행을 저지르는 수법조차 지적이고 독특해서, 그를 추종하는 무리들이 생겨날 정도이다. 닥터Q의 열기에 이제 서울은 발칵 뒤집히고, 급기야 특별수사본부가 꾸려지게 되는데…

곧 이어 터진 또 다른 살인 사건. 그러나 현장으로 출동한 특수부는 경악을 하게 된다.
가슴에 심판의 타롯카드를 꽂은 채 발견된 주검의 주인은 다름아닌 특수부의 수사전담반장인 조형석 경감이었던 것…


내부 첩자는 누구인가?!
 

점점 미궁으로 빠져드는 사건.
방향을 잃은 특수부에 강력반의 김반장(주현 분)이 새로운 수장으로 투입된다. 강력반의 만년 반장이지만, 거친 현장에서의 풍부한 경험으로 노련한 수사를 펼쳐왔던 김반장.
냉철하고 차가운 이성으로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수사를 펼치는 표형사(김민종 분)와 하이테크의 신봉자인 만능 컴퓨터 해커 강형사(신은경 분), 우직한 나경감(윤승원 분)을 위시로 하여, 서로 다른 이유로 특수부와 한 사람의 용의자를 쫓고 있었던 강력반의 봉형사(임원희 분)와 하형사(장항선 분)도 특수부 수사에 합류하게 된다.

김반장 아래에서 증권브로커의 비리를 파헤치던 강력반 콤비, 봉형사와 하형사.
고집불통 다혈질에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봉형사와 노련하지만 넉살 좋은 여유가 묻어나는 하형사. 사건 때문에 특수부와 강력반이 한 팀이 되긴 했지만, 특별수사본부에는 도청장치가 설치되어 있고 이들의 작전은 항상 노출되어 있는데…

내부에 첩자가 있다… 하지만 그 첩자가 누군지는… 특수부와 강력반은 서로를 신뢰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서로를 의심해가며 사사건건 부딪히는데…

드러나는 닥터Q의 시체, 법의 사각지대에서 사회악을 저지르는 자들을 처단하며 스스로 '정의의 이름으로 심판한다'라고 하는 일심회라는 조직이 드러난다.

과연 그들의 말대로, 우리 사회를 지탱하고 있는 법은 우리를 지켜줄 수 있는 것인가?




 

감 독 - 민병진

"난무하는 블럭버스터 영화 속에서 탄탄한 구성력을 바탕으로
한 짜임새 있는 스토리, 알차고 힘있는 액션,
후레쉬한 색채미학을 만끽할 수 있는 영화를 만들어
2001년 겨울에는 건강하고 힘있는 영화를 선사하겠다"고 한다.

민병진 감독의 탄탄한 구성력과 섬세한 표현, 영화에 대한 새롭고 독특한 시각과 현장을 장악하는 카리스마는 김영빈 감독 산하에서 조감독을 해 왔을 때부터 정평이 나있다. 1998년도의 데뷔 작품인 <토요일 오후 2시 - 드림 시네마 제작>에서 고배의 잔을 마신 민병진 감독은 오히려 데뷔작품의 흥행부진이 영화를 연출함에 있어 보다 넓은 시야와 겸손함을 가질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민병진 감독은 <이것이 법이다>의 시나리오를 접하자 그 동안 연마해온 연출력을 유감없이 발휘하겠다고, <이것이 법이다>에서만 볼 수 있는 칼라의 영화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 성균관대학교 금속공학과 졸업
- 1998년 <토요일 오후 2시>로 감독 데뷔

[Filmography]
- 조감독 : <은마는 오지 않는다 - 장길수 감독> <김의 전쟁 - 김영빈 감독> <비상구가 없다 - 김영빈 감독> <테러리스트 - 김영빈 감독>
- 1998년 <토요일 오후 2시>로 감독 데뷔
- 2001년 <이것이 법이다>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