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 Bedevilled
 


2010, 잔혹 스릴러, 115분
청소년관람불가

제 작 : 필마픽쳐스, 토리픽쳐스
제 작 : 정 현 l 프로듀서 : 장석빈
감 독 : 장철수 l 각 본 : 최관명
촬 영 : 김기태 l 조 명 : 남진아
미 술 : 신점희 l 편 집 : 김미주
음 악 : 김태성 l 동시녹음 : 송진혁
배 급 : 스폰지이엔티 ...more

2010년 9월 2일 개봉
kim_boknam.blog.me

 

출 연
김복남 :: 서영희
정해원 :: 지성원
만종 :: 박정학


= 시놉시스 =

- 미치도록 잔혹한 핏빛 복수...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

아름답고 평화로운 섬 무도…
불편하고 섬뜩한 그 곳의 진실이 드러난다!
  은행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해원(지성원 분)은 휴가를 받아 어렸을 때 잠시 머물렀던 무도로 향한다. 어릴 적 친구 복남(서영희 분)이 해원을 환대하지만 다른 섬주민들은 해원의 방문이 반갑지만은 않다.

복남의 배려로 편안한 휴가를 즐기며 서울에서의 스트레스를 잊어가던 해원에게 어느 날 부터인가 복남의 섬 생활이 보이기 시작한다. 사흘이 멀다 하고 남편에게 매를 맞고, 하루 종일 노예처럼 일하고, 그것도 모자라 육욕에 집착이 강한 시동생에게 성적인 학대까지 받고 있는 것이었다. 하지만 더욱 놀라운 건 섬사람 모두 복남이 처한 상황을 외면할 뿐이다. 해원 역시도 자신과 딸을 서울로 데려가 달라는 복남의 간곡한 부탁을 냉정하게 거절하게 된다. 이제 무도에서 복남을 도와 줄 사람은 아무도 없고, 복남은 이 섬에서 가장 약한 존재가 되고 만다.

눈부시게 햇볕이 내리쬐던 어느 날, 복남은 낫 한 자루를 집어 든다.
그리고 시리도록 아프고, 미치도록 잔혹한 핏빛 복수가 시작된다!

 

 

감 독 : 장철수 JANG Cheol Soo

김기덕 감독의 조감독 출신. 2008년 한국영화 시나리오 마켓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최관영의 시나리오로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을 완성하고 제63회 칸영화제의 다크호스로 급부상하며 국내외 언론과 관객들에게 주목 받고 있다.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 출신인 장철수 감독은 2000년 초반 일본으로 어학 연수를 갔다가 김기덕 감독의 <섬>을 보고 곧바로 귀국, 무작정 김기덕 감독을 찾아가 <해안선>의 연출부를 하며 영화계에 입문했다. 이후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사마리아>의 조감독을 거친 후, <신부수업>으로 상업영화의 감각을 익혔다. 그리고 첫 연출작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이라는 칸영화제가 열광한 잔혹스릴러를 완성한 것이다.

장철수 감독은 영화 <김복남 살인 사건의 전말>에 대해 "불친절함, 무관심은 도시에만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모습은 인간에게 오래 전부터 있는 모습이다. 평화로운 시골을 배경으로 더 충격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섬은 폐쇄적이고 외부와 단절되어서 벗어나기 힘들다. 섬은 사회의 단편적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대유법이다"라며 연출의 변을 밝혔다.

첫번째 연출작으로 칸영화제와 부천국제영화제를 열광시킨 장철수 감독은 '조만간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받을 감독'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성공적인 데뷔를 했다.

- 미상

[Filmography]

2010년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감독
2004년 [신부수업] 조감독
2003년 [봄여름가을겨울 그리고 봄] [사마리아] 조감독
2002년 [해안선] 연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