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키다리아저씨 Daddy_Long_Legs
 


2005,감성멜로,98분,12세 관람가

제 작 : ㈜유빈픽쳐스
공동제작 : 웰메이드 엔터테인먼트
제 작 : 김형준 l 프로듀서 : 구승철
감 독 : 공정식 l 기획/각본 : 김형준
촬 영 : 박희주 l 조 명 : 임재국
미 술 : 하상호 l 편 집 : 경민호
음 악 : 한재권 l 동시녹음 : 정욱창
배 급 : CJ엔터테인먼트 ...more

2005년 1월 13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kidarilover.co.kr

 

출 연
차영미 : 하지원
김준호 : 연정훈
강종종(쫑) : 신이
이PD : 정준하
우정출연 : 현빈, 박은혜


= 시놉시스 =

- 세상에서 가장 큰 사랑의 이름...[키다리아저씨]


to. 키다리 아저씨에게
"언젠가 이루어질 아저씨와의 만남에 대한 기대가 저를 설레게 합니다."
 

어린시절, 어머니는 저의 작은 손톱에 예쁘게 봉숭아 꽃물을 들여주면서 첫눈이 올 때까지 이 꽃물이 지워지지 않으면 첫 사랑이 이루어 진다는 아름다운 얘기를 들려 주셨답니다. '사랑'이 뭔지도 모르던 시절부터 저는 그 '첫사랑'이라는 것에 대한 남모를 설레임과 부모님의 따뜻함이 세상 전부였답니다.

하지만 그 시간도 오래지 않아 저는 혼자가 되었고…
어렵고 힘든 하루하루이지만 저에게는 항상 저를 지켜봐 주시고 도움의 손길을 보내두시는 고마운 분이 계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저, 이 방송국이 점점 좋아지려고 해요."
 

제가 드디어 아저씨의 소중한 도움으로 꿈에 그리던 방송작가가 되어 새로운 방송국으로 출근하게 되었습니다. 같은 방송국에서 일하는 이 PD님의 도움으로 방송국 가까이에 좋은 집을 구하게 되었고 집안에 텐트를 치고 사는 재미있는 친구 쫑(신이 分)과 함께 살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방송국에서 너무 가슴 떨리는 일이 있었습니다. 딱 저의 이상형인 남자를 보게 되었습니다. 자료실에서 일하는 김준호(연정훈 分)라는 사람인데요, 창피하게도 엘리베이터 안에서 너무 쑥스럽게 마주쳤지 뭐예요…


"가지 않는 시간, 보내지 못한 편지…??"
  우연히 오늘 이전 집주인이 남기고 간 컴퓨터를 쓰다가 신기한 메일을 보았습니다. 아웃룩을 통해 도착한 '보내지 못한 편지'라는 제목의 이메일. 속에는 차마 고백하지도 못한 너무나 슬프고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가 하나하나 담겨 있었습니다. 저는 저에게 도움을 주었던 '키다리아저씨'처럼 메일 속 슬픈 사랑의 주인공을 찾아 이전 집 주인의 사랑을 전해주기위해 메신저가 되어 주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라디오 방송 사연으로 메일 주인의 사랑을 전하다 보면 누군가 그 마음을 알게 되지 않을까요?

"저도 이제는 사랑을 시작하려나 봐요...
아저씨에게도 이 사람을 꼭 소개해 드리고 싶어요"
 

요사이 부쩍 준호씨와 계속 마주치게 되는 건 무슨 인연일까요? 점점 자료실 가는 일이 많아 지네요. 의외로 자상한 면을 가진 것 같으면서도 신비함이 있는 이 남자…

왠지 이 사람에게 제 마음이 향해가네요.


 

감 독 : 공정식

"키다리 아저씨는 바로 희망을 주는 존재"

"애틋한 사랑의 기운과 따뜻한 감동이 살아 숨쉬는 영화 <키다리 아저씨>로 추운 겨울, 시린 마음이 녹아 내리는 시간을 선물하고 싶다."

<키다리 아저씨>로 따뜻한 사랑의 온기를 전해 줄 공정식 감독은 사람의 온기를 영화 속에 고스란히 담아내고 싶어하는 휴머니스트이다. <키다리 아저씨>를 만나기까지 10년 남짓 <본투킬>, <미스터 콘돔>, <남자 이야기>, <실낙원> 등의 조감독으로 기본기를 충실히 닦아온 준비된 신예 공정식 감독은 <키다리 아저씨>의 스크린 속 사랑을 통해 그와 그녀의 사랑 이야기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너와 나, 우리들의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또한 주인공, 영미와 준호의 순수한 사랑을 수채화 같은 아련한 서정성으로 채색해 예쁜 사랑 이야기를 그만큼 예쁜 영상으로 담아낼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 미상

[FILMOGRAPHY]

2004년 [키다리아저씨] 극영화 데뷔작.

2000년 [실낙원] 조감독
1998년 [남자 이야기] 조감독
1997년 [미스터 콘돔] 조감독
1996년 [본투킬] 조감독

<시월애>, <블루> 시나리오 작업

[수상경력]
1996년 단편<우동 한 그릇> : 영화진흥공사 "금관영화제" 장려입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