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족벌 두 신문 이야기
 


2020, 다큐멘터리, 168분
12세 관람가

제 작 : 뉴스타파함께센터
프로듀서 : 박중석
감 독 : 김용진, 박중석
촬 영 : 최형석, 신영철
배 급 : 엣나인필름 ...more

2021년 1월 1일(금) 개봉
film.newstapa.org/chodong100

 

출 연


= 시놉시스 =

- 쩐에 웃고, 쩐에 우는... [족벌 두 신문 이야기]

'조선', '동아' 스스로 권력이 된 그들
 

앞잡이

1985년 동아일보와 조선일보는 느닷없이 '친일 공방'을 벌인다. 누가 더 '친일지'고 '민족지'인지 다투는 이전투구였다. 두 신문이 한사코 감추려 한 '일제의 앞잡이' 역사를 추적한다.

밤의 대통령

일제가 가고 두 신문 앞에 새로운 권력이 나타났다. 이들은 박정희, 전두환 군부 독재 정권에 굴복하고, 유착하면서 그 대가로 덩치를 키워 소위 '밤의 대통령'이라고 불린 영향력을 행사했다. 반면 권력과 사주에 맞서 자유언론을 지키려던 두 신문 소속 언론인 수백 명은 차디찬 거리로 쫓겨났다.

악의 축

1987년 민주화 이후 확보된 언론 자유의 공간이 아이러니하게 족벌신문 사주에게 날개를 달아줬다. 두 족벌은 정관계 및 재벌과 인맥, 혼맥으로 이어진 거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종편 등 수십 개 계열사를 거느리며 '불가사리' 같은 권력이 됐다. 대통령 노무현은 언론개혁을 시도했으나 거대 기득권 언론 앞에 작고 외로운 섬일 뿐이었다. 두 족벌 미디어 기업은 '특판', '기사형 광고', '반사회적 광고' 물량에서도 1, 2위를 다툰다. 이들은 4대, 5대 세습을 하며, 2020년 창간 100주년을 맞아 '진실의 수호자'. '더 나은 100년'을 외친다.

 

 

감 독 : 김용진, 박중석

- 미상

[Filmography]

2020년 [족벌 두 신문 이야기] 연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