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화, 홍련 A Tale of Two Sisters
 
2003,가족괴담,120분,12세 관람가

공동제작 : ㈜영화사봄/마술피리
제 작 : 오기민 l 프로듀서 : 김영
각본/감독 : 김지운
촬 영 : 이모개 l 조 명 : 오승철
미 술 : 조근현 l 편 집 : 고임표
음 악 : 이병우 l 동시녹음 : 김경태
배 급 : ㈜청어람 ...more

2003년 6월 13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twosisters.co.kr


 

출 연
수미(장화) : 임수정
수연(홍련) : 문근영
은주(새엄마) : 염정아
무현(아버지) : 김갑수


= CAST =

무현(아버지) / 김갑수

"더 이상 안되겠어, 점점 더 심해지는 것 같아…"

나이 : 40대 중반 l 직업 : 약사
근황 : 병약한 아이들을 위해 왼딴 곳에 집을 얻어 살고 있다.

갈등을 빚게 된 가족 관계를 만들어 낸 장본인.
하지만, 아내와 딸들 사이에서 번민하며,
이들의 다툼을 관망만 하는 우유부단한 가장. 점점 극단으로 치닫는 모녀의 갈등을 감당하지 못하고 괴로워한다.

* 좋아하는 것
폴라로이드 카메라, 캠코더.
여러가지 약품들. 저제 기구들.

* 무서워하는 것
증폭되는 가족의 갈등 속에서도 아무한테도 도움을 청할 수 없다. 철저히 고립되어 있다는 느낌.
귀신까지 나타난다고 하는데... 이 집에 들어온게 잘못일까?

 

Profile
한국배우들 중 연기 잘하는 배우로는 몇 손가락 안에 꼽히는 김갑수. 인기드라마 <태조왕건>의 '종간'으로 관록의 연기파 배우에서 일약 대중스타로 떠 오른 김갑수. 최근 영화 [KT]로 베를린 영화제에서 전세계 평론가들의 극찬을 받기도 한 그는 명실공히 한국 최고의 연기자중 한명이다. 쾡한 눈가, 음영이 강한 골격, 굳고 비밀스러운 인상. 외견만으로도 공포 영화의 주인공으로 손색 없는 그는, 관록의 연기파 배우답게 무표정 속에 감춰진 벼랑 끝에 선 가장의 복잡한 심경과 공포를 완벽히 소화해냈다.

- 1957년생.

[영화]
2003년 [장화, 홍련] [똥개]
2002년 [네발가락] [케이티 KT]
2000년 [이것이 법이다]
1999년 [번지점프를 하다]
1996년 [지독한 사랑] [그는나에게지타를아느냐고물었다] [세기말] [똑바로 살아라]
1995년 [금홍아 금홍아]
1994년 [태백산맥]

[연극]
님의침묵(1996)/아. 이상(1993)/길떠나는 가족(1991)/애니깽(1987)/사람의 아들(1985)

[수상경력]
제33회 대종상 남우조연상, 제15회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 (태백산맥)
제31회 한국백상예술상 남자연기상, 제5회 춘사영화제 신인상 (태백산맥)
1984년 오영진 연극상
1988년 영희 연극상
1990년 백상예술대상 남자 신인상(TV)
1991년 서울연극제 남자연기상
1992년 동아연극상 남자연기상
1994년 서울연극제 남자연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