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호우시절 好雨時節
 


2009, 로맨스, 100분, 15세 관람가

제 작 : 판씨네마, Zonbo Media, 영화사 호, 토러스필름
제 작 : 백명선 l 프로듀서 : 임희철
감 독 : 허진호
각 본 : 이한얼, 허진호
촬 영 : 김병서 l 조 명 : 왕춘지
미 술 : 려동 l 편 집 : 최재근
음 악 : 이재진 l 동시녹음 : 고응
배 급 : N.E.W. ...more

2009년 10월 8일(목) 개봉
홈페이지 goodrain2009.co.kr

 

출 연
동하 :: 정우성
메이 :: 고원원
지사장 :: 김상호
두보초당 부장 :: 마소화


= CAST =

정우성 JUNG Woo-sung: 박동하 役

"너 처음 만났을 때 기억 안나?
내가 무슨 말만 하면 웃었잖아. 무슨 마법에 걸린 애처럼.."

꿈을 뒤로 한 채, 회사원의 일상을 살고 있다. 우연히 간 중국 출장, 거짓말처럼 다시 만난 유학시절 친구 메이는 시인이 되고 싶었던 그 시절의 자기를 만나게 해 준다. 좋아하는 마음을 확인할 틈도 없이 헤어졌던 메이. 그녀와 함께라면 다시 시를 쓸 수 있을 것만 같다. 이번엔 놓치고 싶지 않다.

 

Profile
<내 머리 속의 지우개>의 정우성은 자신을 사랑했던 기억조차 잃어가고 있는 아내의 곁을 지고 지순한 사랑으로 지키던 순애의 주인공이었다. 한편,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에서 그는 숨을 멎게 할 정도의 액션으로 남성적 아름다움의 극한을 보여주었다. 장르를 불문하고 동경심을 자극하는 선망의 아이콘이었던 그가 <호우시절>의 동하로 우리 모두와 닮은, 잃어버린 꿈과 말하지 못 한 채 보내 버린 사랑을 가진, 삶을 이야기하는 일상 속의 연인으로 돌아온다. 사랑 앞에서 들뜨고, 손을 내밀까 말까 주춤거리고 상처받기도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지나왔을 감정선을 공감가게 연기하는 정우성은 더 친숙하고 한 발 더 관객을 향해 다가선 느낌이다. 하지만 친근한 목소리로 장난끼 가득, 메이의 마음의 문을 여는 그가 사랑하고 싶은 남자라는 사실만은 변함없다.

- 1973년생 서울 출생. 경기상고 중퇴.
- 1994년 CF 모델로 입문. 영화 <구미호>의 공개 오디션으로 데뷔.

[영화]
2009년 [호우시절] 단편 [선물](김지운 감독)
2008년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2006년 [중천] [데이지]
2005년 [새드무비]
2004년 [내 머리속의 지우개]
2003년 [똥개]
2001년 [무사]
1999년 [러브] [유령] [태양은 없다]
1997년 [비트] [모텔 선인장]
1996년 [본투킬] [상해탄](홍콩/특별출연)
1994년 [구미호]

[드라마]
2000년 SBS <아스팔트 사나이>

[수상경력]
2009년 제3회 아시안필름어워드 남우조연상
1996년 제32회 백상예술대상 신인연기상
1997년 제17회 영화평론가 협회상 신인남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