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초리
 


2011, 휴먼 드라마, 104분
12세 관람가

제 작 : 영화사 메이플러스
제 작 : 김진홍 l 프로듀서 : 김진홍
감 독 : 박광우
촬 영 : 유병재 l 조 명 : 남한호
미 술 : 김주현 l 편 집 : 경민호
음 악 : 양남승 l 동시녹음 : 김완동
배 급 : 롯데엔터테인먼트 ...more

2011년 5월 19일(목) 개봉
http://www.hoichori.co.kr

 

출 연
훈장 딸 | 송이 :: 진지희
불량 아빠 | 두열 :: 안내상


About MovieProduction note


가정의 달 5월에 찾아온 단 하나의 감동 영화!
부모님과 자녀들이 함께! 온 가족의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최근 몇 년 간 '가족' 이야기를 웃음과 감동으로 버무려 낸 영화들이 잇따라 흥행에 성공하고 있다. '가족'이라는 코드는 한국적인 정서와 감성을 자극해 관객들에게 깊은 공감대를 형성하기 때문이다. 2011년 5월, 따스한 '가정의 달'을 맞아 또 한편의 감동 영화가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12년 만에 스승과 제자로 만나게 되는 아버지와 딸의 가슴 벅찬 감동 스토리 <회초리>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연기파 배우 안내상과 천재 아역 배우 진지희가 열연한 영화 <회초리>는 신선한 소재와 유쾌한 웃음, 따뜻한 스토리로 가족 영화의 흥행 릴레이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 작품이다.

영화 <회초리>는 잊혀져 있던 가족의 진정한 의미와 따뜻한 사랑을 다시 한번 일깨워줄 작품이다. 안타깝게 헤어질 수 밖에 없었던 아버지와 딸이 12년 만에 다시 만나 진정한 가족으로 거듭나는 과정은 관객들에게 유쾌한 웃음과 진한 감동을 동시에 선사할 것이다. 딸에게 당당할 수 없는 영화 속 아버지의 미안하고 애틋한 마음은 부모 세대에게 깊은 공감을 전해 준다. 그리고 점차 마음을 열고 아버지를 받아들이는 딸의 모습은 자녀 세대에게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선사한다. 영화 <회초리>는 <가족>, <애자>, <헬로우 고스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등의 영화에 이어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주는 소중한 작품으로 기억될 것이다.


역대 최강 부녀 탄생!
연기파 배우 안내상과 연기 신동 진지희가 만났다!
 

최근 TV 드라마와 영화에 인상적인 부녀(父女) 관계가 종종 등장하면서 '딸 바보', '부성애 종결자' 등 이와 관련된 신조어까지 생겨날 정도로 부녀 캐릭터가 큰 인기를 얻고 있다. 2011년 5월, <과속스캔들>의 차태현과 박보영, <아저씨>의 원빈과 김새론을 뛰어 넘는 최강 부녀가 탄생했다! 바로 전 세대의 사랑을 받는 연기파 배우 안내상과 진정한 국민 여동생 진지희가 영화 <회초리>에서 부녀로 만난 것이다.

영화 <회초리>에서 안내상은 전직 권투 선수이자, 나이와 달리 여전히 철 없는 아버지 '두열' 역할을 맡았다. '두열'은 뒤늦게 '송이'가 자신의 딸임을 깨닫고 애틋한 부성애를 보여주게 된다. 딸에게 당당한 아버지가 되지 못했던 '두열'의 때늦은 후회는 많은 관객들을 안타깝게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두열'의 절절한 부성애를 폭발적으로 표현한 안내상의 연기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반면 진지희는 어린 나이지만 누구보다도 야무지고 똑똑한 딸 '송이'로 분했다. '송이'는 아버지 '두열'의 거칠었던 삶을 이해하고 점차 마음을 열게 되는데, 진지희의 탄탄한 연기력으로 인해 '송이'의 드라마틱한 감정 변화를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에서 정보석과 코믹한 부녀 관계를 보여줬다면, 영화 <회초리>에서 안내상과는 애절한 부녀 연기를 선보이는 것이다. 안내상, 진지희라는 두 연기파 배우의 찰떡 부녀 연기를 지켜보는 것 만으로도 영화 <회초리>의 재미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효(孝)와 예(禮), 그리고 진정한 가족애!
잊혀져 있던 우리 전통의 소중한 가치를 일깨워줄 작품!
 

얼마 전, 유명 한복 디자이너가 한복을 입었다는 이유로 신라호텔 뷔페 레스토랑에 입장하지 못하는 사건이 발생하고, 호텔 평가 기준에서 한식당 입점 유무의 배점 기준을 높이는 방안이 검토되는 등 사회 전반에서 전통적인 가치들이 새롭게 조명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영화 <회초리>는 제목에서도 느낄 수 있듯이 부모와 자식 사이의 예절이나 효도 등 우리의 전통이 가지는 고유한 의미를 다시 한번 일깨워 주는 작품이다. '회초리'는 부모가 자녀를 바른 길로 인도하기 위해 들 수 밖에 없었던 '사랑의 매'로, '사랑의 또 다른 이름'이라고 할 수 있다.

21세기 꼬마 훈장 딸과 문제적 불량 아빠가 12년 만에 아버지와 딸로 만나게 되는 감동 스토리를 다룬 영화 <회초리>는 조선시대에 모두 사라진 줄 알았던 예절학당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몸 가짐, 옷 매무새, 인사, 말 한마디까지 깍듯하게 예의를 갖추는 예절학당의 모습은 예의가 사라진 요즘 세대에 본보기가 될 만하다. 그리고 영화에서 '송이'가 아버지인 '두열'을 점차 이해하고 마음을 여는 모습은 진정한 효도란 무엇인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한다. 아무리 원망스럽고 가끔은 가슴 아픈 상처를 주기도 하지만, 결국 사랑으로 모든 것을 용서하고 감싸 안을 수 밖에 없는 것이 바로 가족이라는 존재인 것이다. 또한 '두열'이 뒤늦게 '송이'가 자신의 딸임을 깨닫고, 조금이라도 사랑을 전해주려는 모습은 부모의 사랑이 어떤 것인지를 느끼게 해준다. 따라서 <회초리>는 영화를 보는 것 만으로도 자연스럽게 따뜻한 가족애와 예절, 효도에 대해 가슴으로 느끼고 머리로 생각할 수 있도록 하는 작품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