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놈이다
 


2015, 미스터리 스릴러, 109분
15세 관람가

제 작 : 상상필름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감 독 : 윤준형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CGV아트하우스 ...more

2015년 10월 28일(수) 개봉
http://gnom2015.kr

 

출 연
장우 :: 주 원
민약국 :: 유해진
시은 : 이유영
은지 : 류혜영
두수 : 서현우
명규 : 이준혁
만철 : 김영웅
차선 : 윤다경


= 시놉시스 =

- 살해된 여동생, 증거도 단서도 없지만... [그놈이다]

"하루 24시간, 365일, 매일매일 내가 당신 지켜 볼 거야"
  세상에 단 둘뿐인 가족 장우와 은지. 부둣가 마을의 재개발로 장우는 은지를 위해 서울로 이사를 결심하지만, 은지가 홀연히 사라지고 3일만에 시체가 되어 돌아온다. 목격자도 단서도 증거도 없이 홀로 범인 찾기에 혈안이 된 장우는 동생의 영혼을 위로하는 천도재에서 넋건지기굿(저승 가는 길 배불리 먹고 가라고 붉은 천에 밥이 한 가득 담긴 놋그릇을 바다를 향해 던지는 의식)의 그릇이 흘러 간 곳에 우연히 서 있는 한 남자를 발견한다. 장우를 피해 달아나는 그를 죽은 동생이 범인을 지목한 거라 생각한 장우는 그 놈의 흔적을 찾기 시작한다.

타인의 죽음을 볼 수 있는 예지력으로 마을에서 외톨이처럼 지내는 시은은 자신에게 가장 먼저 말을 걸어준 유일한 친구 은지의 죽음을 보지만 외면하고, 그 죄책감에 장우에게 다가선다. 또 다른 죽음을 예견한 시은. 장우는 시은이 예견한 장소에 나타난 그놈의 흔적을 쫓아가다 평소 사람 좋기로 소문난 동네 약국의 약사에게 이른다. 그를 범인으로 믿는 장우. 경찰은 장우의 얘기를 무시하고 장우의 먼 친척 형을 용의자로 검거한다. 그 누구도 자신의 말을 믿어주지 않자 장우는 무작정 약사를 쫓기 시작하는데…

 

 

감 독 : 윤준형

"<그놈이다>는 스릴러의 장르적 쾌감 안에
한국적인 정서가 묻어 있는 특색 있는 스릴러다."

2003년 한 편의 동영상이 온라인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한 프로덕션의 피디가 여관 몰래카메라에 잡힌 남자의 형상을 쫓다 21년 전 일가족 살인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내용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상 <목두기 비디오>가 바로 그 주인공. 페이크 다큐멘터리라는 것이 알려지기 전까지 사람들이 진짜라고 믿을 만큼 실감나는 공포를 담아냈던 이 영상은 입소문을 타고 인터넷을 넘어, 각종 영화제를 거쳐 극장 개봉까지 하게 된다.

이 엄청난 작품을 탄생시킨 윤준형 감독은 자신의 주특기를 발휘할 영화 <그놈이다>로 상업 영화 데뷔를 앞두고 있다. 윤준형 감독이 실화 사건을 모티브로 만든 <그놈이다>는 어느 날 갑자기 여동생을 잃은 '장우'의 심리를 섬세하게 쫓으며 관객들이 영화에 몰입할 수 있도록 한다. 여기에 윤준형 감독은 프리프로덕션 기간 내내 실제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장소를 물색, 영화 속 '장우'의 상황이 마치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고 있는 듯한 착각을 일으킬 정도의 리얼리티를 구현하기 위해 많은 시간과 공을 들였다.

윤준형 감독이 실제 창원, 인천 등에서의 로케이션 촬영을 통해 담아낸 영화 속의 현실적인 공간들은 영화 속의 긴장감과 공포를 더욱 극대화시키는 역할을 하며 <그놈이다>가 '미스터리 추적극'으로 거듭날 수 있게 만들었다. 여기에 그는 실제 굿판을 벌이는 천도재 장면과 죽음을 예지하는 소녀 '시은'의 존재를 영화 속에 자연스럽게 녹여내며 그동안 만나볼 수 없었던 새로운 스릴러를 탄생시켰다. 윤준형 감독은 <그놈이다>의 연출 소감으로 "<그놈이다>는 스릴러의 장르적 쾌감 안에 한국적인 정서가 묻어 있는 특색 있는 스릴러다. 관객들이 그것을 즐겨주시면 좋겠다."고 밝혀 그가 선보인 특색 있는 '미스터리 추적극'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Filmography]

2015년 [그놈이다] 연출
2003년 [목두기 비디오] 연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