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스 HERs
 


2007, 한미공동제작, 드라마
100분, 18세 관람가

제 작 : 프리콤프로덕션
공동제작 : 바다엔터테인먼트
제 작 : 김정중 l 프로듀서 : 오영환
각본/감독 : 김정중
촬 영 : Seamus Tierney
미 술 : Yoojung Han
음 악 : Charles B. Kim
배 급 : 스폰지 ...more

2007년 8월 2일(목) 개봉
홈페이지 ...spongehouse.cafe

 

출 연
20대의 지나 :: 김혜나
40대의 지나 :: 수지 박
루카스 :: 윌 윤 리

2007 전주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흐름 부문 JJ Star상 수상작


= 시놉시스 =

- 어딘가 있을 그녀에게... [허:스]

Los Angeles
 

다급히 도망치는 20대 여성 지나. 목숨을 걸고 매춘조직에서 탈출하여 자신이 어디로 가고 있는지 모른 채 마냥 동쪽으로 향하고 있다. 갱 조직으로부터 도망간 여자를 잡아달라는 부탁을 받은 한국계 경찰 루카스. 이 두 사람은 우연히 몇 차례 마주치며 기묘한 인연을 시작하는데….


Las Vegas
 

30대의 지나. 비록 몇 년 째 콜걸로 살아가고 있지만 패션 디자이너의 꿈을 가슴 한켠에 품고 있다. 진정한 사랑을 통해 삶의 탈출구를 찾고자 하지만 자신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기가 너무 힘들다. 그러던 중 채팅을 통해 자신을 화가로 소개하는 K를 만나게 되는데….


Alaska
 

40대의 지나. 고독과 시련 속에 만신창이가 된 자신의 생에 마지막 선물을 주기 위해 알래스카로 간 그녀. 오로지 아름다운 한 순간을 보기 위해 사십 평생을 거칠게 살아온 듯, 그녀의 마지막 선물은 이제 삶의 유일한 희망이 되어 알래스카를 비추는데…

 

 

감 독 : 김정중 KIM Jeong-jung

"굉장히 도도하고 고집스러워 보이는 그 팜트리 사이를 비집고 나오는 캘리포니아의 강렬한 태양을 보면서 난 처음 이 영화 를 생각했다."

작가가 되고 싶었던 그는 어느 날 '엉덩이가 썩어 문드러지도록 글을 쓸만한 지구력과 끈기가 있냐?'는 선배의 말에 깊은 고민에 빠진다. 그러던 와중 중국 5세대의 초기 영화들을 접하게 되고 그 미학적 힘에 매료되어 무작정 중국으로 떠난다. 그렇게 시작한 중국 생활. 그는 6세대의 태동기에 중국에 체류하면서 북경 전영 학원(Beijing Film Academy)에서 영화 공부를 한다. 여기서 지아 장커나 왕 샤오 슈아이와 같은 이들도 만나게 된다. 그 후 한국에 돌아와 박철수 감독의 연출부 조감독을 하며 경험을 쌓았고 한국 영화인들을 만난다.

그리고 1998년에 미국으로 건너가 이역만리에서의 치열한 생존 싸움에서 살아남은 그는 다시 영화일을 시작하며 바다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였다. 이 모든 기반 위에 감독과 현지 스태프들이 혼신의 힘을 기울인 끝에 바로 이 영화 <허스 HERs>가 탄생하기에 이르렀다.

About Next Film
"미국에서 준비 중이다. LA 코리아 타운에서 떡방앗간을 하는 할아버지가 죽고, 그의 2세들이 다시 한 자리에 모인다. 하지만 그들은 한국 사람도 아니고 미국 사람도 아닌 말하자면, 떠돌이 정체성을 가진 인간들이다. 그들이 겪는 3일간의 이야기다. 로버트 챠도프라고 <록키> 시리즈와 마틴 스콜세즈의 <성난 황소>를 제작했던 회사가 시나리오를 좋게 보았다. 그 회사와 시나리오 마지막 절충 작업을 하고 있는데, 어쨌든 이번 영화도 한국과 공동제작으로 가고 싶다."

About Dream Film
"예전에 중국 무당산에 가본적이 있는데, 거기가 사실은 중국 도가 무술의 원산지다. 아직도 거기엔 긴 수염을 휘날리며 몸과 마음을 수련하는 사람들이 있다. 언젠가 그런 생각이 들었다. <와호장룡>이라는 영화는 경공술에 성공해서 날아다니는 사람들의 이야기인데, 그게 아니라 진정으로 비상하고자 하는 인간들, 그 비상을 위해서 수련하는 사람들. 이 땅에 두발을 붙이고 살아가야만 하는 인간이 비상을 위해 자기와 싸우는 이야기. 말이 안되나? 아무튼 보통의 내공으로는 쉽지가 않은 영화가 되겠지."

- 1969년생. 북경전영학원 졸업.

[Filmography]

2007년 [허스] 감독
2004년 단편 [Today, Mostly Sunny] 산타페 국제 영화제 초청
2005년 장편 [Listening to the voice of a wind] 시네퀘스트 영화제 초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