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하하 HAHAHA
 


2010, 드라마, 116분, 청소년 관람불가

제 작 : 전원사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김경희
각본/감독 : 홍상수
촬 영 : 박홍열 l 조 명 : 이의행
미 술 : 미상 l 편 집 : 함성원
음 악 : 정용진 l 동시녹음 : 송예진
배 급 : 스폰지 ...more

2010년 5월 5일(수) 개봉
blog.naver.com/hahahamovie

 

출 연
문경 :: 김상경
중식 :: 유준상
성옥 :: 문소리
연주 :: 예지원
정호 :: 김강우
정화 :: 김규리
문경모 :: 윤여정


= 시놉시스 =

- 2010년 홍상수 감독 신작... [하하하]

두 남자가 이야기하는 여름 통영의 이야기들
  "캐나다로 이민을 결심한 문경(김상경)은 선배 중식(유준상)을 만나 청계산 자락에서 막걸리를 마신다. 둘 다 얼마 전 통영에 각자 여행을 다녀온 것을 알게 되고, 막걸리 한잔에 그 곳에서 좋았던 일들을 한 토막씩 얘기하기로 한다.

문경의 이야기. 통영의 관광 해설가, 성옥
  "통영에 계신 어머니(윤여정) 집에서 묵게 된 문경은 통영을 쏘다니다가 관광해설가인 성옥(문소리)을 만나 그녀를 쫓아다니기 시작한다. 성옥의 애인이고 해병대 출신인 정호(김강우)와 부닥침이 있지만, 끝내 성옥의 마음을 얻는데 성공하고 같이 이민을 가자고 설득까지 하게 된다.

중식의 이야기. 통영에 같이 온 여자, 연주
  중식은 결혼했지만 애인 연주(예지원)가 있고, 함께 통영에 여행을 왔다. 애인은 중식에게 이혼하고 자신과 결혼 할 것을 요구하면서 중식은 괴로워한다. 통영에 내려와 있는 시인 정호와는 친한 사이라 거의 매일 같이 술을 마시고 어울려 다니면서 정호의 애인인 아마추어 시인 성옥과도 알게 된다.

안주 삼아 여름의 인연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던 두 남자, 그러나 알고 보니 그들은 같은 사람들을 만났던 것! 오직 좋았던 일만 얘기하겠다는 두 남자의 만담 같은 코멘트가 청량한 통영에서 일어난 두 커플과 우울한 시인의 만남을 미묘한 댓구의 그림으로 완성해나간다.

 

 

각본/감독 : 홍상수

홍상수, 그의 이야기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다. 일상의 순간들을 포착하고 들여다보는 능력이 탁월한 그의 영화들은 관객들로 하여금 스크린에 오롯이 투영된 그들 각자의 삶을 목격할 수 있는 특별한 순간을 선사한다. 가장 보편적인 삶에 기반을 둔 스토리와 가장 현실적인 모습을 한 캐릭터를 가장 생생한 시선으로 담아내는 감독 홍상수. 언제나 새로운 곳에서 다양한 삶의 흔적들을 선보여온 그가 이번엔 그 어느 곳보다 뜨거운 여름의 도시 통영으로 우리들을 초대한다. 맑고 청아한 통영의 해풍을 타고 실타래처럼 얽히고 설킨 이들의 이야기 <하하하>는 홍상수식 특유의 화법으로 또 다시 우리에게 살며시 말을 걸어온다. 소소하지만 다양한 기억의 조각들로 이루어진 영화 <하하하>. 홍상수의 10번째 장편 <하하하>는 2010년 우리 모두에게 결코 잊을 수 없는 여름의 추억을 선물할 것이다.

- 1961년 생, 1980년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 재학중 미국으로 유학
- 1985년 캘리포니아 예술대학교 졸업 / 시카고 예술학교 예술학 석사
- 1997년 한국예술종합대학교 영상원 영화과 교수
- 현재 영상원 교수로 재직

[Filmography]

2010년 [하하하]
: 제63회 깐느 영화제 '주목할만 한 시선' 부문 초청

2009년 [잘 알지도 못하면서]
: 제62회 깐느 영화제 감독 주간 초청
: 제34회 토론토 영화제 초청
: 제22회 도쿄 국제 영화제 초청

2009년 전주국제영화제 디지털 삼인삼색 [첩첩산중]

2008년 [밤과 낮]
: 제58회 베를린 영화제 공식 경쟁부문 초청
: 제9회 부산영평상 최우수 작품상, 신인여우상
: 제17회 부일영화 최우수 작품상
: 제28회 영평상 최우수작품상, 각본상

2006년 [해변의 여인]
: 제44회 뉴욕 영화제 공식 부문 초청
: 제57회 베를린 국제 영화제 파노라마 부문 초청
: 제31회 토론토 영화제 공식 부문 초청
: 2006 디렉터스컷 어워드 올해의 감독상
: 제22회 마르델 팔라타 영화제 감독상

2005년 [극장전]
: 제58회 깐느 국제 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 초청
: 제43회 뉴욕 영화제 공식 부문 초청

2004년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
: 제57회 깐느 국제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 초청
: 제42회 뉴욕 영화제 공식부문 초청

2002년 [생활의 발견]
: 제40회 뉴욕 영화제 공식부문 초청
: 제47회 아시아 태평양 영화제 감독상

1999년 [오 수정]
: 제53회 깐느국제 영화제 '주목 할만 한 시선'부문 초청
: 제13회 도쿄 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 특별언급상
: 제14회 아시아 태평양 영화제 각본상
: 제1회 부산 영화평론가협회 최우수 작품상

1998년 [강원도의 힘]
: 제52회 깐느 국제 영화제 '주목 할만 한 시선' 특별 언급상
: 제19회 청룡영화상 감독상, 각본상
: 제3회 부산 국제 영화제 넷펙상

1996년 [돼지가 우물에 빠진날]
: 제26회 로테르담 영화제 최우수 작품상 타이거상(Tiger Award)
: 제17회 청룡영화상 신인 감독상
: 제16회 영평상 신인 감독상
: 제15회 벤쿠버 국제 영화제 용호상 (Dragon and Tiger Award for Young Cinema)
: 제18회 낭트 3대륙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 초청
: 제42회 아시아 태평양 영화제 신인 감독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