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원 解寃
 


2017, 다큐멘터리, 96분
15세 관람가

제 작 : 레드무비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감 독 : 구자환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레드무비 ...more

2018년 5월 10일(목) 개봉
홈페이지 미정

스틸 사진 보기...more


 

출 연
채영희, 최홍이


= 시놉시스 =

- 대한민국 민간인학살의 역사와 마주 서다... [해원]

-
  해방이후 남한에서의 민간인 집단학살은 1946월 8월 화순탄광사건과 대구 10월항쟁으로 시작됐다. 미군정 치하에서 발생해 남한 전역으로 확대된 대구 '10월 항쟁'은 "식량난이 심각한 상태에서 미군정이 친일관리를 고용하고 토지개혁을 지연하며 식량 공출 정책을 강압적으로 시행하는 것에 불만을 가진 민간인과 일부 좌익 세력이 경찰과 행정 당국에 맞서 발생한 사건"이었다. 이 사건은 항일독립군을 토벌하고 고문·처형했던 친일반민족행위자들이 청산되지 않고 미군정에 의해 경찰과 국가기관의 수장이 되면서 이후 자행될 민간인학살의 전주곡이었고, 반역사의 시작이었다.

숙청되어야 할 친일반민족행위자들이 미군정과 이승만에 기대여 살 길을 찾은 것이 바로 공산주의자 척결이었다. 이들은 자신의 친일행적을 가리고 생존을 위해 반정부주의자, 좌익세력, 민족주의자를 제거하기 시작했다. 1946년 미군정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남한 주민들의 78%가량이 사회주의를 원했고, 14% 가량만이 자본주의를 원했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한 이승만 정권은 친일파와 우익인사를 기용해 정치적 걸림돌이 되는 집단과 민간인을 학살했다.

1947년부터 불거진 제주 4.3항쟁과 1948년 여순사건을 거치면서 이승만 정권은 보수우파와 좌익세력을 제거하며 본격적인 반공국가 건설에 들어간다. 한국전쟁이 발발하면서 민간인 대량학살은 본격화 된다. 좌익인사를 선도하고 계몽하기 위해 설립한 국민보도연맹은 한국전쟁 초기에 대량 학살 대상이 됐다. 친일 출신의 군인과 경찰은 자신의 생존을 위해 더욱 참혹한 학살극을 벌인 측면도 있다.

한국전쟁으로 전시작전권을 이양 받은 미국도 민간인학살의 주체가 되었다. 이 시기 퇴각하던 인민군과 내무서, 지방좌익에 의해서도 민간인학살은 자행됐다.

 

=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프리뷰 & 영화리뷰 =

 

다큐멘터리 <해원>은 해방 이후 한국전쟁기까지 전국 각 지역에서 자행된 참혹한 민간인 학살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이다. <레드 툼>이 여러 유형의 학살 가운데 경남지역 국민보도연맹 민간인 학살사건을 다룬 영화라면 <레드 툼>의 시기와 지역, 그리고 사건을 확장한 후속작이다. 영화 '해원' (解寃)은 우리의 현대사 가운데 민간인 학살의 역사를 조명하는 다큐멘터리다. 이 영화를 통해 현시대에도 여전히 고통을 받고 있는 유족들의 눈물을 보듬고 피해자들이 신원이 해원되기를 희망한다. 그리고 제대로 된 진실규명으로 갈등의 역사를 종식하고 용서와 화해로 나아가는데 작은 밑거름이 되었으면 한다.

 

= CAST & STAFF =

 

STAFF

제작/배급 : 레드무비
제작지원 : 경남문화예술진흥원, 경남남도교육청, 영화진흥위원회

각본/감독 : 구자환
촬영 : 구자환, 표임용
편집 : 구자환
음악 : 김영진, 최진우

CAST

채영희, 최홍이

 

= Gallery =

-
-
-
-
-

 

 

 

감 독 : 구자환

제주4.3사건과 여순사건에 이어 발생한 한국전쟁은 민간인학살이 최고조에 도달한 야만의 시대였다. 이 시기에 경찰, 군인, 미군, 우익, 좌익, 인민군은 노인, 남자와 여자를 구별하지 않고 민간인 학살을 자행했다. 이러한 한국의 현대사는 우리 사회에 만연하는 매카시즘으로 인해 왜곡되고 진실이 가려져 있다. 한국전쟁을 전후해 민간인 최대 100만 명이 학살된 우리의 현대사가 국가 구성의 한 주체인 국민조차도 제대로 알지 못하는 역사가 된 것은 슬픈 일이다. 영화 ‘해원’(解寃)은 우리의 현대사 가운데 민간인 학살의 역사를 조명하는 다큐멘터리다. 이 영화를 통해 현시대에도 여전히 고통 받는 유족들의 눈물을 보듬고 피해자들이 신원이 해원되기를 희망한다. 그리고 제대로 된 진실규명으로 갈등의 역사를 종식하고 용서와 화해로 나아가는데 작은 밑거름이 되었으면 한다.

- 미상

[Filmography]

2017년 다큐 [해원]
2013년 다큐 [레드 툼]
2007년 다큐 [회색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