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거룩한 계보
 


2006, 드라마, 126분, 15세 관람가

제 작 : KnJ엔터테인먼트
공동제작 : 필름있수다
기 획 : 강우석 l 제 작 : 이병혁
각본/감독 : 장 진
촬 영 : 최상호 l 조 명 : 이병훈
미 술 : 김효신 l 편 집 : 최민영
음 악 : 박근태 l 동시녹음 : 김탄영
배 급 : CJ엔터테인먼트 ...more

2006년 10월 19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great2006.com

 

출 연
동치성 : 정재영
김주중 : 정준호
정순탄 :류승용
방장 : 이문수 l 낙영 : 주진모
문식&명식 : 박정기&이상훈
영희 : 민지환 l 봉식 : 이한위
최박사 : 정규수 l 한욱 : 김규철


= CAST =

우정의 계보- 엇갈린 운명에 처한 어릴 적 단짝 친구들

우정계보 양팔의 버팀목, 정순탄 _류승룡

"나 정순탄이여!!! 나, 시방 사형 먹고 디질날만 기다리는 정순탄이라고!!!"

치성, 주중과 유년시절부터 함께 해온 죽마고우.
조직을 위협하는 살인사건에 휘말려 사형선고를 받았으나, 교도소에서 치성과 재회하게 되면서 함께 탈옥을 계획한다. 그는 교도소 안팎에서 치성을 물심양면으로 도와준다.

 

Profile 끼와 실력을 겸비한 내공충만 연기파 배우, 류.승.용.
<박수칠 때 떠나라>에서 냉철한 매력의 검사 역으로 두각을 보이기 시작, 2006년에만 <거룩한 계보>, <열혈남아>, <천년학>, <황진이> 등의 영화에서 비중 있는 조연을 거머쥐며, 충무로의 떠오르는 연기파 배우로 급부상하고 있다.

연극 <장보고>, <난타>, <그 여자가 아름다운 이유>, <웰컴 투 동막골>, <택시 드리벌> 등으로 연극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던 류승용은 <아는 여자>로 영화계에 입문, <소나기는 그쳤나요>와 <고마운 사람>, <박수칠 때 떠나라>를 거쳐 <거룩한 계보>까지 장진 감독과 함께 작업해왔다.

[영화]
2007년 [황진이] [천년학]
2006년 [열혈남아] [거룩한 계보]
2005년 [박수칠 때 떠나라] [다섯 개의 시선-고마운 사람]
2004년 [아는 여자] 단편 [소나기는 그쳤나요]

의리의 계보- 엉뚱하고 귀엽기까지 한 탈옥의 조력자들

인간적인 사형수, 방장 _이문수

"내 몸에 가장 착하고 아름다운 그림을 새겨다오. 새롭게 태어나고 싶다"

치성이 머무는 감방의 최고 연장자로, 사형을 언도 받고 복역 중이다. 자신의 등에 요술공주 세리 문신을 세기는 의식을 결연하게 거행하고, 치성무리와 함께 탈옥을 감행한 그는 아내를 만나기 위해 특별한 장소로 향한다.

 

Profile 존재감만으로도 영화의 완성도를 높이는 국립극단 대표 배우 이.문.수.
33년 연기경력의 국립극단 중견 배우. 계속 변신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그는 이번 <거룩한 계보>에 인간적인 매력을 발산하는 사형수 방장으로 합류했다.

소심한 탈옥연구가, 장낙영 _주진모

"족보가 만들어진거야. 우리들...이렇게 해서 새로운 조직을 만드는 것이지"

쇼생크 탈출의 앤디 듀프레인 마냥 멋있게 감옥을 탈출하는 그날을 꿈꾸며 틈나는 대로 감방의 바닥을 파내는 치성의 감방 동기. 5년 동안 제대로 된 시도 없이 온갖 탈옥 방법만 연구중인 자칭 탈옥 전문가이다. 쏟아 붓는 노력과는 다르게 매번 어이없는 결과를 선보여 주위 사람들의 비웃음을 사기도 한다.

 

Profile 마음을 낚는 배우 주.진.모
장르와 캐릭터를 종횡무진하며 수년간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주진모는 연극이 주요 활동무대이다. 최근 <가족의 탄생> 등의 영화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며 스크린에서도 연기력을 인정받고 있다. 그의 진심을 담은 연기는 관객의 마음을 움직이며 작품에 있어 폭넓은 호소력을 지니고 있다. <거룩한 계보>에서는 갖은 탈출 방법을 모색하지만 성과는 없는 장낙영으로 출연했다.

친구 따라 감방 온 절도 콤비, 지문식&유명식 _박정기&이상훈

"...척 보문 대장 같이 안 생겼소?"

친구 따라 도둑질하고, 친구 따라 감옥에 들어온 어리버리 도둑 콤비. 인질의 손목도 정성껏 리본으로 묶는 못 말리는 전직 차털이범들이다. 여자 옷도 꼭 들어맞는 섬세한 용모의 유명식은 장낙영의 말 한마디로 엉겁결에 일명 '사랑과 우정파'의 우두머리로 지목된다.

 

Profile 보석 같은 콤비 플레이 박.정.기&이.상.훈.
연극과 드라마를 통해 쌓은 탄탄한 연기력을 촬영현장에서 유감없이 발휘하는 보석 같은 배우들. <거룩한 계보>에서는 각각 지문식, 유명식 역을 맡아 열연했다. 리얼한 연기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그들의 출현은 배우 기근에 시달리는 한국영화계에 신선함으로 다가올 것이다.


복수의 계보- 결코 미워할 수만은 없는'악의 축'

야비한 권력의 손, 김영희. _민지환

"얼굴 봤응게, 속이 쪼까 편허네. 작별인사 한 것 인게 알아서들 혀…."

치성과 그의 친구들이 10년간 몸담아 온 조직의 의리 없는 보스. 자신에게 충성해 온 부하의 희생을 자신의 안위와 출세에 이용하는 비열한 인물이다.

 

Profile 연기내공 45년의 베테랑 배우, 민.지.환.
민지환은 올해로 연기인생 45년을 맞이하는 베테랑 배우. 2005년 연극 <세일즈맨의 죽음>에 이어 장진 감독과 다시 한번 호흡을 맞췄다. 노장다운 노련함으로 악역인 김영희 캐릭터에 인간적인 면모를 불어넣고,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그만의 중후한 무게감을 더할 예정이다.

복수의 검은 그림자, 성봉식 _이한위

"모든 흉터에는 말이요, 역사가 있습디다…. 사연이 있는 거지요."

조직간의 암투가 벌어지던 과거 한때 동치성에게 칼을 맞고, 한쪽 다리를 못쓰게 된 경쟁조직의 보스. 그에게서 맛본 치욕을 되갚아 주기 위해 갖은 야합과 비겁한 일들을 서슴지 않는다.

 

Profile 연기인생 제2의 전성기, 이.한.위.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 누비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중견배우 이한위는 2005년에서 2006년까지만 <박수칠 때 떠나라>, <외출>, <형사>, <사랑해 말순씨>, <야수>, <거룩한 계보>, <미열> 등 유수의 영화에 출연하며 최고의 주가를 자랑하고 있다. <거룩한 계보>에서는 성봉식 역을 통해 데뷔 이래 최고의 악역을 선보이게 된다. 그는 이 영화의 호남사투리 지도 감수도 함께 맡았다.

- 1961년생, 1983년 KBS 공채 탤런트 10기

[영화]
2006년 [사랑할 때 이야기하는 것들] [거룩한 계보] [예의없는 것들] [원탁의 천사] [한반도] [야수]
2005년 [박수칠 때 떠나라] [형사] [외출] [사랑해 말순씨]
2004년 [인어공주] [목포는 항구다]
2003년 [역전에 산다]
2001년 [나쁜남자] [소름]
2000년 [공동경비구역 JSA]
1998년 [8월의 크리스마스]
1995년 [애니깽]

[드라마]
열아홉 순정, 봄의 왈츠(2006) | 부활, 쾌걸춘향, 열여덟 스물아홉, 제5공화국, 루루공주(2005) | 불멸의 이순신, 왕꽃선녀님(2004) | 다모, 내인생의 콩깍지, 연인(2003) | 어사 박문수, 골목안사람들, 학교4(2002) | 여우와 솜사탕, 내 약혼녀 이야기(2001) | 가을동화(2000) | 야망의 전설(1998) | 파랑새는 있다(1997) | 개성시대(1995) | 들국화(1992) | 서울 뚝배기(1991) | 무풍지대(1989) | 노다지(1997) | 토지(1986)


치성의 목숨을 흥정하는
마약 제조업자, 최박사 _정규수

"나 찌른 놈, 나 그 놈보다 오래 살고 잡소…."

신제품을 개발한 마약 제조업자로, 치성이 있는 조직에서 그의 신기술을 노리고 있다. 자신에게 칼을 꽂은 동치성에 대한 복수를 하기 위해, 김영희에게 신기술 거래의 조건으로 그의 목숨을 요구한다.

 

Profile 주연보다 빛나는 감초연기, 정.규.수.
연극 <품바품바>의 1대 품바로 명성을 얻었던 정규수는 연극무대와 스크린을 종횡무진하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숨은 실력파 배우. <효자동 이발사>, <공공의 적2>, <아는 여자>, <혈의 누>, <박수칠 때 떠나라>, <청춘만화> 등의 영화에서 감초연기를 펼쳤으며, 장진 감독과는 98년 데뷔작 <기막힌 사내>부터 거의 모든 작품에 출연하며 지속적인 인연을 맺어왔다. 이번 최박사 역을 통해서는 비열하고 비굴하게 희화된 캐릭터의 면모를 낱낱이 드러낼 예정이다.

연극 <장군멍군>(79), <품바>(84), <한 여름 밤의 꿈>(01) 등
영화 <기막힌 사내들>(98), <복수는 나의 것>(02), <아는 여자>(04), <공공의 적 2>(05), <혈의 누>(05), <청춘만화>(06), <거룩한 계보>(06), <라디오 스타>(06) 등

권모술수에 능한
야멸찬 중간보스, 한욱 _김규철

"내가 알아서 판단하문 다 성님이 원하는 일인거여..."

조직 내에서 자신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이간질과 각종 권모술수를 동원하는 야멸찬 인물. 의리 없는 보스 김영희의 충직한 하수인 노릇을 한다.

 

Profile 브라운관 베테랑 연기자의 신선한 컴백, 김.규.철.
1993년 <서편제>로 대종상 신인남우상을 수상하며, 주목 받기 시작한 김규철은 브라운관에서 연기역량을 넓히며 내공을 쌓아왔다. 그는 비열한 한욱 캐릭터를 통해, 그간의 연기 관록을 맘껏 펼쳐 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