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녕, 전우치! 도술로봇대결전 The Spy Gone North
 


2018, 실화첩보극

제 작 : 영화사 월광, 사나이픽처스
제 작 : 한재덕 l 프로듀서 : 국수란
감 독 : 윤종빈
각 본 : 권성휘, 윤종빈
촬 영 : 최찬민 l 조 명 : 유석문
미 술 : 박일현 l 편 집 : 김상범
음 악 : 조영욱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CJ엔터테인먼트 ...more

2018년 8월 8일(수) 개봉
홈페이지 미정

 

출 연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 시놉시스 =

- 북으로 간 스파이... [공작]

북으로 간 스파이, 암호명 흑금성
  1993년, 북한 핵 개발을 둘러싸고 한반도의 위기가 고조된다.
정보사 소령 출신으로 안기부에 스카우트된 박석영(황정민)은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캐기 위해 북의 고위층 내부로 잠입하라는 지령을 받는다.
안기부 해외실장 최학성(조진웅)과 대통령 외에는 가족조차도 그의 실체를 모르는 가운데 대북사업가로 위장해 베이징 주재 북 고위간부 리명운(이성민)에게 접근한 흑금성.
그는 수 년에 걸친 공작 끝에, 리명운과 두터운 신의를 쌓고
그를 통해서, 북한 권력층의 신뢰를 얻는데 성공한다.
그러나, 1997년. 남의 대선 직전에 흑금성은 남과 북의 수뇌부 사이 은밀한 거래를 감지한다. 조국을 위해 굳은 신념으로 모든 것을 걸고 공작을 수행했던 그는 걷잡을 수 없는 갈등에 휩싸이는데…

 

= 관련기사 =

-> 윤종빈 감독 <공작> 칸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초청 ...2018..04.12
-> 황정민·이성민·조진웅·주지훈, 윤종빈 감독 <공작> 캐스팅 ...2017..01.05

 

= 프리뷰 & 영화리뷰 =

 

영화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이다. <용서받지 못한 자>부터 <비스티보이즈><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군도:민란의 시대>까지 가장 한국적인 현실을 영화적 세계로 선보였던 윤종빈 감독이 1990년대 북한에 홀로 잠입했던 스파이를 통해 '분단의 시대'를 그려낸 작품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 등 오늘의 한국 영화를 만들어가는 연기파 배우들의 만남으로 주목 받으며, 적으로 대립하고 민족으로 공존하는 남과 북의 역동적 앙상블에 대한 관객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990년대, 대북 스파이 '흑금성'의 첩보전을 통해 남과 북 사이에 적국으로서 실재했던 긴장감과 같은 민족으로서 느껴지는 미묘한 감정들을 실감나게 그려낸 영화 <공작>은 현란한 액션 위주인 기존 할리우드 첩보물과 다른, 새로운 스타일의 한국형 첩보영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 CAST & STAFF =

 

STAFF

제공/배급 : CJ엔터테인먼트
제작 : ㈜영화사 월광, ㈜사나이픽처스

제작 : 한재덕, 손상범
감독 : 윤종빈
각본 : 권성휘, 윤종빈
프로듀서 : 국수란
촬영 : 최찬민
조명 : 유석문
미술 : 박일현
음악 : 조영욱
편집 : 김상범, 김재범
무술 : 허명행, 최봉록
의상 : 채경화
헤어/메이크업 : 김현정

CAST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 외

 

= Gallery =

-
-
-
-

 

 

 

감 독 : 윤종빈 YOON JONG-BIN

<공작>의 시작은 북으로 간 스파이, '흑금성'에 대한 호기심이었다.
대한민국 첩보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대북 공작원이었던 그의 첩보 활동에 대한 궁금함은 금세, 현실적이고 과장되지 않은 진짜 첩보물을 만들고 싶다는 바람으로 이어졌다. 지구상 유일하게 냉전이 지속되는 나라, 하지만 서구의 동서 냉전과는 달리 한 민족이라는 남북 냉전의 특수성은 분명 여타의 첩보영화와는 다른 영화적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는 확신이 들어서였다.

스파이 소설의 대가 존 르 카레 식으로 질문을 던져 보고 싶다.

"우리는 지난 수십 년 동안 서로를 적으로 규정하고 싸워왔다.
과연 무엇을 위해 싸워온 것인가?"

흑금성과 그가 만난 남북의 사람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이 영화를 통해 한 번쯤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윤종빈 감독은 첫 장편 영화이자 대학 시절을 마감하는 저예산 졸업작품이기도 했던 <용서받지 못한 자>에서 군대문제의 민낯을 정면으로 다루며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이 영화를 통해 윤종빈 감독은 한국 감독들의 데뷔작 중 처음으로 칸 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되었다. 현실을 스크린으로 옮겨놓은 듯한 리얼한 한 시대의 보고서를 완성해내는 그는 물질이 최고의 욕망이 된 시대상을 호스트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그린 <비스티 보이즈>, 남들보다 잘 살아남는 것이 과제였던 아버지들의 시대인 한국의 1980년대를 갱스터 영화로 그린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에서도 진가를 발휘했다. 뒤이은 <군도:민란의 시대>는 왕조시대, 학정에 맞선 민란이 백성들 사이에서 영웅을 낳았던 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스타일리시한 액션 활극의 재미와 멀티 캐릭터의 향연을 펼쳐 보였다. 그가 다시 한국 사회의 리얼리티로 눈을 돌린 신작 <공작>은 실존 인물인 북으로 간 스파이 '흑금성'을 주인공으로, 첩보 장르 고유의 재미와 함께 남과 북의 다채로운 인물들을 통해 분단국가의 드라마틱한 이면을 생생하게 선보인다.

- 1979년생. 중앙대학교 영화과 졸업.

[Filmography]

2018년 [공작] 감독
2014년 [군도:민란의 시대] 감독
2012년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각본/감독/카메오
: 부산영평상 대상/ 영평상 각본상/청룡영화상 각본상 외 시체스 국제영화제/멜버른 국제 영화제/판타지아 영화제/뉴욕 아시아 영화제 샌프란시스코 국제영화제/ 위스콘신 국제영화제/오스트레일리아 한국 영화제 상하이 국제영화제/뉴욕 아시아영화제 외
2008년 [비스티 보이즈] 감독
: 도빌 아시아 영화제 파노라마 섹션
2005년 [용서받지 못한 자] 감독 데뷔작
: 칸 국제영화제 Un Certain Regard(주목할만한 시선) 초청
: 더반 국제영화제 신인감독상
: 부산영화제 뉴커런츠 특별언급,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 관객상
: 마르 델 플라타 국제영화제, 카를로비바리 국제영화제, 시카고 국제영화제 멜버른 국제영화제, 로마 아시아영화제 경쟁, 블랙 나이츠 영화제 홍콩 아시안 필름페스티벌, 필름 인디펜던트 LA영화제, 벨그레이드 국제영화제 외
2004년 단편 [남성의 증명] 감독 (2004년 미장센단편영화제 '희극지왕'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