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독이 몸부림칠 때
 
2004, 코미디/로맨스, 97분
15세 관람가


제 작 : ㈜마술피리
제 작 : 오기민 l 프로듀서 : 윤경환
감 독 : 이수인
각 본 : 서신혜,이수인 l 각 색:노동혁
촬 영 : 박기웅 l 조 명 : 신준하
미 술 : 배무철 l 편 집 : 김선민
음 악 : 김현종 l 동시녹음 : 손석현
배 급 : 쇼박스, 풍년상회 ...more

2004년 3월 19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momburim.co.kr


 

출 연
배중달 역 :
배중범 역 : 박영규
이필국 역 : 송재호
홍찬경 역 : 양택조
조진봉 역 : 김무생
송인주 역 : 선우용녀
순아 역 : 진희경
영희 : 이세영 l 철수 : 이재응


About Movie프로덕션 노트Marketing issue 연출의 변


" 삶에 대한 애정과 낙관을 바탕으로 한 진실성 있는 이야기를 담고 싶었다."

 

2,30대의 연애 이야기, 진부할 만큼 충분히 많지 않나? 그네들이 세상의 주인공인양 뽐내는 것 신경질 난다. 나이 좀 들었다고 젊은 애들의 기에 눌려 위축되는 게 서글프기도 하고… 사람은 누구나 나이를 먹는다. 그리고 나이를 먹는다고 해서 삶이 시시해지는 건 아니다. 청춘만 예찬해야 할 이유가 뭔가? 청춘은 그저 추억할 때만 아름다운 법이다.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가 나이든 사람들만 재미있어 할 영화라고는 생각지 않는다. 나름대로의 진실성과 재미를 갖춘다면 2,30대의 젊은 층에게도 오히려 새로운 매력으로 의미있게 다가갈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이 영화가 인간에 대한 아주 새롭고 날카로운 통찰을 모색했다고 말하기엔 모자랄지 모르지만, 기본적으로 삶에 대한 애정과 낙관을 바탕으로 한 진실성 같은 것은 있다고 본다.

보는 이에게 기분 좋고 소박한 위로가 되기를 바랄 뿐이다. 피곤한 엄마의 어깨를 주물러 주면서 구수하고 재미난 이야기 하나 들려드리는 착한 아들의 마음 같은.. 그런 태도로 만들었다. 화끈하진 않지만 엉뚱하고 구수한 웃음을 주는, 폭소 코미디라기 보다는 미소 코미디라고나 할까. 거기에 제법 가슴이 알싸해지는 서정도 곁들인 영화로 보아준다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