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독이 몸부림칠 때
 
2004, 코미디/로맨스, 97분
15세 관람가


제 작 : ㈜마술피리
제 작 : 오기민 l 프로듀서 : 윤경환
감 독 : 이수인
각 본 : 서신혜,이수인 l 각 색:노동혁
촬 영 : 박기웅 l 조 명 : 신준하
미 술 : 배무철 l 편 집 : 김선민
음 악 : 김현종 l 동시녹음 : 손석현
배 급 : 쇼박스, 풍년상회 ...more

2004년 3월 19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momburim.co.kr


 

출 연
배중달 역 :
배중범 역 : 박영규
이필국 역 : 송재호
홍찬경 역 : 양택조
조진봉 역 : 김무생
송인주 역 : 선우용녀
순아 역 : 진희경
영희 : 이세영 l 철수 : 이재응


About Movie프로덕션 노트Marketing issue 연출의 변


마을 잔치가 되어버린 고삿날

 

앞으로의 촬영이 순조롭게 진행되길 기원하는 뜻에서 마련된 고삿날. 고사상이 마련된 남해 구미마을 횟집 셋트 앞은 배우들과 스탶들 이외에도 그날따라 유난히 많은 동네 주민들이 아침부터 모여들었다. 고사가 끝나자 동네 어르신들은 너무도 자연스럽게 촬영용 밥차 앞에 일렬로 줄을 서서 밥을 타가시는가 하면 삼삼오오 모여서 덩실덩실 춤까지 추시는 등 정말로 마을 잔치 분위기였는데, 알고보니 그 날 아침 동네 이장 어르신이 방송을 하셨단다. "에~ 구미마을 주민여러분, 오늘 <고독이 몸부림칠 때> 고사를 지낸다고 하니 다들 가셔서 점심들 드십시오~!" 뒤늦게 그 사실을 안 제작진들은 이런게 바로 시골 인심 아니겠냐며 동네 어르신들과 함께 잔치 분위기를 즐겼다.


아닌 밤중에 부흥회

 

중달 집에서 밤 촬영이 예정되어 있던 어느 날 저녁, 막바지 촬영 준비가 한창인 가운데 갑자기 바로 옆 건물 교회에서 떠들썩한 음악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 알고보니 1년에 한번 열린다는 연합 부흥회 날이었던 것. 작은 소음도 허용되지 않는 동시녹음에 시끌벅적한 부흥회라니! 놀라서 교회로 달려간 스탭들이 목사님께 자초지정을 설명하며 양해를 구하자 신도들을 향해 목사님이 말씀하시길, "자, 신도 여러분! 바로 옆집에서 우리 '송재호 장로님'이 영화를 촬영중이시라니, 오늘 부흥회는 간단히 끝냅시다!" 덕분에 부흥회는 예상보다 이른 시간에 끝났고, 촬영도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었다.


남해 주민인지 영화 스탭인지

 

2달 남짓의 촬영기간동안 꼬박 남해에서 합숙한 스탭들, 서울에서 막 내려갔을 때만 해도 뽀얗고 귀티나던(?) 이들이었건만, 한여름 땡볕 아래 촬영이 하루 이틀 진행될수록 얼굴은 점점 까매지고 고단한 촬영 일정에 옷차림에도 신경 쓸 여유가 없으니, 이들의 행색은 점점 물건리 청년회 소속이라 해도 속을 정도로 변해갔다. 게다가 촬영 소품으로 쓰인 스쿠터를 몰고 동네 어귀를 어슬렁거리는 모습이라니.. 정말 남해 주민들인지, 촬영차 내려온 스탭들인지 구분이 안 가는 모습. 처음엔 동네 어지럽힌다며 짜증을 내시던 어르신들도 점점 친근하게(?) 변해가는 이들의 모습이 정답게 느껴지셨던지 촬영을 마칠 때 즈음엔 스탭들의 손을 꼬옥 잡고 이제 촬영 안 한다니 서운하다며 눈물을 글썽거리셨다고 한다.


날씨가 기가막혀

 

유난히 비가 잦았던 지난 여름. 일기예보는 또 왜 그리도 맞질 않던지, 비 소식이 없어 촬영을 시작하면 예고도 없이 갑자기 비가 쏟아지고, 비가 온다 하여 촬영을 취소하면 또 금새 하늘이 멀쩡하게 개이니.. 제작부는 하루에도 몇 번씩 날씨 체크하는 게 일이고, 스탭들도 배우들도 모두 야속한 심정으로 하늘만 바라보다 촬영을 공친 것이 대체 몇일이던가. 하늘도 무심하시지, 촬영 막바지에는 태풍 매미까지 직격탄을 날려 해변에 공들여 지은 셋트가 완전히 무너지는 사건까지 발생했다. 그나마 촬영이 거의 끝나가는 시점이어서 피해가 크지는 않았기에 다행이었다.


바다로 간 타조

 

<고독이 몸부림칠 때>의 등장인물(?) 중 빼놓을 수 없는 타조! 촬영 전부터 이 육중하고 발 빠른 녀석들을 어떻게 다루어야 할지 스탭들의 걱정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드디어 타조와 함께 촬영하던 첫 날, 덩치 큰 타조들 앞에서 스탭들과 배우들 모두 잔뜩 겁먹은 표정. 그러나 타조가 자기보다 키가 큰 동물을 무서워한다는 점을 이용한 스탭들은 손을 머리 위로 높이 올려 휘저으며 녀석들을 유인해 해변을 따라 직선으로 달리게 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잠시 방심하는 사이 스탭들 앞을 유유히 지나친 타조는 느닷없이 바다로 뛰어들고 말았고, 괜히 가까이 다가갔다간 녀석이 물 속으로 더 깊이 들어가버릴까 걱정된 스탭들은 손도 쓰지 못한 채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다. 다행히도 얼마 지나지 않아 녀석은 제 발로 뭍으로 걸어 나왔고 그제서야 스탶들 모두 가슴을 쓸어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