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생 : 꽃의 고백
 


2017, 다큐멘터리, 77분
12세 관람가

제 작 : 한국영상대학교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감 독 : 홍태선, 임혁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필름에이픽쳐스 ...more

2018년 1월 25일(목) 개봉
홈페이지 미정

스틸 사진 보기...more


 

출 연
장금도, 신현규, 김영희


= 시놉시스 =

- 어느 藝人들의 이야기... [기생 : 꽃의 고백]

"그들은 와인을 마시고, 커피와 담배를 즐겼다.
무용, 레뷰를 비롯해서 모든 춤과 연기는 그녀들의 몫이었다.."
  20세기 초 모던의 꽃으로 문화예술계를 주름잡으며 화려하게 피었다가 소리없이 사라져간 여성 예술가들이 있다. 그들은 해어화(解語花), 기생이라 불리운다. 그들은 외면적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연기, 무용, 악기 연주, 예술에 대한 식견까지 갖춘 문화엘리트이자, 전통을 계승하면서도 신문물을 받아들인 선구자들이었다. "최승희 같은 무용가가 춤을 배우러 군산까지 내려왔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그녀들의 기예는 출중했다. 그러나 그들의 삶은 감춰져야만 했다. 왜곡된 시선으로 음지로 숨어들게 되었고, 무관심으로 일관한 세상은 그들을 잊었다. 문화재 지정을 앞두고 있어도 기생이라는 과거는 숨기고 싶은 꼬리표일 뿐이다.

왜 세상은 그들을 숨게 만들었을까..
결코 잊어서는 안될, 우리가 몰랐던 그들의 이야기가 지금 시작된다!

 

=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프리뷰 & 영화리뷰 =

 

외면적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연기, 무용, 악기 연주, 예술에 대한 식견까지 갖춘 문화엘리트이자, 전통을 계승하면서도 신문물을 받아들인 선구자들이었지만, 역사 속에 사라져간 기생들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제시할 영화 <기생 : 꽃의 고백>. 예인으로서, 대중문화예술인으로서 자신들의 빛나던 시절을 감춘 채 살아가야 하는 기생을 복권시키고, 아름다웠던 그녀들의 삶을 기억하게 해주고 싶었던 감독을 비롯한, 언론사 기자, 역사 학자, 전통 무용 예술인 등 수많은 연구자들이 그녀들의 흔적이 남아있는 이 땅의 구석구석, 그리고 일본까지 오가는 긴 여정을 거치며 대중예술인으로서 존재했던 기생을 재발견하고 오래도록 기억하고 싶은 열망을 담아낸 영화이다.

 

= CAST & STAFF =

 

STAFF

제작 : 한국영상대학교, (재)국악방송
배급 : 필름에이픽쳐스
공동배급 : 필름아르떼

감독 : 홍태선, 임혁

CAST

장금도, 신현규, 김영희, 신명숙, 조종안, 토노무라 마사루
특별출연 : 김가애

 

= Gallery =

-
-
-
-

 

 

 

감 독 : 홍태선, 임혁

- 미상

[Filmography]

2018년 [기생 : 꽃의 고백] 연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