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젠틀맨 Gentleman
 


2022, 범죄 오락, 123분
15세 관람가

제 작 : 트릭스터
감 독 : 김경원
촬 영 : 변봉선 l 조 명 : 미상
미 술 : 조화성 l 음 악 : 달파란
배 급 : 플러스엠 ...more

2022년 12월 28일(수) 개봉
홈페이지 미정

 

출 연
지현수 :: 주지훈
권도훈 :: 박성웅
김화진 :: 최성은
조창모 : 강홍석
조필용 : 이달
이랑 : 박혜은


= 시놉시스 =

- 고품격 범죄오락... [젠틀맨]

"지금 제가 검사인 상황…인 거죠?"
  의뢰받은 사건은 100% 처리하는 흥신소 사장 '지현수'.
의뢰인과 함께 강아지를 찾기 위해 간 어느 펜션에서 괴한의 습격을 받고 쓰러진다.
끊어진 기억, 사라진 의뢰인. 정신을 차려보니 졸지에 납치 사건 용의자로 몰려버렸다.
꼼짝없이 체포되던 중 차 전복사고 후 검사로 오해받은 '지현수'는
실종된 의뢰인을 찾기 위해 검사로 위장해 수사를 시작한다.

"수사 방식이 남다르시네요? 검사답지 않게"
  검사들의 검사, 일명 감찰부 미친 X '김화진'.
하늘 높은 줄 모르던 그가 좌천의 쓴맛을 보며 지내던 어느 날,
한 납치 사건을 조사하던 중 검사 행세를 하는 '지현수'와 만나게 된다.
단순한 납치로 여겼던 사건이 자신을 물 먹인 로펌 재벌 '권도훈'과 관련되어 있음을 알게 된다.

"나쁜 놈 잡는데 불법, 합법이 어딨습니까? 잡으면 장땡이지"
  누명을 벗고자 하는 '지현수'와 '권도훈'을 잡고 싶은 '김화진',
각자의 목표를 위해 손을 잡게 된 두 사람은
거대 로펌 재벌의 추악한 범죄를 파헤치다 전혀 뜻밖의 상황을 맞이하게 되는데...

작전은 완벽하게, 수사는 젠틀하게!
고품격 범죄 오락이 펼쳐진다!

 

 

감 독 : 김경원

"<젠틀맨>은 끝까지 호기심을 놓을 수 없는 영화"

예술계의 아이러니한 가치인 '유작 프리미엄'이라는 소재를 통해 예술을 향한 날카로운 풍자와 독창적인 위트를 던지는 블랙코미디 영화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를 통해 과감한 스토리텔링과 감각적인 연출 실력을 인정받은 김경원 감독. 풍자와 반전의 재미를 모두 담아낸 연출로 호평 받았던 김경원 감독이 범죄 오락 영화 <젠틀맨>으로 장편 상업영화 연출에 도전한다. 시나리오를 직접 집필한 김경원 감독이 "끝까지 호기심을 놓치지 않을 만한 스토리, 몰입을 극대화하는 영상과 음악까지 담은 작품이다. 관객이 극장을 나설 때 통쾌함을 느낄 수 있는 영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듯 <젠틀맨>은 복잡하지 않으면서도 유쾌, 상쾌, 통쾌한 이야기로 관객들이 쉽고 편안하게 몰입할 수 있게 한다. 뿐만 아니라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지현수'의 활약을 통해 지적 쾌감까지 선사하며 범죄 오락 영화의 미덕인 장르적 재미도 놓치지 않았다. 김경원 감독은 "재미를 우선순위로 뒀다. 관객들이 복잡하지 않게 따라올 수 있도록 했다. 그리고 끝에 가서는 짜릿한 쾌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러한 이야기의 중심에는 개성과 매력이 넘치는 캐릭터들이 자리한다. <젠틀맨>은 흥신소 사장이 억울한 누명을 쓰고, 그 누명을 스스로 풀어나가는 이야기로, 강렬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지현수' 캐릭터를 비롯해 젠틀한 빌런 '권도훈', 독종 검사 '김화진', 그리고 톡톡 튀는 매력을 품은 흥신소 팀원들까지 각 캐릭터의 개성을 높이는 작업을 중시했다. 이에 김경원 감독은 주지훈, 박성웅, 최성은을 비롯한 모든 배우들의 케미를 관전 포인트로 꼽으며 "배우들이 가지고 있는 각각의 개성이나 에너지들이 관객들에게 충분히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김경원 감독이 탄탄하게 구성한 스토리 위에서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캐릭터, 이들이 펼쳐내는 속 시원한 검거 과정은 관객들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길 예정이다. 함께 촬영한 배우 박성웅은 "준비를 많이 한 작품 같았다. 서로 신뢰하면서, 의지하면서 그렇게 촬영을 했다"고 밝혀 김경원 감독이 오랜 시간 공들여 준비한 만큼 자신 있게 선보일 <젠틀맨>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인다.

[Filmography]

2022년 [젠틀맨]
2017년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
2013년 [개구리 찾기]
2010년 [감독은 말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