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남 1970
 


2014, 액션 드라마, 135분
청소년 관람불가

제 작 : 모베라픽처스, 쇼박스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각본/감독 : 유 하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쇼박스 ...more

2015년 1월 21일(수) 개봉
facebook.com/Showbox.Movie

 

출 연
종대 :: 이민호
용기 :: 김래원
길수 : 정진영
강선혜 : 김설현
민마담 : 김지수
서태곤 : 유승목
주소정 : 이연두
김부장 : 엄효섭
양기택 : 정호빈
박승구 : 최진호


= 시놉시스 =

- 1970년대, 욕망이 춤추는 땅... [강남 1970]

1970년, 강남땅을 향한 위험한 욕망이 춤추기 시작한다!
  호적도 제대로 없는 고아로, 넝마주이 생활을 하며 친형제처럼 살던 종대(이민호)와 용기(김래원). 유일한 안식처였던 무허가촌의 작은 판자집마저 빼앗기게 된 두 사람은 건달들이 개입된 전당대회 훼방 작전에 얽히게 되고 그 곳에서 서로를 잃어버린다.

"땅 종대, 돈 용기! 끝까지 한번 가 보자!"
  3년 후, 자신을 가족으로 받아 준 조직 두목 출신 길수(정진영)의 바람과 달리, 잘 살고 싶다는 꿈 하나로 건달 생활을 하게 되는 종대. 정보와 권력의 수뇌부에 닿아있는 복부인 민마담(김지수)과 함께 강남 개발의 이권다툼에 뛰어든 종대는 명동파의 중간보스가 된 용기와 재회하고, 두 사람은 정치권까지 개입된 의리와 음모, 배신의 전쟁터. 그 한 가운데에 놓이게 되는데…

 

 

감 독 : 유 하 Yoo Ha

모든 창작자에게는 감수성이 예민한 시기에 맞닥뜨린 핵체험이 있게 마련이다. 나에게는 강남이 공간과 시간, 이중의 의미에서 그런 원체험에 해당한다.

1974년, 이사를 와 처음 맞닥뜨린 강남은 농경문화와 도시문화가 극단적으로 충돌하는 기이한 공간이었다. 강남 개발 붐이 일면서 신식 양옥집과 황토색 황금물결, 다 쓰러져가는 집들이 공존했고, <말죽거리 잔혹사>에 나온 모교 또한 이주민과 원주민의 자식들이 책상을 나란히 하고 있었다. 그리고 어느 순간, 원주민이었던 친구들이 더 남쪽으로 밀려나 자퇴 또는 퇴학의 형태로 학교를 떠났다.

등굣길에 학생과 넝마주이로 만났던 순간들. 이후 거리의 부랑자로 불리게 된 그 친구들의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말죽거리 잔혹사>가 끝날 무렵에 하게 되었다. 그러다, 강남 개발 계획의 정치적 비사를 소개하고 있는 [서울 도시계획 이야기]를 접하게 되면서 <강남 1970>은 내게 구체적 실체를 띠고 다가오기 시작했다.

돈이 지상 최고의 가치가 된 한국의 천민 자본주의. 그 양극단의 맨 얼굴이라 할 수 있는 넝마주이와 오렌지족을 다 강남에서 만났고, 그 극단의 사이를 계속 걸어가면서 경계인으로서 시도 쓰고 영화도 만들었다.

군사문화의 폭력성이 지배했던 사춘기, 수컷 되기와 남성성을 강요 받았던 고등학교 이래 <말죽거리 잔혹사>를 통해 제도 교육이 어떻게 폭력성을 키워내는가를 다뤘고, <비열한 거리>에서 돈이 형님이 되는 사회, 돈이 폭력성을 어떻게 소비하는가를 다뤘다면 <강남 1970>은 권력이 폭력을 소비하는 이야기를 다룬다.

하지만 '거리 3부작'을 관통하는 주제는 여전히 폭력성과 청춘이라는 두 가지 테마의 공존과 충돌, 중심에 편입되지 못하고 거리에서 배회할 수 밖에 없는 뒤틀린 청춘의 초상이다.

시대의 정신과 풍경을 언어로 포착해냈던 시인 유하는 <바람 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로 감독 데뷔를 하였고, 두 번째 작품 <결혼은 미친 짓이다> 에선 결혼과 동거에 대한 도발적 시선을 보여주었다. 작품들의 섬세한 스토리텔링과 캐릭터에 일체화된 배우들의 세밀한 연기는 유하 감독만의 작품 세계를 보여준다.

자신이 지나온 엄혹한 고교시절을 기초로 한 <말죽거리 잔혹사>에서 폭력의 시대를 영화적 향수의 대상으로 극화해 낸 그는 <비열한 거리>로 스타일이 앞서는 것이 아니라, 현실에 단단히 발을 붙인 한국형 느와르를 선보였다. 이후로도 유하 감독은 왕실 사극 <쌍화점>과 형사물인 <하울링>에서도 중심이 아닌 주변부 인물을 스토리의 핵에 놓는 고집을 놓지 않았다. 그랬던 그가 <강남 1970>에서 다시 한번 자신의 영화적 발원지인 '강남'과 '1970년대'로 눈을 돌렸다.

<강남 1970>은 강남 개발이 막 시작되던 시절, 가진 것 없이 그저 잘 살아보고 싶다는 꿈을 향해 날아올랐던 두 청춘의 이야기이다. 유하 감독은 꿈을 향해 도약했던 청춘들이 결국 그들이 선 거리가 욕망이 모든 것을 압도하는 '비열한 거리'였음을 깨닫게 되는 비극을 다시 한번 보여준다. 강남땅을 둘러싼 이권다툼 속에서 가진 것 없이 폭력에 기댈 수 밖에 없던 길 위의 젊음을 그리며 유하 감독은 <강남 1970>으로 10년에 걸친 '거리 3부작'을 완결한다.

- 1962년 전북 고창 生
- 1981년 세종대 영문학과 입학
- 1988년 동국대 연극영화학과 대학원 입학

[FILMOGRAPHY]

2014년 [강남 1970] 각본/감독
2012년 [하울링] 각본/감독
2006년 [쌍화점] 각본/감독
2006년 [비열한 거리] 각본/감독
2004년 [말죽거리 잔혹사] 각본/감독
2002년 [결혼은, 미친 짓이다] 각본/감독
1993년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 각본/감독

[시집]
<무림일기>(1989), <바람부는 날엔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1991), <세상의 모든 저녁>(1993), <세운상가 키드의 사랑>(1995), <나의 사랑은 나비처럼 가벼웠다.>(1999), <천일마화>(2000)

[산문]
<이소룡 세대에 바친다>(1995)<재즈를 재미있게 듣는 법>(1999)

[수상경력]
2006년 제26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감독상 (비열한 거리)
2004년 제40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시나리오상 (말죽거리 잔혹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