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웰컴 투 동막골 Welcome to Dongmakgol
 


2005, 전쟁 휴먼드라마, 133분
12세 관람가

제 작 : ㈜필름있수다
제 작 : 장진 l 프로듀서 : 이은하
원 작 : 장진 l 감 독 : 박광현
각 본 : 장진, 박광현 l 각 색 : 김중
촬 영 : 최상호 l 조 명 : 이만규
미 술 : 김중 l 편 집 : 최민영
음 악 : 히사이시 조
투자/배급 : 쇼박스 ...more

2005년 8월 4일(목) 개봉
홈페이지 dongmakgol2005.co.kr

전국 관객 800만명 동원!


 

출 연
리수화 역 : 정재영
표현철 역 : 신하균
이연 역 : 강혜정
장영희 역 : 임하룡
스미스 : 스티브 태슐러
문상상 역 : 서재경
서택기 역 : 류덕환

제4회 대한민국영화대상 최우수작품상 비롯, 6개 부문 수상


= 시놉시스 =

- 전쟁, 한가운데...그곳에 믿지 못할 연합작전이 있었다.... [웰컴 투 동막골]


완전무장!
1950년 치열했던 한국전쟁의 한 가운데…
섞일 수 없는 그들이 만났다!
  1950년, 한국 전쟁이 한창이던 그 때… 상상도 못한 만남이 시작된다.
동막골에 느닷없이 추락한 연합군 병사 스미스(스티브 테슐러 분), 낙오한 인민군 중대장 리수화(정재영 분)일행, 자군 병력에서 탈영한 국군 표현철(신하균 분)일행이 공교롭게도 동막골에서 마주친 것이다. 결코 섞일 수 없는 그들이 한곳에 모이게 되면서 평화롭던 동막골엔 팽팽한 긴장감이 극에 달한다. 과연 전쟁의 포화가 동막골을 초토화 시킬 것인가?

무장해제!
1950년, 전쟁이 일어난 줄도 모르던 무(無)적의 마을…
그곳에 믿지 못할 연합작전이 있었다
 

전쟁조차 몰랐던 강원도 첩첩 산중의 마을 동막골.
그곳에 모인 3군 일행은 서로를 경계하고 마을 사람들까지 위협해 보지만, 총을 들이대고 수류탄을 뽑아 들어도 무서워하지 않는 여일(강혜정 분)과 마을 사람들의 순박함과 천진함에 머쓱하고 민망해지기 일수다. 결국 행복하고 따듯한 동막골 사람들에게 점점 동화되어 가는 군인들은 초긴장 상태이던 처음과는 달리 함께 밭을 갈고, 멧돼지도 잡고, 강냉이도 튀겨 먹고, 풀썰매도 타면서 점점 서로에게 마음을 열어간다.

그러나 마음을 송두리째 사로잡은 평화와 즐거움도 잠시, 전쟁의 긴장은 동막골 까지 덮치고, 위기에 빠진 동막골을 위한 사상 초유의 연합작전이 시작되는데…

 

 

감독 : 박광현

섬세한 감성의 CF 감독,
아름다운 전쟁영화로 또 하나의 돌풍을 예고한다!

그를 만날 수 있었던 건 2002년 개봉된 <묻지마 패밀리>의 내 나이키 편을 통해서였다. 그러나 우리는 박광현 감독의 영상을 예전부터 접해 왔다. 7년간이나 CF감독을 해 오면서 많은 작품들을 사람들의 기억 속에 남게 했다. 그 중 "목숨 걸지 마세요. '맥도날드'에서는…"이라는 카피의 맥도날드 CF는 해외 광고제 수상까지 하면서 화제를 모았고, '교보생명' 최민식 편으로 국내 광고 대상을 거머쥐면서 그의 탁월한 연출력을 다시 한번 뽐냈다.

<묻지마 패밀리>의 내 나이키 편으로 영화계에 발을 디딘 박광현 감독은 이후 자신의 영화를 만들겠다며 시나리오를 쓰고 있었다. 그때 장진 감독이 '당신이라면 그 누구보다 멋있게 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던진 <웰컴 투 동막골>은 욕심내지 않을 수 없는 프로젝트였다. 그렇게 시작된 일은 그의 일과를 송두리째 빼앗아 갈 만큼 그를 몰두하게 만들었고, 박광현 감독은 1년 8개월이라는 시간을 오로지 <웰컴 투 동막골>에 쏟아 부었다. 그러면서 그는 총 제작비 80억 원이라는 이 거대한 프로젝트를 그 누구에게도 부끄럽지 않게 연출해 내어 그의 실력을 다시 한번 검증해 보였다. ...감독의 변

- 미상

[FILMOGRAPHY]

2005년 [웰컴 투 동막골] 감독
2002년 [묻지마 패밀리- 내 나이키 편]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