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닥터
 


2013, 싸이코패스 스릴러, 97분
청소년 관람불가

제 작 : 노마드필름
제 작 : 조한주 l 프로듀서 : 이연호
감 독 : 김성홍
각 본 : 이지호, 김성홍
촬 영 : 김철주 l 조 명 : 박종환
미 술 : 김홍균 l 편 집 : 경민호
음 악 : 이상훈 l 동시녹음 : 안대환
배 급 : 마인스엔터테인먼트 ...more

2013년 6월 20일(목) 개봉
http://www.doctor2013.kr

 

출 연
최인범 :: 김창완
박순정 :: 배소은
김영관 :: 서건우


= CAST =

성형 최고의 권위자 닥터 '최인범' (김창완)

"넌, 내 전부나 다름없어. 그러니까 날 실망시키지 말아줘. 알았지?"

성형외과계 최고의 권위자 '인범'은 의사로서의 부와 명예는 물론, 젊고 아름다운 아내까지 겉으로는 모든 것을 갖춘 부족할 것이 없는 인물이다. 하지만 자신의 전부였던 아내 '순정'의 외도를 목격한 뒤 숨겨둔 본성을 터뜨리게 되면서 그를 둘러싼 주변의 모든 것이 변화하기 시작한다.

국내 대표 그룹사운드 '산울림'의 리더로 대중음악계의 살아있는 전설이 된 김창완은 '커피프린스 1호점', '하얀거탑', '세계의 끝' 등을 통해 온화한 모습부터 극악무도한 모습까지 다양한 연기로 배우로서의 카리스마 또한 굳혀왔다. 그러한 그가 <닥터>를 통해 겉으로는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해 보이지만 갑작스럽게 닥쳐 온 불행에 자신도 주체할 수 없는 약역의 모습으로 빠져드는 '최인범' 역을 맡아 지금까지의 연기와는 또 다른 변신을 시도한다. 여기에 김창완 그 특유의 농담과 재미까지 챙겨 <닥터>는 새로운 스타일의 스릴러 영화 탄생을 예고한다. 배우 김창완이라는 프레임을 다시 한번 깨트릴 이번 연기에 관객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Filmography]
영화_<구르믈 버서난 달처럼>(2010),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2008), <행복한 장의사>(2000) 외 다수
드라마_ '세계의 끝'(2013), '마의'(2012), '내조의 여왕'(2009), '커피프린스1호점'(2007), '하얀거탑'(2007), '외 다수

[Awards]
제27회(2009) MBC 연기대상 미니시리즈 부문 황금연기상 - '내조의 여왕', '트리플'

치명적 매력의 팜므파탈 '박순정' (배소은)

"지겨워. 지옥이 따로 없어."

헤어스타일부터 의상, 말투까지 모든 것을 남편 '인범'이 원하는 대로 맞추며 꼭두각시로 살아온 결혼생활. 하지만 그가 출근하고 난 이후 180도 다른 모습을 보이며 유일한 탈출구였던 '영관'과의 위험한 관계를 이어온 그녀는 결국 그 모든 것을 '인범'에게 들키게 되면서 파멸을 맞이하게 된다.
신인 발굴에 탁월한 감각을 보여 온 김성홍 감독이 500 : 1의 경쟁 속에 발굴한 기대주. 2012년 부산국제영화제 방문했을 당시 화려하고 파격적인 의상을 완벽 소화하며 레드카펫의 여신 그리고 신데렐라로 네티즌의 이목을 집중시킨 그녀가 <닥터>로 영화계에 본격 출사표를 던진다. 다수의 연극으로 다져온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단아한 아내이자 치명적 매력의 팜므파탈 '순정'으로 변신할 배소은의 연기에 모두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녀를 소유한 내연남 '김영관' (서건우)

"이제부터 내가 너를 꼭 지킬게, 아무 걱정 하지 마"

헬스트레이너 '영관'은 '순정'의 내연남으로, 그녀의 남편 '인범'의 눈을 피해 은밀한 밀회를 즐긴다. 그러나 그 모습을 '인범'에게 들키게 되면서 그와 '순정'의 관계는 위기를 맞는다. 어느 날, '순정'과 연락이 두절되고 수상한 그녀의 남편 '인범'의 행적을 쫓기 시작한다.
일찍이 수려한 외모로 TV 광고 모델로 발탁되어 여성관객의 주목을 받아온 그는 연극 '도둑놈 다이어리'를 통해 연기력을 증명하며 대학로에서는 이미 촉망 받는 배우로 이름을 알렸다. 첫 주연을 맡은 영화 <닥터>에서 헬스트레이너이자 '순정'과의 위험한 관계를 이어가는 내연남으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제작보고회 당시 <델마와 루이스>의 브래드 피트에 비유하며 첫 인상을 설명했던 김성홍 감독의 말처럼 앞으로 스크린을 통해 어떠한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지 관객의 기대를 자아내고 있다.

최인범 성형외과 카운터 담당 '김간호사' (한다은)

"또 무슨 일이래요? 정말 정신이상이라도 생긴 걸까요?"

'최인범 성형외과'의 착실한 간호사. 평범했던 그녀의 일상이 어느 날 갑자기 어두운 본성을 드러내는 '인범'에 의해 조금씩 일그러지기 시작한다. 감당할 수 없는 검은 그림자가 다가 오는 것을 느낀 순간 그녀의 목숨이 흔들리기 시작한다. 과연 끝까지 그녀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
완숙한 성숙미와 해맑은 순수함이 공존하는 얼굴을 가진 실력파 신인 배우로, 연극을 통해 연기에 대한 내공을 쌓아왔다. 사실상 장편 데뷔작인 영화 <닥터>를 통해 숨겨져 있던 끼와 열정을 숨김없이 발산한 그녀는 디테일한 연기를 통해 신예답지 않은 당찬 모습으로 스크린에 그 모습을 드러냈다. 그녀의 놀랍도록 안정된 연기력과 파격적인 모습에 관객들이 눈길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