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악마를 보았다
 


2010,스릴러,144분,청소년관람불가

제 작 : 페퍼민트앤컴퍼니
공동제작 : 씨즈엔터테인먼트
제 작 : 김현우 l 프로듀서 : 김재영
감 독 : 김지운 l 각 본 : 박훈정
촬 영 : 이모개 l 조 명 : 오승철
미 술 : 조화성 l 편 집 : 남나영
음 악 : 모그 l 동시녹음 : 김경태
배 급 : 쇼박스 ...more

2010년 8월 12일(목) 개봉
www.isawthedevil.co.kr

 

출 연
김수현 :: 이병헌
장경철 :: 최민식
주연 : 오산하 l 장반장 : 전국환
오과장 : 천호진 l 세연 : 김윤서
태주 : 최무성 l 세정 : 김인서


= 시놉시스 =

- 복수의두 얼굴, 광기의 대결이 시작된다! [악마를 보았다]

악마 같은 연쇄살인마 그리고…
그에게 약혼녀를 잃고 그 고통을 뼛속 깊이 되갚아 주려는 한 남자
그들의 광기 어린 대결이 시작된다
  국정원 경호요원 '수현(이병헌)'은 약혼녀 주연이 잔인하게 살해당하자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사람을 지켜내지 못했다는 자괴감과 분노로
가장 고통스러운 복수를 다짐한다.

수현은 연쇄살인마 '장경철(최민식)'이 범인임을 알아내고
죽을 만큼의 고통만 가하고 놓아주기를 반복하며 처절한 응징을 시작한다.

그러나, 악마보다 더 악랄한 살인마 장경철은
난생 처음 만난 대등한 적수의 출현을 즐기며 반격에 나서기 시작하는데…

 

 

감 독 : 김지운 金知雲 Kim Jee-Woon

틀 속에 갇히지 않는 장르의 변주자

내가 보고 싶은 영화를 만든다는 출발점 때문일까. 언제나 장르에 대한 매혹이 그 무엇보다 앞 자리에 오고는 했다. 하지만 <악마를 보았다>는 장르보다 인물의 힘, 복수의 이름으로 고통을 주고받는 두 남자의 감정과 행위를 중심에 놓고 있는 영화다. 활화산 같은 광기와 얼음장 같은 광기가 충돌할 때 나오는 원시적인 에너지를, 감독이기 이전에 팬의 입장에서, 불덩어리 같은 배우 최민식과 그 세밀한 표현력의 끝이 어디일지 궁금한 배우 이병헌의 불꽃 튀는 대결을 통해 보고 싶었다.

<악마를 보았다>는 제목 그대로 평범하게 살던 한 남자가 뜻하지 않게 악마 같은 놈에게 약혼녀를 살해당한 후, 그 고통을 고스란히 되돌려 주려는 데서 시작한다. 그래서 이 영화는 고통분담극이고 악마와 사투를 벌인다는 점에서는 종교극이고 한 남자의 뼈저린 고통이라는 점에서 수난극이며, 그 처절한 응징의 방식이 정당한 것이냐고 질문하는 도덕극일 수도 있고 사랑하는 사람의 영정 앞에서 복수를 다짐한 한 남자의 순애보적 애정극 일수도 있다. 하지만 그 이전에 두 배우가 현장에서 만나 빚어낸 마법, 극단적인 캐릭터 연기를 관객들이 즐겁게 봐 주었으면 좋겠다.

또한, 누구나 꿈꾸지만 실행에 옮기지 못 하는 잔인하고 강렬한 복수를 실제로 주고 받는 두 남자를 보며 오락영화의 통쾌함과 함께, '왜 누군가는 악마로 살아가고 누군가는 평범한 사람으로 살아가는가? 도대체 어디서부터 잘못 된 것인가? 지금 나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같은 질문을 한번쯤 떠올려 볼 수 있는 영화가 되었으면 좋겠다.

김지운 감독은 데뷔작 <조용한 가족>을 통해 '코믹잔혹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선보였다. 산장괴담이라는 설정 속에 포복절도의 코미디가 녹아있는, 새로운 스타일에 대한 정확한 명칭이었던 셈이다. 장르 영화의 재미를 잃지 않으면서도 본인만의 스타일을 만들어 내는 김지운 감독의 필모그래피는 그렇게 시작됐다. 연극배우와 연출가를 거쳤으며 지독한 영화광이었던 그가 데뷔작 이후 단 한번도 장르의 반복이 없었던 이유는 단지 '관객으로서 자신이 보고 싶은 영화를 찍는다'는 순수한 동기로 부터 비롯된다. 레슬러로 일탈을 꿈꾸는 소심한 은행원의 페이소스를 찡한 웃음으로 그렸던 코미디 <반칙왕>, 자매의 사랑과 슬픔을 아름답게 그려낸 호러<장화, 홍련>, 액션과 스타일리쉬한 화면이 발군이었던 느와르<달콤한 인생>, 그리고 외신들에서 김치웨스턴이 란 신종 장르명을 끌어낸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까지. 그의 영화들은 장르를 불문하고 새로운 재미로 가득했다. 스릴러를 표방하는 신작 <악마를 보았다>는 그 자신이 가장 드라마틱하고 힘있는 장르라 말하는 복수극으로서,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복수극에 대한 기대감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 1964년생. 서울예술대학 연극과 (중퇴)

[FILMOGRAPHY]

2010년 [악마를 보았다] 감독
2009년 단편 [선물] 감독
2008년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감독
: 칸 영화제 공식 비경쟁 부문, 시체스영화제 감독상, 특수효과상, 디렉터스컷 감독상
: 청룡영화제 감독상, 아시아퍼시픽 스크린어워즈 촬영상, 홍콩영화제 남우조연상 외
2005년 [인류멸망보고서] 감독
2005년 [달콤한 인생] 감독
: 칸 영화제 공식 비경쟁 부문
2003년 [장화, 홍련] 각본, 감독
: 베를린 영화제 포럼, 판타스포르토 영화제 작품상, 감독상, 여우주연상
: 브뤼셀 판타스틱 영화제 여우 주연상, 게라르메 영화제 작품상 외
2003년 단편 [사랑의 힘]
2002년 [쓰리 three] 한국편 '메모리즈' 감독
2000년 인터넷 단편영화 [커밍 아웃] 감독
2000년 [반칙왕] 각본, 감독
: 베를린 영화제 포럼, 판타스포르토 영화제, 도빌 아시아 영화제, 홍콩 영화제
: 밴쿠버 영화제, 토론토 영화제, 런던영화제 外
1998년 [조용한 가족] 각본/감독
: 베를린 영화제 포럼, 판타스포르토 영화제 작품상, 시체스 영화제, 브뤼셀 영화제
1997년 '프리미어' 시나리오 공모 - <좋은 시절> 가작 당선

1995년 연극 '무비 무비' 연출
1994년 연극 '뜨거운 바다' 연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