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악마를 보았다
 


2010,스릴러,144분,청소년관람불가

제 작 : 페퍼민트앤컴퍼니
공동제작 : 씨즈엔터테인먼트
제 작 : 김현우 l 프로듀서 : 김재영
감 독 : 김지운 l 각 본 : 박훈정
촬 영 : 이모개 l 조 명 : 오승철
미 술 : 조화성 l 편 집 : 남나영
음 악 : 모그 l 동시녹음 : 김경태
배 급 : 쇼박스 ...more

2010년 8월 12일(목) 개봉
www.isawthedevil.co.kr

 

출 연
김수현 :: 이병헌
장경철 :: 최민식
주연 : 오산하 l 장반장 : 전국환
오과장 : 천호진 l 세연 : 김윤서
태주 : 최무성 l 세정 : 김인서


= CAST =

복수는 뜨거울수록 잔인하다. 경철 _최민식

"재미있네. 어디 한 번 해 보지 뭐"

살인을 즐기는 연쇄살인마. 수현에게 쫓기게 되면서 난생 처음 피해자의 위치에 처한다. 대등한 상대를 만난 것도 처음. 수현의 광기 어린 복수를 게임으로 받아들이며 그 또한 자기 방식으로 고통을 되갚는 복수를 시작한다.
"경철은 한 마디로 사람이 아니다. 악 그 자체로서 악마의 유전자를 타고 태어난 인물이다. 캐릭터를 구현하는 매체는 나니까 내 안의 악마성, 폭력성 이런 걸 끌어내기 위해 무척 애를 썼다. 양심의 가책도 이유도 반성도 없는 악마 같은 인물에 몰입해야 하다 보니까 그 어떤 영화보다 힘들었다. 이 영화는 제목 그대로 악마가 상징적인 존재가 아니라 우리 삶 속의 어디에나 실재한다는 생각을 다시 한 번 하게 만드는 영화였다. 이에 경철은 남들에게 아주 치명적인, 엄청난 고통을 안겨주는 이 사회의 폭력성을 상징하고 대변하는 인물이 되었던 것 같다. 12년 만에 다시 만난 김지운 감독, 그리고 한 장면 한 장면 멋진 걸 뽑아내기 위해 애쓰는 스탭들, 소위 말하는 밥차의 밥을 함께 먹으며 이 현장에 있는 것 자체가 너무 행복했다. 오랜만에 돌아온 현장이 내게 준 감동처럼 관객들에게 멋진 느낌 주는 영화였으면 좋겠다."


'올드보이'가 '악마'로 돌아왔다! 최민식, 그의 뜨거운 귀환!
<쉬리>의 북한특수공작원, <올드보이>의 15년간 감금당했던 사내 오대수. 언제나 최민식은 그 역할에 다른 배우를 떠 올릴 수 없게 하는 유일무이한 배우였다. <친절한 금자씨>이래 5년, 비교불가능의 배우 최민식이 마침내 자신의 강렬한 이미지에 걸 맞는 연쇄살인마 역으로 귀환한다. 하지만 일반적인 연쇄살인마를 예측해선 곤란하다. 그가 최민식이라는 사실 만으로 경철은 캐릭터 자체가 하나의 드라마인 입체적인 인물로 살아났다. 5년간 억눌러왔던 끼와 내공을 활화산처럼 스크린 위에 남김없이 펼쳐낸 최민식으로 인해 관객은 한국 영화 사상 가장 독특한 연쇄살인마 그리고 강렬하고 새로운 복수극을 마음껏 즐길 수 있게 되었다.

- 1962년생. 동국대 연극영화과 졸업.
- KBS <야망의 세월>로 데뷔

[영화]
2010년 [악마를 보았다]
2009년 [히말라야, 바람이 머무는 곳]
2005년 [친절한 금자씨] [주먹이 운다]
2004년 [꽃피는 봄이 오면]
2003년 [올드보이
2002년 [취화선]
2001년 [파이란]
1999년 [해피엔드] [쉬리]
1998년 [조용한 가족]
1997년 [넘버 3]
1992년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우리 사랑 이대로]
1989년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 [구로 아리랑]

[연극]
에쿠우스(90) 택시드리벌(98 동아연극상, 서울연극제 연기상) 햄릿(99) 박수칠 때 떠나라(2000)

[수상경력]
1989년 서울연극제 연기대상 수상
1990년 KBS 연기대상 신인상 수상
1993년 아시아 태평양 영화제 남우조연상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1997년 세계연극제 연기상
1998년 동아연극상, 서울연극제 연기상 수상
1999년 대종상 남우주연상, 백상예술대상 남우주연상 <쉬리>
2000년 제14회 아시아태평양 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해피엔드>
2001년 청룡영화상 및 도빌영화제 남우주연상 <파이란>
2001년 일본 유바리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초청

2001년
제21회 영평상 남우주연상
2001년 제22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2002년 제4회 도빌아시아영화제 남우주연상
2003년 제24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2004년 제40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최우수연기상
2004년 제49회 아시아태평양영화제 남우주연상
2004년 옥관문화훈장(반납)
2004년 제3회 대한민국 영화대상 남우주연상
2004년
제41회 대종상영화제 남우주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