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방의 푸른 꿈 Try to Remember
 


2015, 음악 다큐멘터리, 70분
전체 관람가

제 작 : 인디라인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감 독 : 김대현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스토리 너머 ...more

2017년 1월 26일(목) 개봉
홈페이지 미정

 

출 연


= 시놉시스 =

- 국내 최초 걸그룹, 음악과 함께한 가슴 벅찬 삶... [다방의 푸른 꿈]

"한국에서 온 세 자매를 소개하겠습니다.
멋진 노래는 물론, 악기를 20가지나 연주할 줄 아는 소녀들이죠.
김시스터즈입니다!
  전쟁의 폐허 속에서 음악에 대한 천부적인 재능을 통해 국내 최초 걸그룹 결성!
듣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하모니와 멜로디 그리고 노래면 노래, 춤이면 춤, 그리고 가야금, 장구, 기타, 트롬본, 벤조, 클라리넷, 아이리시 백파이프 등 13개가 넘는 다양한 악기들로 펼치는 환상적인 무대까지! 국내는 물론 당대 최고의 스타인 비틀스, 엘비스 프레슬리, 롤링스톤즈와 어깨를 겨누며 미국의 인기 TV 쇼 '에드 설리번 쇼'를 화려하게 장식하며 월드스타가 되는 김시스터즈! 꿈, 사랑, 낭만 가득, 그리고 뜨거운 감동이 있는 김시스터즈의 음악과 함께한 삶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The Show Must Go On!

 

 

감 독 : 김대현

어느 날, '에드 설리번 쇼' 영상을 하나 접했다.
김시스터즈는 그 유명한 '에드 설리번 쇼'에(비틀스보다 많은) 무려 22번을 출연했고, 1963년도에는 그들의 어머니인 이난영과 함께 그 유명한 '마이클 노를 저어라(Michael Row The Boat Ashore)'를 부른다.

아주 흥겨운 노래와 율동임에도 묘한 감동이 느껴졌다.
박찬호가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것과 같은 민족적 자긍심에서 오는 감동은 아니었다.

이들의 음악세계 그 자체에서 오는 울림에,
그 자리에 없는 남편이자 아버지인 김해송의 빈자리가 쓸쓸하게 다가와서였을까?

이런 내 감정의 실체를 찾아서,
1959년 한국을 떠나 라스베이거스에 도착했던
김시스터즈의 음악 여정을 따라가려 한다.

1965년 태어나 고려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했고, 동국대학교와 용인대학교 대학원에서 영화를 전공했다. <지하생활자> 등의 단편영화와 극영화 <살인의 강>, 다큐멘터리 <한국번안가요사> 등 다양한 독립영화를 연출했다. 서울국제독립영화제 등의 영화제를 창설했고 독립영화를 배급하기도 했다. 독립영화사 인디라인의 대표로 제작과 연출을 병행하고 있다.

다수의 독립 단편영화로 국내외 유수 영화제에서 초청받았던 그는 독립영화사 인디라인의 대표로 제작과 연출을 함께 하고 있다. 비극의 심연을 밑바닥까지 들춰내는 강렬한 스토리 라인의 작품 <살인의 강>, 한국 천주교의 험난했던 역사와 순교자들의 발자취를 따라간 다큐멘터리 <시간의 종말>과 60~70년대 대중음악의 대부분을 차지했던 번안가요의 역사를 담아낸 다큐멘터리 <한국번안가요사> 등 극영화와 다큐멘터리 장르의 구분 없이 탄탄한 스토리와 치밀한 구성,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다큐멘터리 <한국번안가요사>를 제작하면서, 김시스터즈에 대해 알게 되었고, 30년대부터 70년대에 이르기까지 한국 가요의 역사가 함께 존재하는 이런 재능 있는 가족의 과거와 현재가 궁금해서 기획하게 되었다"라고 밝힌 김대현 감독은 영화 <다방의 푸른 꿈>을 통해 지금까지 제대로 알지 못했던 김시스터즈와 그들의 시대에 대해서 관객들과 함께 소통하고, 이야기 나누고자 한다.

[Filmography]

<시간의 종말>(2016), <한국번안가요사>(2012), <살인의 강>(2010)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