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말죽거리 잔혹사
 


2004, 로맨스/액션, 115분
15세 관람가


제 작 : ㈜싸이더스
제 작 : 차승재 l 프로듀서 : 최선중
각본/감독 : 유 하
촬 영 : 최현기 l 조 명 : 양우상
미 술 : 김기철, 김효정(PDM)
무 술 : 신재명 l 편 집 : 박곡지
음 악 : 김준석 l 동시녹음 : 김경태
투자/배급 : CJ엔터테인먼트 ...more


 

출 연
현수 역 : 권상우
우식 역 : 이정진
은주 역 : 한가인
햄버거 : 박효준 l 찍새 : 김인권
종훈 : 이종혁 l 성춘 : 서동원
괴뢰군 : 김병춘 l 치타 : 백봉기


About the movie ∥ Production noteDirector Said 감독/배우 Q&A


대한민국 학교 좆까라 그래!
 

학교는 우리가 사는 사회의 가장 민감한 성감대로 존재한다.

한국영화의 경우에도 학교라는 알레고리를 통해 시대적 징후들을 표현하려는 드라마는 꾸준히 만들어져 왔다. 70년대에 붐을 이루었던 하이틴 멜로가 그렇고, 최근 코메디나 액션을 내세운 청춘드라마 등이 그러하다. 그러나 학교 현실과 그 안에서 살아가는 청춘들의 풍경을 사실적이고도 전면적으로 드러낸 작품은 정작 드물다. 우리의 청춘 영화 속에서의 학교는 허황된 코메디나 극대화된 폭력의 스펙터클을 보여주는데 필요한 색다른 무대일 뿐이다.

<말죽거리 잔혹사>는 1978년 유신말기, 개발붐에 들어선 강남의 한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군사독재사회의 폭압성은 학교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학교는 오직 성적과 그들의 배경만으로 학생을 판단, 가혹한 폭력을 일상적으로 행사하기도 했다. 개발과 성장 중심 이데올로기가 학교를 지배했던 지난 50년 동안 학생들은 힘의 논리에 의존한 생존경쟁을 겪어내야만 했다. <말죽거리 잔혹사>는 그 동안 외면되어 왔던 대한민국 학교의 진실, 그리고 그 안에 갇힌 십대들의 일상과 일탈을 사실적이고 박진감 있게 그려낼 것이다. <결혼은, 미친 짓이다>에서 핵심을 찌르는 연출력으로 결혼문제에 통쾌한 딴지를 건 유하 감독, 이번엔 '대한민국 학교'다.


1978-2003 자유를 갈망하는 이들의 판타지, 이소룡!
 

이 영화는 1978년 말죽거리의 한 고등학교로 전학 온 현수라는 남자아이의 성장기이다.

그는 '이소룡 키드'이다. 이소룡이라는 아이콘은 폭압적인 군사정권 하에서 사춘기를 보낸 현수와 같은 동시대의 십대들이 학교의 음울한 일상을 벗어나기 위해 선택한 탈출구였다. 혜성같이 나타났다 순식간에 사라진 이소룡의 삶과 그가 휘두르는 신기에 가까운 쌍절곤의 파워, 신비한 주문 같았던 그의 괴조음. 그 모든 것은 폭압적인 학교 생활을 견디는 판타지였다. 그가 비운의 죽음을 맞이한지도 이미 30년이 지났다. 하지만 지금의 십대들에게도 '이소룡키드' 는 발견된다. 이소룡은 세대를 초월하여 수많은 마니아를 이끌어왔다. 이소룡의 절권도는 오직 승리를 위해 만들어졌다는 이유로 주류 무도인의 입장에서 볼 때, 사도의 무술이었다. 하지만 일반 사람들은 그에게서 완전히 새로운 무술을 봤다. 이소룡 무술은 기존의 형식을 완전 해체한 자유롭고, 현대적인 무술이었다. 그리고 불의에 대응해 싸우는 대의명분이 있는 결투였다. 입시제도로 대표되는 억압 속의 십대들은 자유를 갈망하고, 이소룡과 같은 힘을 선망하게 된다. 즉 이소룡은 우리에게 자유이자 카타르시스다. 자유를 갈망하는 십대들이 존재하는 한, '이소룡'이라는 아이콘은 십대들의 가슴 속에 새로운 형태로 변형, 복제되어 영원히 존재 할 것이다.


노스탤지어, 신세대와 기성세대를 아우르는 이중코드의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는 70년대 후반의 교실을 배경으로 한 성장 드라마지만, 단순히 대중들의 복고 취향만을 겨냥하고 있지는 않다. 많은 시대적 변화에도 불구하고 그 공간은 오늘날 모습과 별반 다르지 않다. 영화는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이르기까지 학교의 제도교육이 진정한 교육을 파괴하고 있다는 인식에서 출발하고 있다. 과거를 향한 시선으로 현재를 돌아보고 미래를 반성하는 것이 이 작품이 추구하는 목표이다. 또한 이 영화는 70년대 학교의 실상과 청춘의 일상을 사실감 있게 그려냄으로써 기성세대에겐 향수와 정서적 공감을, 신세대들에겐 검은 제복이라는 아이콘이 주는 판타지의 쾌감과 흘러간 과거의 교실 풍경화에서 현실의 교실을 발견하는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십대에서 사십대까지 함께 볼 수 있는, 폭 넓은 공감과 재미의 진폭을 지닌 드라마 <말죽거리 잔혹사>는 2004년 국민영화 1호로 우뚝 설 것이다.


첫사랑은 이루어지지 않는다.
 

모든 첫사랑이 그렇듯 현수와 은주 역시 사랑의 열병을 호되게 겪는다. 우연히 만난 이웃여고생 은주를 보고 첫눈에 반한 현수. 은주가 친구의 여자친구가 되었어도 그녀를 향한 해바라기는 뜻대로 멈춰지지 않는다. 은주는 다정한 현수 대신 카리스마 넘치지만 바람둥이 기질이 다분한 우식과의 위험한 사랑을 선택한다. 종잡을 수 없는 우식의 태도에 마음 한 켠 불안을 껴안고 살지만 은주 역시 자신의 마음을 접지 못한다. 두 사람은 난생 처음 하는 사랑에서 가슴 저림, 안타까움, 위태로움, 비밀스러움, 분노, 애틋함, 이해 등 모든 감정을 겪게 되고, 한층 더 성숙해지는 계기가 된다. <말죽거리 잔혹사>에는 순수한 교복세대의 가슴 시린 첫사랑이 있다. 시간이 지나 잊었다고 생각해도 어느날 문득 가슴이 저려오는 것이 첫사랑이다. 현수와 은주의 사랑을 보고 나면, 한참 동안 찾지 않았을 첫사랑이 떠오를 것이다.


이들이 있기에, <말죽거리 잔혹사>가 더 기대된다!
 

<말죽거리 잔혹사>는 탄탄한 드라마와 살아있는 캐릭터가 매력인 영화다.

시나리오를 보다 보면 "맞아! 맞아! 저런 애 있었어." 라는 감탄사가 절로 튀어 나오기 마련. 그것은 감독 자신의 경험담이 시나리오 곳곳에 녹아 있기 때문이다. 수 틀리면 친구의 머리도 볼펜으로 찍어버리는 찍새, 선도부의 권력으로 아이들을 제압하는 종훈, 빨간책 공급책인 햄버거, 쓰리스타 아들이라는 이유로 선생의 애정을 독차지하는 성춘, 싸움 잘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우식, 공부 잘하는 모범생이지만 친구 따라 고고장을 독서실 삼게 되는 현수는 세대를 떠나 모두가 겪었던 우리의 자화상이다. 이러한 리얼학교 스토리에 반해 정문고에 입학한 학생은 권상우, 이정진 그리고 한가인. 이 세 사람의 이름만으로도 <말죽거리 잔혹사>는 기대를 모으기에 충분하다. 하지만, <말죽거리 잔혹사>는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리얼학교 드라마답게 개성 넘치는 많은 조연들이 등장, 극의 재미를 더한다. 끼와 열정으로 똘똘 뭉친 김인권, 박효준, 서동원, 이종혁 등이 정문고 학생으로 합류했고, 오랜만에 스크린에 모습을 비치는 중견배우 천호진, 김부선 등이 영화의 중심을 잡아 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