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2012, 범죄 드라마, 133분
청소년 관람불가

제 작 : 팔레트 픽처스, 쇼박스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미상
각본/감독 : 윤종빈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쇼박스 ...more

2012년 2월 2일(목) 개봉
www.crime2012.co.kr

 

출 연
최익현 :: 최민식
최형배 :: 하정우
김판호 : 조진웅
김서방 : 마동석
조범석 : 곽도원
박창우 : 김성균


= 시놉시스 =

-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가 시작된다! [범죄와의 전쟁]

비리 세관 공무원 최익현, 보스 최형배를 만나다!
  1982년 부산. 해고될 위기에 처한 비리 세관원 최익현(최민식)은 순찰 중 적발한 히로뽕을 일본으로 밀수출, 마지막으로 한 탕 하기 위해 부산 최대 조직의 젊은 보스 최형배(하정우)와 손을 잡는다.

머리 쓰는 나쁜 놈과 주먹 쓰는 나쁜 놈, 부산을 접수하다!
  익현은 탁월한 임기응변과 특유의 친화력으로 형배의 신뢰를 얻는데 성공한다. 주먹 넘버원 형배와 로비의 신 익현은 함께 힘을 합쳐 부산을 접수하기 시작하고, 두 남자 앞에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가 펼쳐진다.

넘버원이 되고 싶은 나쁜 놈들의 한판 승부. 범죄와의 전쟁
  하지만 1990년 범죄와의 전쟁이 선포되자 조직의 의리는 금이 가고 넘버원이 되고 싶은 나쁜 놈들 사이의 배신이 시작된다. 살아남기 위해 벌이는 치열한 한판 승부, 최후에 웃는 자는 과연 누가 될 것인가?

 

 

감 독 : 윤종빈

80년대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건, 시대적 공기가 현재와 많이 닮아 있는 것 같아서다. 너 나 할 것 없이 잘 사는 게 지상 최고의 가치가 된 세태를 보면서 한 3년 전쯤 불현듯, 죽은 아버지 세대들이 돌아오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하지만 그 시대가 틀렸다거나 그 사람들이 다 나쁜 놈들이었다라는 식의 생각보다는, 자기 신념을 위해 열심히 살아간 꼰대의 시대, 그래서 더 연민이 가는 시대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버지란 원래 동경과 연민을 동시에 품게 되는 대상인 것처럼 말이다. 그래서 이 영화에 나오는 인물들 또한 차가운 단죄의 대상이 아니라, 자기 식으로 충실히 살아간 공감 가는 인물로 그리고자 했다. 사람은 어쩔 수 없이 시대를 닮고, 시대의 영향을 받은 사람들이 또 다음 시대를 설계하게 마련이다. 상식과 질서에 입각해 모든 것이 꽉 짜인 안정된 시대가 아니라 편법과 권모술수, 개인의 선택에 따라 다이내믹한 변화가 가능했던 80년대. 영화적으로는 그 어느 때보다 드라마틱한 매력을 가진 격동의 시대를 살아간 남자들을 통해, 사람이 시대에 따라 변해가는지 아니면 사람이 세상을 바꾸는 건지 묻고 싶었다. 하지만 그 이전에 폼 나게, 멋지게 살고 싶었던 남자들의 의리와 배신, 욕망과 콤플렉스의 충돌이 빚는 드라마를 관객들이 때론 웃고 때론 공감하면서 재미있게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스물 다섯, <용서받지 못 한 자>로 윤종빈 감독은 한국 남자들에게 깊은 상흔을 새기는 통과 의례지만 한국 영화에서는 금기시 된 소재였던, 군대를 정면으로 다뤘다. 학생 시절을 마감하는 초저예산 졸업 작품으로 그 해 부산국제영화제의 가장 뜨거운 작품이 된 데 이어 칸 영화제에 초청, 자력으로 성공적인 데뷔를 이뤄냈다. 작가의 머리 속에서 나온 허구가 아니라, 현실에서 바로 스크린으로 옮겨진 듯한 생생함은 호스트를 다룬 두 번째 영화 <비스티 보이즈>에서도 여전한 힘을 발휘해, 지독하리만치 리얼한 한 시대의 보고서를 완성해 냈다.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는 동시대를 살아가는 젊은이들의 단면을 냉정하고 예리하게 관찰하던 리얼리스트 윤종빈이 처음으로 과거, 아버지 세대가 속한 80년대로 시선을 옮긴 작품. 장기이자 본능이라 해도 좋을 리얼리티는 유지한 채, 폼 나게 잘 살아보고자 하는 욕망을 쫓아 제 나름의 방식으로 살아가는 다양한 인물 군상을 통해 웃음과 비장함, 우정과 갈등, 의리와 배신이 교차하는 풍성한 드라마를 펼쳐 보인다.

- 1979년생. 중앙대학교 영화과 졸업.

[Filmography]

2012년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각본/감독/카메오
2008년 [비스티 보이즈] 감독
: 도빌 아시아 영화제 파노라마 섹션
2005년 [용서받지 못한 자] 감독 데뷔작
: 칸 국제영화제 Un Certain Regard(주목할만한 시선) 초청
: 더반 국제영화제 신인감독상
: 부산영화제 뉴커런츠 특별언급,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 관객상
: 마르 델 플라타 국제영화제, 카를로비바리 국제영화제, 시카고 국제영화제 멜버른 국제영화제, 로마 아시아영화제 경쟁, 블랙 나이츠 영화제 홍콩 아시안 필름페스티벌, 필름 인디펜던트 LA영화제, 벨그레이드 국제영화제 외
2004년 단편 [남성의 증명] 감독 (2004년 미장센단편영화제 '희극지왕'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