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멜리아 Camellia
 


2010, HD 옴니버스 장편

제 작 : 발콘
제 작 : 미상 l 프로듀서 : 김동호
감 독 : 장준환, 유키사다 이사오, 위싯 사사나티엥
촬 영 : 미상 l 조 명 : 미상
미 술 : 미상 l 편 집 : 미상
음 악 : 미상 l 동시녹음 : 미상
배 급 : 미정 ...more

2010년 개봉
홈페이지 미정

 

출 연
설경구, 강동원, 송혜교
김민준, 요시타카 유리코


= 시놉시스 =

- 부산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사랑이야기... [카멜리아]

<아이언 푸시 Iron Pussy>
  감독 : 태국 위싯 사사타니엥 Wisit Sasanatieng
주연 : 김민준, 마이클 샤와나사이

한 줄 스토리 : 1970년대 부산에 스파이로 투입된 여장남자 아이언 푸시라는 태국출신의 비밀 요원(마이클 샤와나사이(Michael Shaowanasai) 분)이 한국의 정체불명의 남자에게 사랑에 빠지는 스토리

<카모메 Kamome>('갈매기'란 뜻의 일본어)
  감독 : 일본_유키사다 이사오 Yukisada Isao
주연 : 설경구, 요시타카 유리코

한 줄 스토리 : 2010년 부산을 배경으로 영화 촬영 감독과 묘령의 여인의 시공간을 초월한 신기루 같은 판타지멜로

<러브 포 세일 Love for Sale>
  감독 : 한국_장준환 Jang, Joon Hwan
주연 : 강동원, 송혜교

한 줄 스토리 : 가까운 미래의 부산을 배경으로 사랑을 파고 사는 산업화 속에서 서로의 기억을 잃어버리고 치명적인 사랑에 스며들게 되는 연인에 관한 러브스토리

 

= About Movie =

-> 크랭크인 : 2009년 12월 예정 l 크랭크업 : 2010년 3월 예정

부산 국제 영화제의 야심 찬 도약! 전 세계가 주목할 초대형 감성 프로젝트!
 

명실공히 세계인의 영화 축제로 자리잡은 부산 국제 영화제가 <부산 프로젝트>(가칭)을 통해 영화도시 '부산'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을 담은 영화를 준비하며, 15여 년의 영광을 뛰어 넘어 새로운 미래를 향한 또 한 번의 도약을 꿈 꾼다.

해를 거듭할수록 양적 질적으로 발전하며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인 영화제로 손꼽히고 있는 부산 국제 영화제는 2006년 아시아 필름 마켓(Asian Film Market)에 이어 2007년 아시아 영화 펀드 조성 등 아시아 영화 발전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아시아 영화의 든든한 후원자였던 부산 국제 영화제가 이번에는 직접 제작에 합류 또 한 번 야심 찬 도약에 첫 발을 내딛는다.

가장 경쟁력 있는 문화 산업인 영화를 통해 세계적 영화 도시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부산'의 브랜드화의 물꼬를 틀 <부산 프로젝트>(가칭)에는 지금의 부산 영화제를 있게 한 장본인 김동호 집행 위원장이 대표 프로듀서를 맡음으로써 그 무게감을 더하고 있다.

역동하는 부산처럼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는 부산과 부산국제영화제의 야심찬 프로젝트에 2010년 전세계가 주목할 것이다!


아시아 영화의 패러다임을 바꿀 2010뉴웨이브 부산 프로젝트
장준환(한국), 위싯 사사타니엥(태국), 유키사다 이사오(일본)감독 전격 참여!
 

영화<부산 프로젝트(가제)>는 '부산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사랑에 관한 스토리'라는 큰 틀 아래 아시아 3국을 대표하는 감독들이 만나 부산이 세계에 공개되는 범아시아 뉴웨이브 프로젝트이다.

2000년 부산 국제 영화제 국제 비평가상 수상자이자 일본 최고의 스타 감독인 '유키시다 이사오'(<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외), 2000년 벤쿠버 영화제 수상 등 아시아 뉴웨이브의 선두주자로 불리는 태국의 '위싯 사사나티엥'(<검은 호랑이의 눈물><시티즌 독> 외), 그리고 <지구를 지켜라>로 영화계의 신선한 충격을 던지며 차기작이 기대되는 한국의 장준환 감독이 부산 프로젝트에 기꺼이 뜻을 함께 했다.

그간 <사랑해, 파리>, <도.쿄>, <뉴욕, 아이 러브 유> 등 매혹적인 도시를 배경으로 제작된 옴니버스 영화들이 평단의 좋은 반응을 얻어 냈던 만큼 <부산 프로젝트>(가칭)에 대한 관심이 뜨거울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이번에는 각각의 감독들의 자국 배우와 한국 배우들이 공동 캐스팅을 구상해 그 이국적인 매력을 더 할 것으로 보인다.

세 명의 감독들은 시나리오 작업이 끝나는 대로 올 겨울, 순차적으로 촬영을 시작, 2010년 5월 칸느 영화제 출품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각기 다른 개성의 감독들이 영원 불멸한 이슈 '사랑'을 '부산'이란 공간에 어떻게 그려내게 될 지, 그 상상만으로도 국내외 영화팬들의 감성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모두가 공감하는 이야기와 다채로운 에너지로 가득한 '부산'의 아름다운 경관을 고스란히 담아낼 이번 프로젝트는 부산이라는 도시, 그리고 아시아 영화의 매력과 가능성을 드높일 새로운 도약이 될 것이다.

 

= 관련기사 =

-> 제15회 부산국제영화제 ‘67개국 308편’ 초청 ...2010..09.07
-> 홍수현, <카멜리아> 합류…설경구와 호흡 ...2010..01.28
-> 강동원·송혜교 <러브 포 세일> 15일 촬영시작 ...2010..01.20
->'부산프로젝트', <카멜리아>로 제목 확정 ...2010..01.14
-> 설경구·강동원·송혜교, <부산프로젝트> 캐스팅 ...2010..01.12
-> 부산국제영화제, '부산 배경 영화' 만든다! ...2009..10.08

 

= 프리뷰 & 영화리뷰 =

 

태국, 일본, 한국 등 3개 국가에서 가장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거나 주목 받는 감독 3인이 모여 만든 옴니버스 영화로, 부산에서 모든 제작과정이 이루어졌다. 배경은 한국의 부산이지만, ‘사랑’을 주제로 한 세 감독의 이야기가 과거, 현재, 미래를 시점으로 해서 다양하게 펼쳐진다.

위시트 사사나티엥 감독의 는 임무 중에 만나 사랑에 빠진 여장 비밀요원 아이언 푸시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위시트 사사나티엥 감독은 태국의 독특한 캐릭터인 아이언 푸시를 키치적 감성으로 재해석하고 있다. 유키사다 이사오 감독의 는 영화 촬영 중 카메라에 찍힌 여인과 초현실적인 만남을 가지는 촬영감독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유키사다 이사오 감독은 시공을 넘나드는 사랑 이야기를 섬세하고 따뜻하게 풀어내고 있다. 장준환 감독의 은 ‘사랑의 기억’을 사고 파는 근 미래의 부산에서 진정한 사랑의 감정을 찾아 나서는 남자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SF 소재의 이야기이지만 장준환 감독은 몽환적인 분위기를 극대화시키면서 ‘사랑의 의미’를 전혀 새로운 시각으로 해석한다.

아시아의 세 명의 감독과 스태프들이 모여 만든 <카멜리아>는 아시아영화의 새로운 길을 제시하는 작품이다. 비록 각기 다른 제작시스템과 감성을 가졌지만, 공동작업을 통해 서로에게 자극과 격려가 되는 경험을 공유하여 전혀 새로운 작품을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다. (부산국제영화제 발췌)

 

= CAST & STAFF =

 

STAFF

제작 : ㈜발콘
해외세일즈 : ㈜싸이더스FNH

프로듀서 :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위원장
감독 : 장준환, 유키사다 이사오, 위싯 사사나티엥

CAST

설경구, 강동원, 송혜교, 김민준, 마이클 샤와나사이, 요시타카 유리코

 

= Gallery =

-
-
-
-

 

 

 

감독 : 위시트 사사나티엥 Wisit SASANATIENG

작가이자 감독인 위시트 사사나티엥 감독은 실파콘 대학을 졸업하고 광고와 사진작가로 활동했으며 현재 필름팩토리에서 주로 작업하고 있다. 국제적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킨 데뷔작 <검은 호랑이의 눈물>(2000)을 비롯, <시티즌 독>(2004), <카르마>(2006), 그리고 <카멜리아>(2010)를 연출했다.

감독 : 유키사다 이사오 YUKISADA Isao

1968년 일본 출생. <고>(2001),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2004), <봄의 눈>(2005) 등을 연출했으며, 두 번째 연출한 작품 <해바라기>(2000)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국제비평가협회상을 수상하였다. 최근작으로 <퍼레이드>(2010)가 있다.

감독 : 위장준환 JANG Joonhwan

1969년 전주 출생. 1997년 박기용 감독의 <모텔 선인장>연출로 충무로에 입성했고, 1999년 <유령>의 시나리오를 작업했다. <지구를 지켜라>(2003)를 연출하며 장편 극영화에 데뷔한 그는 국내외 언론과 평단의 호평으로 영화제에서 받은 상이 이십여 개에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