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푸른소금
 


2011, 감성 액션 드라마, 120분
15세 관람가

제 작 : 스튜디오 블루
제 작 : 안수현 l 프로듀서 : 김성민
각본/감독 : 이현승
촬 영 : 김병서 l 조 명 : 신경만
미 술 : 이하준 l 편 집 : 김상범
음 악 : 써드코... l 동시녹음 : 이병하
배 급 : CJ E&M 영화 부문 ...more

2011년 8월 31일(수) 개봉
www.bluesalt2011.co.kr

 

출 연
윤두헌 :: 송강호
조세빈 :: 신세경
애꾸 :: 천정명
경민 :: 이종혁
K :: 김민준
강여사 :: 윤여정
최고문 :: 이경영
기철 :: 김뢰하
육선생 :: 오달수
은정 :: 이솜


= 시놉시스 =

- 아름답고 슬픈 저격... [푸른소금]

일부러 접근한 거예요. 아저씨 감시하려고…
  전설로 불리던 조직 세계를 떠나 식당 하나 차려서 평범하게 살고 싶은 남자, 두헌. 그를 감시하라는 의뢰를 받고 그에게 접근하기 위해 요리학원에 나타난 여자, 세빈. 과거를 숨기고 싶은 두헌과 정체를 숨겨야만 하는 세빈은 서로를 속인 채 조금씩 가까워진다.

아저씨 나 좋아하지? 니가 나 좋아하는 거 아니야?
  요리학원에서 함께 요리를 하며 서로에게 마음을 열어가는 두헌과 세빈. 세빈의 요리 실력에 극찬을 아끼지 않던 두헌은 농담 반 진담 반 같이 식당 동업을 하자고 제안한다. 세빈은 전설적인 조직 보스였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따뜻한 인간미를 가진 두헌이 편해져 간다.

이제 내가 아저씨 죽일 거예요.
  그러던 어느 날, 두헌을 총애하던 연합 조직의 보스가 갑자기 세상을 떠나고, 이미 조직을 은퇴한 두헌이후계자로 거론되자 조직 내 분열이 일기 시작한다. 그리고 전직 사격 선수였던 세빈은 감시를 중단하고 그를 죽이라는 새로운 의뢰를 받는다. 이를 거절하려던 세빈은 가족과 같은 친구 은정이 혼자 두헌을 죽이려고 시도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고 복수를 위해 두헌을 죽이기로 결심한다. 두헌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면서 저격할 기회를 노리는 세빈. 하지만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알 수 없는 감정에 휩싸여 마음이 흔들린다.

가까워질수록 위험해진다!
 

두헌이 은정의 죽음과 관련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된 세빈은 두헌을 구하려고 하지만 배후에 감춰진 의뢰의 압박은 점점 더 세빈을 조여온다. 한편 조직의 음모를 파헤치던 두헌은 자신을 따르는 조직원 애꾸를 통해 마침내 세빈의 정체를 알게 된다. 하지만 자신을 죽일 리 없다고 생각한 두헌은 모든 위험을 감수하고 그녀를 지켜주려 하는데…

그를 죽여야 하는 세빈, 그녀를 믿고 싶은 두헌
이들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감 독 : 이현승 LEE Hyeon-seung

빛과 영상, 음악과 색을 가장 잘 활용할 줄 아는 젊은 감각의 비주얼리스트 이현승 감독. 홍익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한 이현승 감독은 데뷔작 <그대안의 블루>에서 보여준 빠른 편집, 화려한 색채의 감각적인 영상, 파격적인 스토리로 영화계 일대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그 결과 청룡영화제, 이천 춘사대상영화제에서 신인감독상을 차지하며 감독으로서의 역량을 인정받았다. <네온 속으로 노을지다>를 통해 여성 캐릭터의 감성과 이야기를 가장 잘 그려내는 감독으로 평가 받았고 전지현, 이정재 주연의 판타지 멜로 <시월애>를 통해 다시 한번 아름다운 풍경과 독창적인 세트, 촬영 기술을 선보이며 영상미의 대가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시월애>는 독특한 내러티브와 작품성을 인정받아 국내 영화 최초로 할리우드에서 리메이크 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1998년부터 영화 감독 조합인 '한국영화감독네트워크' 대표를 역임하며 영화계의 발전에 앞장섰던 이현승 감독. 이번 영화 <푸른소금>에서도 변하지 않는 섬세한 캐릭터 묘사와 감각적이고 강렬한 영상미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 1961년생. 고려대학교 대학원 광고홍보 석사

[Filmography]

2011년 [푸른소금] 각본/감독
2010년 [계몽영화] 슈퍼바이징 프로듀서
2010년 [불타는 내마음] 기획
2009년 [날아라 펭귄] 프로듀서
2009년 [시선 1318] 공동연출
2005녀 [용서받지 못한 자] 슈퍼바이징 프로듀서
2003년 [여섯 개의 시선] 제작총지휘
2000년 [시월애] 감독
1995년 [네온속으로 노을지다] 감독
1992년 [그대안의 블루]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