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블라인드
 


2011, 스릴러, 111분, 청소년 관람불가

제 작 : 문와쳐
제작/기획/프로듀서 : 윤창업
감 독 : 안상훈 l 각 본 : 최민석
촬 영 : 손원호 l 조 명 : 신상열
미 술 : 김성규 l 편 집 : 신민경
음 악 : 송준석 l 동시녹음 : 김창훈
배 급 : NEW ...more

2011년 8월 10일(수) 개봉
http://www.blind2011.co.kr

 

출 연
민수아 :: 김하늘
권기섭 :: 유승호
희봉 :: 조희봉
명진 :: 양영조
슬기 :: 달이


= 시놉시스 =

- 오감(五感) 추적 스릴러... [블라인드]

하나의 사건! 두 명의 목격자! 엇갈린 진술!
  연속적인 여대생 실종사건과 뺑소니 사고.
두 사건의 피해자가 동일인물로 밝혀지고
경찰은 목격자를 찾아 나서지만 수사는 점점 난항을 겪는다.

목격자 1. 시각장애인 '수아(김하늘)'
  사건의 첫 목격자로 등장한 사람은 다름아닌 시각장애인 '수아'.
촉망 받는 경찰대생이었던 그녀는
당시 사건의 정황들을 세밀히 묘사하며 수사의 방향을 잡아준다.

목격자 2. 현장을 두 눈으로 확인한 '기섭(유승호)'
  수아를 중심으로 수사가 진행되던 중, 사건의 또 다른 목격자가 등장한다.
바로 수아와 달리 사건의 현장을 두 눈으로 목격한 기섭.
수아와는 상반된 진술을 펼쳐 수사는 점점 다른 국면에 처하게 되는데…

진실을 향한 그들의 치열한 사투가 시작된다!

 

 

감 독 : 안상훈

[어둠 속의 대화]라는 공간전시를 체험한 적이 있다. 한치 앞도 볼 수 없는 어둠 속에서 절대적 고립감을 느낄 수 있었고, 옆에 있는 사람의 체온이, 손을 잡을 때의 따스함이, 그리고 멀리서 나를 불러주는 가이드의 목소리가 얼마나 위안이 되어주는 지를 알 수 있었다. 이런 '시각 상실'과 '관계의 중요성'을 경험한 후 시각장애인들의 삶과 그들의 정서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많은 시각장애인들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외출도 하고, 영화도 보고, 인터넷 검색 등 다양한 활동들도 같이 해보았다. 그 결과 이들도 별다를 것 없이 똑같은 편안한 이웃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들이 많은 선입견과 편견 때문에 대중문화에서 많이 소외되어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그래서 그들의 이야기를 대중매체로 이야기 해 보고자 한다. 단순히 장애를 소재화, 장치화시켜 객관화된 이야기를 '보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그들의 인지방식을 '경험'하는 것이다. 그리고 '장애'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상처'의 이야기로 확장하여 이 '상처'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대처하는 것이 '성숙한 인간'의 모습인가를 물어볼 것이다. 그리고 '장애'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정립하게 할 것이다. 영화를 보는 내내 관객들은 시각장애인인 피해자의 시점과 가해자의 시점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그래서 관객들은 기존에 경험하지 못한 비주얼적 쾌감을 익숙한 이야기 속에서 새롭게 느끼며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듯 이 영화 속의 인물과 이야기에 빠져들게 될 것이다. 그리고 마침내 관객들은 상업 극영화에 궁극적으로 기대하는 '친숙함과 새로움', '재미와 감동'을 모두 느끼고 돌아가게 될 것이다.

안상훈 감독은 2001년 단편 영화 <홍길동전>외에 여러 단편 영화들로 각종 영화제에서 상을 휩쓸고 2004년에는 로 부산 아시아 단편 영화제 본선을 비롯, 대한민국 영상 대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실력파. 그는 이러한 단편 영화들의 뛰어난 연출과 함께 < …ing >의 연출부로 참여하는 등 단편과 장편을 오가며 연출의 기본기를 탄탄히 쌓아왔다. 그래서 2006년 데뷔작 <아랑>으로 공포 장르에 탄탄한 스토리, 스릴러적 요소를 녹여내 극의 긴장감을 팽팽히 유지시켰다는 평가를 받으며 관객과 평단에 인상적인 신고식을 치뤘다.

어둡고 무거운 국산 스릴러에 지친 관객들에게 그는 독특한 캐릭터 설정과 헐리우드식 휴먼 스릴러로서 영화 <블라인드>를 당당히 앞세웠다.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 시각장애인 '수아'의 감각을 영상화하여 관객이 그녀와 동일한 긴장감과 위기감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해, '보는' 영화가 아닌 '경험'하는 영화를 탄생시킨 것. 또한 스릴러 영화 <블라인드>에 '휴먼'이라는 색깔을 덧입혀 감동과 유머를 담아 냈다. 사건 해결, 복수에만 초점을 두었던 기존의 스릴러와 달리, 그는 인물 내면의 두려움과 상처를 따뜻하게 감싸며 자칫 섞이지 않을 법한 '스릴러'와 '감동'이라는 두 요소를 탄탄한 스토리와 빠른 전개에 능숙하게 녹여냈다. 그래서 영화 <블라인드>는 이전에 없던 스릴러의 박진감과 따뜻한 감동, 유머를 모두 갖춘 헐리우드식 휴먼 스릴러로 탄생시켰다.

- 미상

[Filmography]

2011년 [블라인드] 감독
2006년 [아랑] 각본/감독
2005년 [다섯개의 시선 中 '언니가 이해하셔야 돼요] 연출부
2003년 [Pass over] : 부산 아시아 단편영화제 본선진출 / Budi 2005 본선진출 미장센 단편영화제 본선진출 / 대한민국 영상대전 수상
2003년 […ing] 조감독
2002년 [Heaven? Heaven!] KBS 독립영화제 방영
2001년 [홍길동전] 도시영화제 수상 / 봉황영화제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