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는 폐곡선을 그린다 The Bird Who Stops In The Air
 


1999, 한국, 35mm, 드라마, 106분

감 독 : 전수일
제 작 : 전수일 (동녘필름)
시나리오 : 전수일, 이정애
촬 영: 김대선
조 명 : 김계중
동시녹음 : 박혁곤, 손규식
편 집 : 박순덕 / 음 악 : 레이니 썬
조감독 : 김현주, 박찬형, 박창현, 이정애, 양정화, 장성진, 전용선
배급사 : 미로비젼

⇒ 2002년 3월 1일 개봉
홈페이지 미정

19
제56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새로운 분야' 부문 공식초청
제4회 부산국제영화제 넷팩상(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수상

 


 

출 연
'김' 역 : 설경구
'영희' 역 : 김소희

Record
- 제56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새로운 분야' 부문 공식초청
- 제4회 부산국제영화제 넷팩상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수상
- 2000년 제14회 스위스 프리부그 국제영화제 대상....more

 


= 시놉시스 =

- 날고 싶다. 새처럼 하늘을 날고 싶다.
모든 것에서 벗어나 허공에 시름을 떨구고
바람에 온몸을 맡긴 채 평온하게
자. 유. 롭. 게.
그리하여 침잠하는 내 안의 영혼을 깨우고 싶다.

"이렇게, 새의 이미지는 비상을 향한 처절한 몸부림이라고 할 수 있지..."

영화
지방대 영화과 교수인 '김'. 학생들에게 영화란 자신의 이상을 펼쳐보이는 무대라고 가르치지만 현실은 꿈만 꾸게 내버려두지 않는다. 영화과 졸업 후 막막한 현실과 부딪쳐야 할 학생들 앞에서 가르치는 일도, 영화만드는 일도 자신을 무겁게 만들기만 한다.

영희
그런 '김'에게 영희는 휴식처같은 존재. 구속하지 않는 관계가 지속될 것 같았으나
영희가 가족에게 '김'을 애인으로 소개시키길 원하자 '김'은 이런 상황들이 부담스러워진다.
영희의 고향집으로 가는 내내 지리한 싸움을 하던 '김'은 여관방에 영희를 홀로 남겨둔채 돌아와 버린다.


영화도 사랑도 자신을 구원하지 못하는 현실에서 '김'은 어릴적부터 어렴풋하게 기억 속에
자리잡고 있는 '새'를 떠올린다.
현실을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인 양, 새의 이미지에 집착하는 '김'.
어린시절 새와 가장 가까이 있던 주남저수지 근처를 다시 찾지만, 새는 사라지고 낡은 건물만 삭막하게 남아있다. 쓸쓸히 발길을 돌리는 '김'은 영희에게 다시 전화를 건다...

"새들도... 자기가 그린 지도에 따라 움직이는 거야..."

 

감 독 - 전수일

부산의 경성대에 교수로 재직하면서 후진 양성에 힘을 쏟으며 동녘필름이라는 영화사를 설립, 꾸준히 독립영화를 만들면서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삶을 바라보는 진지한 시선과 깊이있는 철학이 담겨진 영화로 해외에서 더 많은 찬사를 받고 있다. 세계 각국의 국제영화제에서 초청받아 작품성을 인정받은 전수일 감독은
2001년 제 15회 스위스 프리부그 국제영화제에 심사위원으로 위촉되기도 했다.
차기작으로 김영하 원작의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를 가지고 시나리오 작업을 하고 있으며 올 겨울 촬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1959년생.
- 파리 영화학교(E.S.R.A) 영화연출 전공 졸업
- 파리 7대학 및 파리 8대학 영화과 대학원 졸업 및 박사과정 수료
- 극영화 "내 안에 우는 바람"(삼부작) 제작 감독
- 극영화 "새는 폐곡선을 그린다" 제작 감독
- 현 경성대 연극영화과 조교수

작품 경력
<내 안에 우는 바람(3부작)〉
- 제 1회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 앵글'부문 최우수작품상(2부)
-1997 제 50회 칸느 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 초청(2부)
- '97년 제 2회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 부문
- '98년 인도국제영화제 초청
- '98년 스위스 프리부그 국제영화제 초청
- '98년 몬트리올 국제영화제 초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