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는 폐곡선을 그린다
 


1999, 한국, 35mm, 드라마, 106분

감 독 : 전수일
제 작 : 전수일 (동녘필름)
시나리오 : 전수일, 이정애
촬 영: 김대선
조 명 : 김계중
동시녹음 : 박혁곤, 손규식
편 집 : 박순덕 / 음 악 : 레이니 썬
조감독 : 김현주, 박찬형, 박창현, 이정애, 양정화, 장성진, 전용선
배급사 : 미로비젼

⇒ 2002년 3월 1일 개봉
홈페이지 미정

19
제56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새로운 분야' 부문 공식초청
제4회 부산국제영화제 넷팩상(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수상
2000년 제14회 스위스 프리부그 국제영화제 대상 수상

 


 

출 연
'김' 역 : 설경구
'영희' 역 : 김소희

 


= Cast =

■ 설경구 / '김'

지방대학 영화과 교수이자 독립영화감독.
가르치는 일도, 영화를 만드는 일도
자신이 꿈꾸는 理想대로 흘러가지 않는 현실에서 자꾸만 도피하고 싶어진다.
가족이라는 현실의 도피처로 영희를 만나고,
자꾸만 현실이 되어가는 영희에게서 벗어나고자 '새'에 집착하게 된다.

Profile
연극무대에서 탄탄하게 쌓은 기본기를 바탕으로 영화계에 입성한 연기자.
다양하고 개성있는 역할로 작품마다 또렷한 인상을 남기면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연기자'라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한국 현대사의 상처를 담아낸 <박하사탕>에선 강렬한 눈빛과 복합적인 감정을 담아내는 표정연기로 잊지 못할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선악이 공존하는 광기 어린 명연기로 '99년 한국영화가 발견한 최고의 수확'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단적비연수>,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등을 통해 틀에 갇히지 않은 폭넓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 1968년 생. 한양대학교 연극영화과 졸업.
- 연 극 : <심바새메> <지하철 1호선> <모스키토> 외 다수
- 영 화 : <처녀들의 저녁식사> <유령> <송어> <박하사탕> <단적비연수>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