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폭풍전야
 


2010, 멜로/드라마, 104분
청소년 관람불가

제 작 : 오퍼스픽쳐스
제 작 : 이태헌 l 프로듀서 : 임충근
각본/감독 : 조창호
촬 영 : 김용철 l 조 명 : 송재완
미 술 : 정성균 l 편 집 : 김형주
음 악 : 지박 l 동시녹음 : 최재호
배 급 : 성원아이컴 ...more

2010년 4월 1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lastnight.co.kr

 

출 연
수인 :: 김남길
미아 :: 황우슬혜


= 시놉시스 =

- 짧아서 더 강렬한 사랑... [폭풍전야]

운명처럼 다가온 그 날, 지독한 사랑이 시작되었다.


그 남자 수인,
"이런 나라도 괜찮아요?"
  전도유망한 요리사 '수인(김남길)'은 아내를 살해했다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아내를 잃은 슬픔과 사랑의 배신감으로 고통스러운 수감 생활을 이어가던 중, 수감자 상병(정윤민)이 에이즈(AIDS)로 곧 출소한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상병을 이용해 에이즈에 감염된 수인은 에이즈 환자의 출소가 단지 소문이었다는 것을 알고 절망에 빠지지만, 상병의 도움으로 마침내 탈옥에 성공한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사고로 복수의 대상을 눈 앞에서 놓친 수인은 진실을 밝히지 못한 채 쫓기는 신세가 되고, 결국 상병이 알려준 '카페 루트'를 찾아가게 된다. 수인은 그곳에서 자신과 닮은 상처를 가진 미아를 보며, 다시는 찾아 오지 않을 것만 같던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다.

그 여자 미아,
"당신이 누구라도 상관없어요"
 

한 때 마술사 상병을 도와 일하던 '미아(황우슬혜)'는 단지 상병을 사랑했다는 이유만으로 지독한 사랑의 상처를 입고 커다란 사건에 휩싸이고 만다. 상병이 감옥에 수감된 후, 모든 사람에게 마음을 굳게 닫은 채 홀로 '카페 루트'를 운영하는 미아는,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난 수인을 요리사로 채용하게 된다. 지독한 과거의 아픔을 가진 듯한 수인을 바라보며 연민의 감정을 느끼게 된 미아는, 그런 수인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며 말할 수 없는 사랑을 시작한다.

그리고 또다시 누군가를 사랑하는 일은 절대 없을 거라고, 아니 사랑할 수 없을 거라고 믿었던 수인과 미아에게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운명적인 사랑이 다시 시작되는데...

2010년 4월, 그들의 두려움 없는 사랑이 시작된다!

 

 

감 독 : 조창호 Cho Chang-ho

"두 남녀의 감정이 절정을 넘어 폭발했을 때,
그 모습을 통해 관객들은 카타르시스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서울예술대학에서 영화 연출 공부를 시작한 조창호 감독은 영화 <세친구>, <파란대문>의 연출부와 <인터뷰>, <나쁜 남자>의 조감독을 거치면서 경력을 쌓았으며, 첫 번째 장편 데뷔작인 <피터팬의 공식>을 통해 감독으로 자신의 진가를 확실하게 입증했다. 조창호 감독은 독창적이고 도전적인 영상으로 열 아홉살 소년의 성장통을 서정적이고 아름답게 묘사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신인감독 데뷔작답지 않은 원숙함을 인정받았다. 또한, 영화 <피터팬의 공식>으로 제 27회 더반국제영화제 신인감독상, 제 8회 프랑스 도빌 아시아 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 선댄스 영화제에서 전회 매진을 기록한 데 이어 베를린 국제 영화제 등 국내외 각종 유수 영화제에서 호평과 함께 집중적인 조명을 받으며 전세계 영화인들의 주목을 받았다. 이처럼 극적인 상황과 연민이 느껴지는 캐릭터, 예상을 뛰어넘는 스토리 라인과 함께 독특한 영화적 미학을 선보이며 일찌감치 영화계를 이끌어갈 차세대 주자로 손꼽히는 조창호 감독. 2010년, 풍부한 감수성과 섬세한 연출력으로 탄생시킨 영화 <폭풍전야>를 통해 그는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광을 배경으로 잔인한 운명 앞에 놓인 두 남녀의 애절한 사랑이야기를 색다른 멜로 드라마로 그려내며 올 봄, 최고의 웰메이드 멜로 영화를 예고하고 있다.

- 1972년생. 서울예술대학 영화과 졸업.

[Filmography]

2010년 [폭풍전야] 감독
2007년 [판타스틱 자살소동] 공동감독
2005년 [피터팬의 공식] 각본/감독
2001년 [a little indian boy] 단편 35mm 감독
2001년 [나쁜남자] 조감독
1999-2000년 [인터뷰] 조감독
1998년 [파란대문] 연출부
1996년 [세친구] 연출부
1995년 [no scoopic]단편 16mm 감독

<아이스크림 러브>, [hot dog] 각색
<괜찮아 아직은 괜찮아> 각본 (영진위 시나리오 공모 본선 진출작)